짜배기유머 > 고사성어 > 가나다순 > ~~ > 낙불사촉 樂不思蜀

고사성어 검색창을 귀하의 홈페이지에 링크해 보세요.
<SCRIPT SRC="http://www.subkorea.com/education/gosa/search.js"></SCRIPT>
 
즐거운 나머지 촉나라를 생각하지 않는다는 말로 반어적인 의미가 담겨 있는데, 본래 자신의 고국을 그리워하는 마음이 간절함을 숨기고 마냥 즐겁기만 하다는 말이었다. 

그런데 오늘날에는 그 의미가 변하여 타향을 떠도는 나그네가 산수 유람하면서 고향이나 집을 생각지 않는 것을 가리키는 말로 쓰인다. 

우리가 <삼국지(三國誌)> 를 펼쳐보면, 유비의 뒤를 이어 제위에 오른 유선이란 인물이 나온다. 유선은 유비와는 달리 비범한 인물도 아니었으며, 제갈량, 관우, 장비와 같은 훌륭한 신하들을 곁에 두는 행운도 없었다. 

단지 강유만이 그의 곁을 지키고 있었지만, 그 또한 위나라와의 싸움에서 패하자 더 이상 선택의 여지가 없음을 알고 투항하여 안락공으로 봉해져 낙양에 살게 되었다. 

그 당시 위나라 왕은 조모였다. 하지만 실제적인 권력을 쥔 것은 위왕이 아니라 사마소였다. 유선도 사마소의 존재를 가볍게 여길 수 없어 항상 그의 행동 하나 하나에 주의를 기울였다. 
 
그러던 어느 날, 사마소가 유선을 위해 주연을 베풀었다. 그리고는 유선의 마음을 위로해 주고 싶다며 악사들에게 촉나라 음악을 연주하도록 명령했다. 

악사들이 음악을 연주하기 시작하자, 유선을 따르던 촉나라 사람들은 고향을 그리는 마음과 위나라의 볼모가 된 처지를 생각하며 상심에 젖어 얼굴빛이 점점 어두워졌다. 

그런데 유독 유선만은 연회 시작 때와 별다른 표정 변화가 없었으며, 오히려 만면에 미소를 지으면서 사마소와 담소를 하고 있는 것이었다. 
 
그러자 사마소는 유선의 얼굴을 빤히 쳐다보더니, 촉나라가 그립지 않느냐고 넌지시 물었다. 

유선은 이렇게 대답했다. 
 
"여기가 즐거워서 촉나라가 생각나지 않습니다." 
 
유선을 따르던 자들은 유선의 이 대답에 불만스러웠다. 그래서 연회가 끝나 돌아오는 길에 유선에게 말했다. 

"정말로 이곳 생활이 즐거우십니까?" 
 
유선은 안색을 바꾸며 무거운 어조로 대답했다. 
 
"어찌 이곳 생활이 즐겁겠소? 그러나 나는 지금 위나라의 포로이고, 사마소는 위나라의 실권자요. 그런데 어찌 그 앞에서 슬퍼하는 마음을 그대로 드러낼 수 있겠소? 
 
만일 내가 슬퍼하는 마음을 드러냈다면 그는 우리들의 마음을 의심할 것이고, 그렇게 되면 결국 우리들의 목숨이 위태롭게 될 것이오." 

그러자 신하들은 유선의 마음을 헤아리지 못한 것을 부끄럽게 여겼고, 자신들의 감정조차도 마음껏 드러낼 수 없는 처지를 더욱 가슴 아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