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배기유머 > 고사성어 > 일제침략 > 1929년

Google

광주 학생운동 光州學生運動, 1929】 

1929년 11월에 전라 남도 광주에서 일어난 학생들의 항일 운동.
 
일본인 학생이 우리 나라의 여학생을 희롱한 사건이 발단이 되어 일어난 운동이다. 3·1 운동 이후 일어난 최대의 민족 투쟁으로 우리의 독립 의지를 행동으로 보여 준 일이었다.
 
배경 및 발단 3·1 운동을 일으키게 하고 그 중심이 되었던 학생들은 3·1 운동 후에도 독립 투사들과 손을 잡고 민중 계몽 운동을 펴는 한편, 일본의 식민지 교육에 반대하여 왔다. 그러한 학생 운동은 특히 호남 지방에서 격렬하게 일어나, 일본인들과 호남 학생들 사이의 충돌은 언제나 날카로운 면이 있었다.
 
그러한 때 광주에서 나주로 가는 통학 열차 안에서 일본인 학생이 우리 나라 여학생을 희롱한 사건이 일어났다. 그것을 본 우리 나라 남학생이 일본인 학생을 때림으로써 두 나라 학생들 사이에는 편싸움이 벌어졌다.
 
처음에는 단순한 학생들끼리의 싸움이었던 것이, 광주 일보의 공정하지 못한 보도와 일본 경찰의 일방적인 우리 나라 학생의 탄압을 계기로 차차 민족 감정으로 번져 항일 운동으로 발전하게 되었다 (1929년 11월 3일).
 
운동의 확대 일본 경찰에 의한 우리 나라 학생의 탄압이 심해지자, 당시의 민족 단체였던 신간회가 그 운동에 관계하게 되었다. 신간회는 그 운동이 전국적으로 퍼져 나가게 하는 데 힘썼으며, 그에 따라 학생들도 스스로 그들의 운동을 한 단계 높여 민족 운동화시킬 것을 결의하였다.
 
그리하여 마침 광주 장날인 11월 12일을 기하여 일제히 시위 운동에 들어가, 식민지 교육의 철폐와 한국인 본위의 교육 제도 확립 등을 요구하였다. 이 날의 시위 운동은 전국 학생들을 자극하여 먼저 서울에서 모든 공·사립 학교 학생들이 일어났고, 이어 전국 각지의 수많은 학생들이 떨치고 일어나게 되었다.
 
이와 같은 전국 각지의 모든 학생이 참가한 항일 운동은 3·1 운동 이후 처음 있는 가장 거센 민족 운동이었다. 이 운동에 참가한 학교 수는 194개교, 학생 수는 5만 4,000명에 이르렀다.
 
1953년, 광주 학생 운동이 일어난 11월 3일을 ‘학생의 날’로 정해 기념해 오다가 1973년에 폐지되었으나, 1984년에 다시 부활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