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Korea > 인간의 처세술 > 오나라 손권 이야기

 1. '손자의 병법' 자신의 존재를 어떻게 어필시키는가? 
     사람을 뜻대로 움직이는 손무(孫武)의 솜씨  
     사람의 마음을 사로잡는 가장 좋은 방법은 '병법'에 있다.  
     자신의 역량을 어떻게 인정받는가 
 2. 스테이터스 심벌에 구애되지 말라 
     '벌 閥' 의식의 폐단을 극복  
     남의 샅바를 매고 씨름을 할 수는 없다  
     굴러 들어온 '보배'는 자신의 몸을 망치게 한다  
     허영에 구애되면 실질적인 것을 잃는다 
 3. 지혜로운 한 마리의 양은 한 마리의 늑대보다 낫다 
     저돌적으로 맹진하는 타입은 이 점이 약하다.  
     스탠드 플레이를 해서는 절대로 안 된다. 
 4. 믿어야 할 것을 엄격히 구별하라 
     죽마고우야말로 진짜 보배이다  
     무엇이 보배인지 항상 자문하라 
 5. 부하를 믿지 못하는 리더는 자멸한다 
     시대의 흐름을 파악하는 눈, 부하의 장점을 아는 눈  
     부하의 마음을 휘어잡고 키우는 리더는 이런 점이 다르다 
 6. 일생 일대의 대결단을 내리지 않으면 안될 때 
     무슨 일이 있어도 비관론에 현혹되지 말라  
     아무리 강대한 적이라도 반드시 약점이 있다. 
 7. 잊지말라, 적의 적은 자기 편이다 
     의도는 달라도 일치점을 찾으라  
     머리는 이렇게 써라 - 적의 무기를 자신의 것으로 만드는 방법 
 8. 지혜를 다 짜내라, 길은 거기에서부터 열린다 
     몸을 내어던짐으로서 살아날 길도 열린다  
     물량에 의지하지 않는 주도면밀한 통찰력이 강자를 쓰러뜨린다. 
 9. '천하 삼분의 계' 정략을 우선시킨다 
     희대의 전략가가 생각해낸 세력 신장의 계략  
     여우와 너구리의 서로 홀로서기 
10. 온정만으로는 일을 그르친다 
     큰일을 성사시키기 위해서는 주군까지도 속인다.  
     단 한번의 찬스에는 철저하게 비정하라 
11. 지금까지 남이 못했던 일에 도전하라 
     남을 얕보면 돌이킬 수 없게 된다  
     배짱을 가지고 적에게 대처하라  
     체면이 서도록 시시비비를 가려서 임하라 
12. 항상 변함없는 충절과 긍지를 지녀라 
     전략 방침을 180도 전환할 때  
     충신은 불사이군 - 어째서 관우는 무신이라 계속 불리우고 있는가 
13. 불리한 줄 알면 때를 기다려라 
     한번 믿은 부하는 끝까지 믿어라  
     단호한 태도를 취해야 할 때와 참고 견디어야 할 때 
14. 승리하기 위하여 인내를 지속할 수 있는가?  
     협곡에 포진하는 군대는 패한다.  
     적이 치기를 기다린다 - 급전이 반드시 이득만은 아니다. 
15. 사적인 정을 버리고 마지막까지 분명한 사리판단을 하라 
     준마도 늙으면 둔한 말만 못하다  
     정당성을 존중함으로써 분쟁의 씨를 없애라 

 인간이 살아가는데 필요한 처세술을 삼국지의 조조, 손권, 유비를 통해 알아본다. 여기에 잇는 자료는 "삼국지를 읽으면 사람이 보인다 (松本一男 지음, 이주영 옮김, 이목출판, 1995년 12월 10일 초판발행, 6,000원)" 에 나오는 자료로서 독자 여러분들은 이 책을 한권 구입하여 자기의 가까운 곳에 놓아 두고 자주 읽어 봄으로써 인간이 세상을 살아가는데 필요한 처세술을 익히기 바랍니다. 

 사진 자료는 정비석의 장편 "소설 삼국지" (고려원 출판, 3,200원, 총6권)에서 발췌하였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