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Korea > 그림세계사 > 세계문화유산 > 아시아 > 한국(REP. of KOREA) 
 
B.C. ~ A.D. 1 ~ 600 ~ 1000 ~ 1500 ~ 1800 ~ 1900 ~ 1950 ~ 1980 ~ 현재 가나다ABC순

 
'태극기(太極旗)'라고 한다. 1883년(고종 20) 조선의 국기로 채택되고, 1948년부터 대한민국 국기로 사용되고 있다.  

국기 제정 논의가 처음으로 거론된 것은 1876년(고종 13) 1월이다. 운요호사건[雲揚號事件]을 계기로 한·일 간에 강화도조약 체결이 논의되는 동안 일본측은 "운요호에는 엄연히 일본의 국기가 게양되어 있었는데 왜 포격(砲擊)을 가하였느냐?"고 트집을 잡았다. 그러나 조정의 인사들은 국기가 무슨 의미와 내용을 지니고 있는 것조차 몰랐다. 이것이 계기가 되어 국기 제정의 필요성이 활발하게 거론되기 시작하였다.  

태극기의 효시에 대하여 종래에는 1882년 8월 9일 특명전권대사(特命全權大使) 겸 수신사(修信使)인 박영효(朴泳孝) 일행이 인천에서 일본 선박 메이지마루[明治丸]를 타고 도일할 때, 박영효가 태극사괘(太極四卦)를 창안하고 도안한 것이 정설로 알려졌다.  

그러나 당시 일본에서 발행된 일간신문 《시사신보》에서 고종이 직접 도안을 하고 색깔까지 지정하였다는 보도를 한 사실이 밝혀졌다. 이에 따르면, 중국 청나라의 마건충(馬建忠)이 청나라의 국기를 본받아 조선의 국기를 만들 것을 강요하자, 이에 분개한 고종이 청나라의 국기를 따르지 않고 청색과 적색으로 이루어진 태극원과 사괘를 그려 국기로 정한다는 명을 내렸다고 한다. 박영효는 고종의 명을 받아 태극기를 그리는 역할을 하였을 뿐이라는 것이다.  

태극기는 흰색 바탕에 태극문양과 건곤리감(乾坤離坎)의 4괘로 이루어져 있다. 흰  
색 바탕은 밝음과 순수, 전통적으로 평화를 사랑하는 민족성을 나타내고 있다. 태극문양은 음과 양의 조화를 상징하며, 우주만물이 상호작용에 의해 생성·발전하는 자연의 진리를 형상화한 것이다. 4괘는 음과 양이 서로 변화·발전하는 모습을 효(爻)의 조합을 통해 구체화한 것이다. 그 중 건은 우주만물 중에서 하늘을, 곤은 땅을, 감은 물을, 이는 불을 각각 상징한다.

 
한국역사
세계문화유산(사진) ...More...
관광명소
골프장
스타디움
대학교
 
1. 석굴암과 불국사 ( Seokguram Grotto and Bulguksa Temple : 문화, 1995 )    
    - 경주 토함산 중턱에 위치한 8C경 석굴로 내부 본존불상은 결가부좌한 채 동해바다를 응시하고 있다  
    - 석굴 내부 벽면에는 11면 관음보살을 비롯한 보살과 10대 제자들이 매우 사실적이고 섬세하게 조각되어 있는 극동 불교 예술의 진수  
    - 불국사는 석굴암과 같은 시기인 752년에 건립된 것으로 종교 건축의 예외적 의미를 지니고 있다   
2. 종묘 ( Jongmyo Shrine : 문화, 1995 )    
    - 조선왕조 역대 왕과 왕후의 신위를 모신 세계에서 가장 오래되고 권위있는 유교적 전통 신전  
    - 종묘의 건축은 16C이후 현재까지 원형을 잘 보존유지하고 있으며 종묘제례는 음악과 춤이 어우러진 제례의식으로서 14C이래 오늘에 이르기까지 면면이 전통이 계승되어 내려오고 있다   
3. 해인사 장경판전 ( Haeinsa Temple Janggyeong Panjeon, the Depositories for the Tripitaka Koreana woodblocks : 문화, 1995) )    
    - 가야산 해인사에는 1237∼1249년까지 제작된 불교경전의 결집체인 8만 여장의 대장경 목판이 보관되어 있다  
    - 장경판전은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보관 시설로서 보존기술과 장치가 과학적 으로 설계된 15C의 뛰어난 건축물이다   
4. 창덕궁 ( The Changdeokgung Palace Complex : 문화, 1997 )    
    - 조선 3대 태종 5년(1405년) 경복궁의 이궁으로 지어진 궁궐  
    - 1610년 광해군때 부터 정궁으로 쓰이게 된 뒤 1868년 고종이 경복궁을 복원할 때까지 258년동안 조선의 역대 왕들이 정사를 보살폈던 법궁  
    - 돈화문, 선정전, 인정전 등과 함께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전통 조원시설인 후원이 유명하다   
5. 수원 화성 ( Suwon Hwaseong Fortress : 문화, 1997 )    
    - 조선 22대 왕인 정조가 자신의 아버지 사도세자의 무덤을 화산으로 옮긴 후 축조한 성, 성의 둘레는 5,744m, 면적은 130ha  
    - 축성시 거중기, 녹로 등 신기재를 사용  
    - 화성은 중국, 일본 등지에서 찾아볼 수 없는 평산성의 형태로 군사적 방어 기능과 상업적 기능을 함께 보유하고 있으며 시설의 기능이 가장 과학적이고 합리적이며, 실용적인 구조로 되어 있는 동양 성곽의 백미라 할 수 있다.   
6. 경주역사유적지구 (Gyeongju Historic Areas : 문화, 2000)    
    - 신라시대 천년의 문화적 업적과 불교 및 세속건축의 발달을 보여주는 뛰어난 유적임   
7. 고창·화순·강화 고인돌유적  
(Gochang, Hwasun and Ganghwa Dolmen Sites : 문화, 2000)    
    - 기원전 2∼3천년전의 장례 및 의식유적을 만들어냈던 선사시대 기술 및 사회발전을 생생히 보여주는 뛰어난 유적
8. 제주 화산섬 및 용암동굴 
(Jeju Volcanic Island and Lava Tubes : 자연, 2007) 
    - 세계유산으로 지정된 지역은 한라산, 성산일출봉, 거문오름용암동굴계 등 3개이다. 한라산은 남한에서 가장 높은 산으로서 화산활동에 의해 생성된 순상(방패모양)화산체이다. 성산일출봉은 제주도에 분포하는 360개의 단성화산체(cinder cones:제주방언으로는 오름이라 함)중의 하나이며, 해안선 근처에 뛰어난 경관을 제공하는 수성화산체이다. 거문오름용암동굴계는 지금으로부터 약 10~30만년 전에 거문오름에서 분출된 용암으로부터 만들어진 여러 개의 용암동굴이며, 이 동굴계에서 세계자연유산으로 지정된 동굴은 벵뒤굴, 만장굴, 김녕굴, 용천동굴, 그리고 당처물동굴이다.
9. 조선왕릉 (Royal Tombs of the Joseon Dynasty, 문화, 2009) 상세보기 
    - 한국의 조선시대(1392~1910) 왕실과 관련되는 무덤은 ‘능(陵)’과 ‘원(園)’으로 구분된다. 왕릉으로 불리는 능(陵)은 ‘왕과 왕비, 추존된 왕과 왕비의 무덤’을 말하며, 원(園)은 ‘왕세자와 왕세자비, 왕의 사친(私親)의 무덤’을 말한다. 

    조선시대의 왕릉과 원은 강원도 영월의 장릉, 경기도 여주의 영릉과 녕릉 3기를 제외하고는 당시의 도읍지인 한양에서 40km 이내에 입지하고 있으며, 왕릉이 40기, 원이 13기, 총 53기가 있다.  

10. 한국의 역사마을: 하회와 양동 (Historic Villages of Korea: Hahoe and Yangdong (문화(iii)(iv) , 2010) 
    - 14-15세기에 형성된 하회와 양동은 한국의 가장 대표적인 역사마을 
    - 뒤로는 숲이 우거진 산, 앞으로는 강과 탁 트인 들판을 마주하고 있는 마을의 배치와 위치는 조선초기의 독특한 양반문화를 반영 

    - 두 마을은 주변경관으로부터 물리적, 영적 자양분을 공급받는 위치 
    - 종가를 비롯해 다른 씨족 구성원들이 살고 있는 웅장한 목재가옥과 정자, 정사, 서원, 평민들이 살던 단층 흙집과 초가가 포함 

    -  정자와 휴식처에서 보이는 마을 주변의 산과 나무, 물 경관의 아름다움은 17-18세기 시인들의 칭송대상이 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