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Korea > Cyber 詩堂 > 주제별 > 충(忠)

시조 검색창에서 제목이나 작가로 검색하면 시조를 볼 수 있습니다.
좋은 작품이라고 생각하는 시조에 감상하시고 추천 하나를...
 
가노라 삼각산아 - 김상헌 가마귀 검다 하고 - 이직
가마귀 눈비 맞아 - 박팽년 간 밤에 불던 바람 - 유응부
간밤에 우던 여흘 - 원호 검으면 희다하고 - 김수장
곳이 진다 하고 - 송순 공산이 적막한데 - 정충신
구름이 무심탄 말이 - 이존오 금생여수라 한들 - 박팽년
 
내 마음 베어 내어 - 정철 냇가에 해오라비 - 신흠
녹이상제 살지게 먹여 - 최영 녹초 청강상에 -서익
눈마자 휘어진 대를 - 원천석 님이 헤오시메 - 송시열
방안에 혓난 촉불 - 이개 백설이 잦아진 골에 - 이색
삭풍은 나무 끝에 불고 - 김종서 삼동에 뵈옷 입고 - 조식
 
시조 검색창에서 제목이나 작가로 검색하면 시조를 볼 수 있습니다.
좋은 작품이라고 생각하는 시조에 감상하시고 추천 하나를...
 
선인교 나린 물이 - 정도전 수양산 바라보며 - 성삼문
쓴 나물 데온 물이 - 정철 십년 가온 칼이 - 이순신
아버님 가노이다 - 미상 어와 동량재를 - 정철
오백년 도읍지를 - 길재 올해 댜른 다리 - 김구
이런들 엇더하며 - 이방원 이 몸이 죽고 죽어 - 정몽주
 
이몸이 죽어가서 - 성삼문 장검을 빼어 들고 - 남이
장백산에 기를 꽂고 - 김종서 천만리 머나먼 길에 - 왕방연
철령 높은 봉에 - 이항복 청석령 지나거냐 - 효종(봉림대군)
풍상이 섯거친 날에 - 송순 풍설이 석거친 날에 -이정환
한산섬 달 밝은 밤에 - 이순신 흥망이 유수하니 - 원천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