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스포츠 > 축구 > 2006년 독일월드컵 > 조별 경기내용

D조 [1회전, 2회전, 3회전]
국 명
멕시코
MEX
이란
IRN
앙골라
ANG
포르투갈
POR
승점
비고
멕시코
 
3 : 1
6/16 23
Hanover
6/21 39
Gelsenkirchen
1
-
-
3
1
3
 
이란
1 : 3
 
6/21 40
Leipzig
6/17 24
Frankfurt
-
-
1
1
3
0
 
앙골라
 
 
 
0 : 1
-
-
1
0
1
0
 
포르투갈
 
 
1 : 0
 
1
-
-
1
0
3
 
 
독일에서
GROUP A 독일, 코스타리카, 폴란드, 에콰도르 
GROUP B 잉글랜드, 파라과이, 트리니다드토바고, 스웨덴 
  
GROUP C 아르헨티나, 코트디부아르, 세르비아, 네덜란드 
GROUP D 멕시코, 이란, 앙골라, 포르투갈 
 
 
GROUP E 이탈리아, 가나, 미국, 체코 
GROUP F 브라질, 크로아티아, 호주, 일본 
  
GROUP G 프랑스, 스위스, 한국, 토고 
GROUP H 스페인, 우크라이나, 튀니지, 사우디아라비아
 
북중미 강호 멕시코, 이란 3-1제압 
 
북중미의 강호 멕시코가 아시아의 이란을 제압하고 16강 진출을 위한 청신호를 밝혔다. 전반 대등한 경기를 펼쳤던 이란은 후반 체력이 급격히 떨어지며 아쉬운 패배를 당했다. 

멕시코는 12일 새벽(한국시간) 뉘렌베르크의 프랑켄 스타디온에서 벌어진 이란과의 2006독일월드컵 D조예선 첫 경기에서 3-1의 기분좋은 승리를 챙겼다. 이란과 조 2위를 다툴 것으로 예상됐던 멕시코는 이란과의 맞대결을 깔끔한 승리로 장식하며 남은 경기의 부담을 덜 수 있게 됐다. 

전반 초반은 이란의 분위기였다. 이란은 미드필드진의 강한 압박과 메흐디 마다비키아를 앞세운 측면 공격으로 멕시코 수비를 공략했다. 하지만 첫 골은 이란의 공세를 차분하게 막아낸 멕시코에서 터져나왔다. 전반 중반 이후 분위기 반전에 성공한 멕시코는 28분 이란 진영 우측에서 얻은 프리킥 상황에서 기예르모 프랑코의 정확한 헤딩패스를 문전에 버티고 있던 오마르 브라보가 방향을 바꾸는 오른발슛으로 골망을 흔들며 앞서나갔다. 

하지만 이란의 반격도 만만치 않게 펼쳐졌고 선취골을 허용한 8분 후 동점골을 뿜어냈다. 멕시코 진영 우측 코너킥 상황에서 마다비키아의 크로스를 수비수 라흐만 레자에이가 정확한 헤딩슛으로 연결했지만 오스왈드 산체스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산체스 골키퍼의 몸에 맞고 흐른 볼을 문전 혼전 중 야흐아 골모함마디가 오른발로 침착하게 차넣어 골네트를 흔들며 1-1 동점에 성공했다. 

1-1로 전반을 마친 멕시코는 후반 시작과 함께 나엘손 지냐와 루이스 페레스를 투입하며 승부수를 던졌다. 멕시코는 후반 들어 체력이 급격히 떨어진 이란을 집중공략하기 시작했고 중반 이후 2골을 몰아치며 완벽한 승기를 잡았다. 멕시코는 후반 31분 이란 골키퍼와 수비수의 실책으로 얻은 행운의 찬스를 브라보가 오른발슛으로 마무리하며 2-1로 앞서기 시작했다. 멕시코는 크게 흔들린 이란을 더욱 거세게 몰아세웠고 후반 36분 마리오 멘데스의 우측 크로스에 이은 문전에서 지냐의 강력한 헤딩슛으로 3번째 골을 만들어내며 이란의 추격의지에 찬물을 끼얹었다. 
 
Mexico comes on late to beat Iran  

[MEX] 19. BRAVO Omar (28')19. BRAVO Omar (76')7. ZINHA (79') 
[IRN] 4. GOLMOHAMMADI Yahya (36')

NUREMBERG, Germany (AP) - Mexico's raucous crowd left the stadium singing and chanting in red, green and white waves of unbridled joy. Oswaldo Sanchez, still mourning the death of a father who dreamed of watching him play in the World Cup, left the field with a smile.  

Iran, meanwhile, missed a chance to replace talk of political turmoil with discussion of its on-field success. 

Hours after the echoes of a protest against Iranian President Mahmoud Ahmadinejad's regime faded in this Bavarian city, Iran had hoped to salvage at least one point from its World Cup opener on Sunday. 

Mexico, whose goalkeeper had to fly home on Thursday to bury his father, had other ideas, scoring twice in the last 15 minutes for a 3-1 victory. 

El Tri's players rushed to hug Sanchez, who rejoined them Saturday night. 

Brazilian-born midfielder Zinha, who scored Mexico's third goal, said the team dedicated the win to "our great friend Oswaldo, who is a great person." 

"What courage to go through such a difficult thing and then represent your country like it's supposed to be done," said Zinha, also known as Antonio Naelson. 

Felipe Sanchez died of a heart attack on Wednesday while preparing to come to Germany to watch his son play. 

"It was my dad's dream for me to be here, playing in the World Cup, and I am happy," Sanchez said through a translator. 

The 32-year-old keeper made two previous World Cup trips, in 1998 and 2002, but was a reserve. 

Sanchez, given flowers and condolences from the Iranian team before the match, turned in a solid outing just 24 hours after returning from Mexico - so much so that Mexico coach Ricardo Lavolpe said the keeper appeared "to have an angel watching over him." 

Iran coach Branko Ivankovic was left to explain how his team fell apart late in the second half - and whether politics had cast a shadow on the field. 

"Nobody is allowed to discuss politics," Ivankovic said at the postgame news conference. "We are allowed to discuss the opponent, to discuss football, and in this case, to discuss Mexico." 

There was plenty to discuss about that, too, namely, how Iran's late-game lapses turned the Mexican fans' bored whistles into cheers. 

"Maybe the players thought that after two or three substitutions, Mexico is going to be much easier or something," Ivankovic said. 

Instead, Mexico cracked open Iran's defense. 

Omar Bravo's second goal of the match, in the 76th minute, put Mexico up 2-1. Three minutes later, two second-half substitutions hooked up for the clincher when Zinha headed in Francisco Fonseca's cross. 

"In the first half, everyone was very nervous," Lavolpe said through a translator. "We weren't getting possession of the ball. In the second half, the team stabilized. We had more possession and that's why we won the game." 

At home in Mexico City, thousands of Mexicans wearing hats, soccer jerseys and body paint in the national colors swarmed the streets and the main plaza, chanting "Angola's next! We're going to beat them." 

Mexico plays Angola on Friday in Hanover, and after Sunday's win, El Tri has solidified its status as a favorite to advance out of Group D, which also includes Portugal. 

After trading goals in the first half, Iran dropped as many as five defenders back from the 60th minute on. The strategy worked until defender Yahya Golmohammedi, who scored the equalizer in the 36th minute, made a bad pass. 

Zinha fed the ball up the middle to Bravo, who beat goalkeeper Ebrahim Mirzapour for the go-ahead goal. Mirzapour's poor clearing kick set up the scoring sequence for the Mexicans. 

Mexico's set pieces failed to come together early in the match, but paid off in the 28th minute after a foul by Iran's Ali Karimi. 

Pavel Pardo's free kick from the right side found Guillermo Franco in the box. Franco cleverly headed the ball to Bravo lurking virtually unmarked near the back goalpost. He gave it a right-footed tap past forward Vashid Hashemian and Mirzapour for a 1-0 lead. 

Iran's equalizer was a textbook bit of opportunism by Golmohammedi. Mexican Sanchez could only deflect Hashemian's close-in header off Karimi's corner kick, and Golmohammedi took the ball at the top of the area and fired it just under the crossbar into the roof netting. 

Jared Borgetti, who led all scorers in qualifying with 14 goals and is Mexico's top career scorer with 38 international goals, was limping when he came off in the 52nd minute and had his left thigh briefly examined by the team's trainers. 

It was only the second victory for Mexico in a World Cup game in Europe, the other coming 3-1 over South Korea in a 1998 opener. 

There were 45 fouls in the game, 26 on Mexico. 

"I don't know why," Lavolpe said. "I have to see the video. That might just mean that the two teams tried to stop the play by fouling." 

 

 
파울레타 결승골, 포르투갈 앙골라에 1-0승리! 
 
'포르투갈, 16강행 청신호!' 

'유럽의 브라질' 포르투갈이 '아프리카의 복병' 앙골라를 꺾고 월드컵 본선 40년만에 2라운드 진출 가능성을 드높였다. 포르투갈은 12일(이하 한국시간) 쾰른에서 펼쳐진 앙골라와의 D조예선 1차전 경기에서 간판골잡이 페드로 파울레타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결승골은 전반 4분 '백전노장' 루이스 피구와 골잡이 파울레타의 합작품으로 만들어졌다. 피구가 왼쪽 측면에서 나이가 믿기지 않는 엄청난 스피드로 수비수 한 명과 함께 골키퍼까지 따돌린 후 문전을 향해 땅볼 크로스를 올렸다. 그리고 문전에 버티고 있던 파울레타가 이를 침착한 왼발슛으로 연결하며 앙골라의 골네트를 갈랐다. 

포르투갈은 하지만 이른 시간 선취골을 뽑아내며 너무 방심한 탓에 전반 중반 앙골라에게 주도권을 빼앗기기도 했다. 실점의 충격에서 벗어나 전열을 정비한 앙골라는 전반 24분부터 26분까지 마테우스, 아크와, 피게이레두가 연속해서 날카로운 슈팅을 시도했지만 모두 골대를 살짝 벗어나며 동점골에 실패했다. 

다시 공세를 강화한 포르투갈은 전반 35분 피구의 우측 크로스를 문전에 버티고 있던 크리스티아누 호나우두가 강력한 헤딩슛으로 연결했지만 골대 상단을 맞고 튕겨나오며 땅을 쳤다. 호나우두는 전반 종료 직전인 45분에도 페널티지역 우측에서 날카로운 오른발슛을 시도했지만 골키퍼의 선방에 막히며 또한번 득점에 실패했다. 

전반을 1-0으로 앞선 채 마친 포르투갈을 후반 여유있는 플레이로 한 골을 지켜냈다. 포르투갈이 분위기를 주도한 가운데 앙골라는 간헐적으로 역습에 나섰지만 포르투갈의 수비를 뚫기에는 역부족이었다. 후반 44분 마테우스가 문전에서 감각적인 오른발 논스톱슛을 시도했지만 골키퍼 정면이었다. 포르투갈도 후반 중반 이후 3명의 선수를 교체하며 추가골에 욕심을 보였지만 체력이 떨어지며 날카로운 공격력을 보이지는 못했다. 추가시간 마니세 리베이로의 중거리슛이 골키퍼의 손끝에 걸린 장면이 가장 아쉬웠다. 

결국 경기는 더이상의 골이 터지지 않고 포르투갈의 1-0승리를 마감됐다. 포르투갈은 승점 3점을 챙기며 16강행의 가능성을 드높였고, 처녀출전한 앙골라는 과거 지배국을 상대로 선전했으나 아쉬운 패배를 당하며 월드컵 첫승을 다음 기회로 미루게 됐다. 

한편 포르투갈과 앙골라는 오는 17일 이란과 멕시코를 상대로 D조예선 2차전을 치르게 된다. 

Portugal gets test, but beats Angola 
 
[POR] 9. PAULETA (4')

COLOGNE, Germany (AP) - Portugal had a harder time than expected against World Cup newcomer Angola. 

The Portuguese were still happy to come away with a 1-0 win Sunday in their opening Group D match. 

Portugal failed to impress for most of the match, however, and by the end the team was listening to the jeers of a crowd frustrated by their sluggish play. 

Pauleta scored his record 47th goal for Portugal in the fourth minute, tapping in after captain Luis Figo sliced through the Angolan defense and drew out the goalkeeper. 

The Portuguese extended their unbeaten run to 16 games over the past 16 months but will regret failing to score more against a lower-ranked team. 

Angola, an impoverished former Portuguese colony in Africa whose players are mostly at lesser-known clubs, occasionally tested the jittery Portuguese defense but lacked sophistication in midfiel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