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수 : 74  작성일 : 2003-06-19      


◐수서양단 首鼠兩端◑


▶ 쥐가 머리를 내밀고 나갈까 말까 망설인다. 자기의 행동을 결정하지 못하고 요리조리 눈치만 살핀다. 진퇴, 거취를 결정하지 못하는 상태.

▶ 전한 7代 황제인 무제(武帝 : BC 141-87)때의 일이다.

5代 문제(文帝)의 황후의 조카인 위기후(魏其侯) 두영(竇?)과 6代 경제(景帝) 의 황후의 동생인 무안후(武安侯) 전분(田?) 은 같은 외척이었지만 당시 연장자인 두영은 서산 낙일(西山落日)하는 고참 장군이었고, 전분은 욱일 승천(旭日昇天)하는 신진 재상이었다.

그런데 어느날, 두영의 친구인 관부(灌夫) 장군이 고관 대작(高官大爵)들이 모인 주연 (酒宴)에서 전분에게 대드는 실수를 범했다.

사건의 발단은 관부가 두영을 무시한 한 고관을 힐책(詰責)하는데 전분이 그 고관을 두둔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관부가 한사코 사죄를 거부하자 이 일은 결국 조의(朝議)에 오르게 되었다. 양쪽 주장을 다 들은 무제는 중신들에게 물었다.

"경들이 판단컨대 어느 쪽에 잘못이 있는 것 같소?"

처음에는 의견이 둘로 나뉘었으나 시간이 지남에 따라 두영의 추종자로 알려진 내사(內史) 정당시(鄭當時)조차 우물쭈물 얼버무리는 애매한 태도를 취했다. 그러자 어사대부 (御史大夫) 한안국(韓安國)도 명확한 대답을 피했다.

"폐하, 양쪽 다 일리가 있사와 흑백을 가리기가 심히 어렵나이다."

중신들의 불분명한 태도에 실망한 무제가 자리를 뜨자 조의는 거기서 끝났다. 전분은 화가 나서 한안국을 책망했다.

"그대는 어찌하여 '구멍에서 머리만 내밀고 좌우를 살피는 쥐[首鼠兩端]'처럼 망설였소? 이 사건은 시비곡직(是非曲直)이 불을 보듯 훤한 일인데…. 그대와 더불어 대머리가 벗겨진 늙은이를 해치우려 했는데, 어찌하여 애매한 태도를 취했는가?"

與長孺共一禿翁 何爲首鼠兩端.

▶ 首 머리 수. 鼠 쥐 서. 兩 두 량. 端 바를, 끝, 실마리 단.

▶ [유] 左顧右眄(좌고우면) : 왼쪽으로 돌아보고 오른쪽으로 돌아본다. 어떤 일을 결정짓지 못하고 요리조리 눈치만 살핀다.
           曖昧模糊(애매모호) : 이것인지 저것인지 분명하지 못하고 희미하다.
           優柔不斷(우유부단) : 마음이 여려 맺고 끊음을 못하고 줏대없이 어물거리다.

▶ [출전] '史記' 魏其武安侯列傳  



중국 China Tour in Subkorea.com
History, Idioms, UNESCO Heritage, Tour Place, Baduk,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한국 Korea Tour in Subkorea.com
Road, Islands, Mountains, Tour Place, Beach, Festival, University, Golf Course, Stadium, History Place, Natural Monument, Paintings, Pott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