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양을 들고 젊은 중이 온다.
「여보세요, 그 키 큰스님은 안 계시나요?」
어머니는 쌀을 팔러 온 중을 두고 묻는 말이다.
「그이는 절에 잘 붙어 있지 않아요」
젊은 중은 간단히 대답하고 법당으로 들어간다.
곧 시식 불공이 시작되었다. 진영은 늙은 중이 목탁을 두드리며 조는 듯한 염불을 시작하자 적잖게 실망했다. 몸집도 크고 목소리도 우렁찬 주지중이 아니었던 것이 섭섭했던 것이다. ㉠기왕이면 굿 잘하는 무당으로 …… 하는 따위의 기분이었다.
중은 염불을 하면서 열심히 절을 하고 있는 어머니 옆에 멍청히 섰는 진영을 흘겨본다.
보라빛깔의 원피이스를 입은 진영의 허리는 말할 수 없이 가느다랗다. 핏기 없는 얼굴에는 눈만 검다.


(박경리, ‘불신시대’에서)


 ① 꿩 대신 닭이다. 

 ② 이왕이면 다홍 치마 

 ③ 뛰는 놈 위에 나는 놈 있다. 

 ④ 말 타면 경마 잡히고 있다. 

 ⑤ 목마른 놈이 우물 판다. 


[Question-sokdam05]


한국 Korea Tour in Subkorea.com Road, Islands, Mountains, Tour Place, Beach, Festival, University, Golf Course, Stadium, History Place, Natural Monument, Paintings, Pottery, K-jokes, 중국 China Tour in Subkorea.com History, Idioms, UNESCO Heritage, Tour Place, Baduk,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J-Cartoons, 일본 Japan Tour in Subkorea.com Tour Place, Baduk,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History, Idioms, UNESCO Heritage, E-jokes, 인도 India Tour in Subkorea.com History, UNESCO Heritage, Tour Place,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Paintin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