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군맹평상(群盲評象) ◑

▶ 群 : 무리 군, 盲 : 소경 맹, 評 : 품평 평, 象 : 코끼리 상


▶ 장님 코끼리 말하듯 함. 장님들이 코끼리 몸을 만저보고 제각기 말한다. 어리석은 사람은 자기 주관에만 치우쳐 큰 일을 그릇되게 판단한다.

▶ 범인(凡人)은 모든 사물을 자기 주관대로 판단하거나 그 일부밖에 파악하지 못함을 비유한 말이다. 《복송열반경(北宋涅般經)》〈사자후보살품(獅子吼菩薩品)〉편에 다음과 같은 이야기가 수록되어 있다.

어느 왕이 대신에게 말하기를 코끼리 한 마리를 끌고 와서 맹인에게 보여라 하였다. 맹인들이 각자 손으로 만져 보았다. 왕이 맹인들을 불러모아 묻기로 그대들이 코끼리를 만져보고 무엇과 비슷한것인가[有王告大臣 汝牽一象來示 盲者 衆盲各以手觸 大王呼衆盲問之 汝見象類何物(유왕고대신 여견일상내시 맹자 중맹각이수촉 대왕호중맹문지 여견상유하물)] 하였더니,

상아를 만져본 사람은 코끼리의 모양이 무와 비슷하다 하였고, 귀를 만져 본 사람은 키와 같다고 하였고, 다리를 만져본 사람은 절구와 같다 하였고, 등을 만져본 사람은 침상과 같다 하였고, 배를 만져본 사람은 독과 같다 하였고, 꼬리를 만져 본 사람은 새끼줄과 같다고 하였다.

위의 글에서 맹인들은 코끼리의 전신에 대하여 정확하게 말하고 있지는 않지만, 각자가 말하고 있는 것을 종합하면 코끼리를 말하고 있지 않는 것도 아니다. 이들이 말하고 있는 것이 비록 코끼리의 전체 모습은 아니지만 이것을 떠나 달리 코끼리가 있는 것도 아니다.

여기서 말하고 있는 코끼리는 부처님이고 중맹(衆盲)은 어리석은 중생(衆生)을 비유한 것이다. 어리석은 중생, 즉 선남(善男)들은 자신들이 만져 본 부위가 코기리의 전체 모습을 다 본 것처럼 말하고 있다. 부처님을 부분적으로 이해할 수 있는 것, 즉 각각 부처님이 따로 계시다는 것을 보여 주고 있는 것이다.

이 글에서 중맹을 군맹(群盲)과 같은 말로, 우인(愚人) 또는 중우(衆愚)라는 뜻이다. '군맹평상'이라는 말은 이 이야기에서 나온 말이며, 같은 뜻의 군맹모상(群盲摸象)과 군맹무상(群盲撫象)이라는 말도 함께 쓰고 있다.

오늘날에는 사물(事物)을 볼 때 작은 일부분으로 전체를 판단하는 오류(誤謬)를 범하는 태도에 대한 경고이다.


-----> 군맹무상(群盲撫象), 암중모색( 暗中摸索)  





한국 Korea Tour in Subkorea.com Road, Islands, Mountains, Tour Place, Beach, Festival, University, Golf Course, Stadium, History Place, Natural Monument, Paintings, Pottery, K-jokes, 중국 China Tour in Subkorea.com History, Idioms, UNESCO Heritage, Tour Place, Baduk,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J-Cartoons, 일본 Japan Tour in Subkorea.com Tour Place, Baduk,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History, Idioms, UNESCO Heritage, E-jokes, 인도 India Tour in Subkorea.com History, UNESCO Heritage, Tour Place,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Paintin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