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고어지사(枯魚之肆/枯鱼之肆) ◑ kū yú zhī sì

▶ 枯 : 마른 나무 고 / 魚 : 물고기 어 / 之 : 의 지 / 肆 : 저자 사

▶ 목마른 고기의 어물전이라는 말로, 매우 곤궁한 처지를 비유한다. 枯鱼:干鱼;肆:铺子。卖干鱼的铺子。比喻事情已到不可挽回的绝境。 

▶ 장자(莊子)는 가정 형편이 매우 어려웠다. 하루는 식량이 떨어져 감하후라는 자에게 꾸러 갔다. 감하후는 말했다.

"알았습니다. 그러나 지금 저의 형편 역시 어렵습니다. 조세를 거둬들인 후에 은자 3백냥을 빌려드리겠습니다."

당장 먹을 것이 없는 장자는 그의 말에 화를 벌컥 내며 말했다.

"어제 나는 길을 가다가 길가의 마른 구덩이 속에 있는 물고기 한 마리를 보았습니다. 그 물고기는 나를 보고는, '저는 본래 동해에 있었는데 불행히 물이 말라 버린 구덩이에 떨어져 죽게 되었습니다. 저에게 물 한 통만 가져다 주어 구해 주십시오.'라고 했습니다.

그래서 나는 고개를 끄덕이며 '그렇게 하겠다. 나는 지금 남쪽의 여러 왕을 만나러 가는 길이다. 그 곳에는 물이 많으니 물을 가져와 너를 구해주겠다. '라고 했습니다.

그러자 물고기는 화를 내며 '그것이 가능합니까? 지금 저에게는 물 한 통만 있으면 살 수 있습니다. 그렇지만 당신이 서강(西江)의 물을 가져올 때까지 기다린다면 저는 이 곳에 없고 어물전에나 가야 찾을 수 있을 것입니다.[不如早索我 于枯魚之肆]'라고 말했습니다."

지금 당장 먹을 것이 없는 사람에게는 훗날의 금붙이보다는 밥한 그릇이 필요할 것이고, 물이 없어 죽어 가는 물고기에게는 훗날의 바닷속으로 돌아가는 것보다는 한 동이의 물이 긴급히 필요할 것이다.

[출전] 장자(莊子) 외물편(外物扁)


 庄周《庄子 外物》:“吾得斗升之水然活耳,君乃言此,曾不如早索我于枯鱼之肆!” 


[유사어]
철부지급(轍횃之急;수레바퀴 자국에 괸 물에 있는 위급한 상태의 붕어), 학철부어(涸轍鮒魚)


[동의어] 궁도말로(穷途末路), 일모궁도(日暮穷途)


[반의어] 절처봉생(绝处逢生)


-----> 枯鱼之肆 (kū yú zhī sì) 

 





한국 Korea Tour in Subkorea.com Road, Islands, Mountains, Tour Place, Beach, Festival, University, Golf Course, Stadium, History Place, Natural Monument, Paintings, Pottery, K-jokes, 중국 China Tour in Subkorea.com History, Idioms, UNESCO Heritage, Tour Place, Baduk,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J-Cartoons, 일본 Japan Tour in Subkorea.com Tour Place, Baduk,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History, Idioms, UNESCO Heritage, E-jokes, 인도 India Tour in Subkorea.com History, UNESCO Heritage, Tour Place,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Paintin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