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고침안면(高枕安眠/高枕安眠) ◑ gāo zhěn ān mián

▶ 高 높을 고. 枕 베개 침. 安 편안할 안. 眠 잘 면.

▶ 베개를 높이 하여 편히 잘 잔다는 뜻.
① 근심 없이 편히 잘잠.
② 안심할 수 있는 상태의 비유.

▶ 전국시대 소진(蘇秦)과 장의(張儀)는 종횡가(縱橫家)로서 유명한데 소진은 합종(合縱), 장의는 연횡(連橫)을 주장했다.

합종(合縱)이란 진(秦)나라 이외의 여섯 나라, 곧 한(韓), 위(魏), 제(齊), 초(楚)가 동맹하여 진(秦)나라에 대항하는 것이며, 연횡(連橫)이란 여섯 나라가 각각 진(秦)나라와 손잡는 것이지만 실은 진(秦)나라에 복종하는 것이었다.

소진보다 악랄했던 장의는 진나라의 무력을 배경으로 이웃 나라를 압박했다.

진나라 혜문왕(惠文王) 10년(B.C 328)에는 장의 자신이 진나라 군사를 이끌고 위나라를 침략했다.

그 후 위나라의 재상이 된 장의는 진나라를 위해 위나라 애왕(哀王)에게 합종을 탈퇴하고 연횡에 가담할 것을 권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그러자 진나라는 본보기로 한나라를 공격하고 8만에 이르는 군사를 죽였다. 이 소식을 전해들은 애왕은 잠을 이루지 못했다.

장의는 이 때를 놓치지 않고 애왕에게 말했다.

"전하, 만약 진나라를 섬기게 되면 초나라나 한나라가 쳐들어 오는 일은 없을 것이옵니다. 초나라와 한나라로부터의 화(禍)만 없다면 전하께서는 '베개를 높이 하여 편히 잘 주무실 수 있사옵고[高枕安眠]' 나라도 아무런 걱정이 없을 것이옵니다."

애왕(哀王)은 결국 진나라와 화목하고 합종을 탈퇴했다. 장의는 이 일을 시작으로 하여 나머지 다섯 나라를 차례로 방문, 설득하여 마침내 주(周)나라 난왕4년 (B.C 311)에 연횡을 성립시켰다.

▶ [출전] 戰國策 魏策 / 史記 張儀列傳

[동의어] 고침무우(高枕无忧), 고침이와(高枕而臥)

[반의어] 우심충충(忧心忡忡), 제심조담(提心吊胆)




한국 Korea Tour in Subkorea.com Road, Islands, Mountains, Tour Place, Beach, Festival, University, Golf Course, Stadium, History Place, Natural Monument, Paintings, Pottery, K-jokes, 중국 China Tour in Subkorea.com History, Idioms, UNESCO Heritage, Tour Place, Baduk,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J-Cartoons, 일본 Japan Tour in Subkorea.com Tour Place, Baduk,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History, Idioms, UNESCO Heritage, E-jokes, 인도 India Tour in Subkorea.com History, UNESCO Heritage, Tour Place,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Paintin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