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교취호탈/호탈교취(巧取豪奪/巧取豪夺) ◑ qiǎo qǔ háo duó


▶  巧 교활할 교 取 취할 취 豪 굳셀 호 奪 빼앗을 탈


▶ 교묘한 수단으로 빼앗아 취한다는 뜻으로, 정당하지 않은 방법에 의해 남의 귀중한 물건을 가로채는 것을 비유한다. 巧取:耍弄各种花招骗取;豪夺:仗势强占。耍花招骗取;用强硬手段夺得。指用各种不正当的办法夺取财物。rob by trick or by force, grab and plunder by cajolery and coercion


敲诈勒索与“巧取豪夺”有别:敲诈勒索的手段是硬的;对象是钱财、物品;“巧取豪夺”的手段是软硬兼施;对象除钱财、物品外;还可以是权利、职位等。


▶ 북송(北宋 송나라)에 서가(書家)이자 화가로 유명한 미불(米低)이 있었다. 서(書)는 왕희지(王羲之)에게 배웠으며 산수화를 잘했다.

그에게는 미우인(米友仁)이라는 아들이 있었는데, 아버지 만큼이나 그림에 뛰어나 소미(小米)라는 칭호가 덧붙여졌다. 그는 옛 선배 화가들의 작품을 좋아하여 닥치는대로 모았다.

어느 날 그가 배를 타고 가는데, 어떤 사람이 왕희지의 진품 서첩을 갖고 있는 것을 보고, 내심 쾌재를 불렀다.
그는 본래 남의 작품을 그대로 묘사할 수 있는 재주가 있었으므로 잠깐 동안이면 거의 진품이나 모사품을 구분할 수 없을 정도로 쉽게 그릴 수 있었다.

어떤 경우는 서첩의 주인이 가지고 갈 때는 눈치를 채지 못하다가 얼마 후에 다시 찾아와 진품을 돌려 달라고 항의하는 경우도 많았다.

한번은 미우인이 당나라 화가의 진품과 똑같이 그림을 그려 모사품은 돌려주고 진품은 자기가 가졌는데, 며칠 후에 돌려 달라고 찾아왔다. 미우인은 그의 변별력에 놀라 물었다.

"어떻게 진품이 아니라는 것을 알았습니까?"

"내 그림에는 소의 눈동자에 목동이 그려져 있는데, 당신이 내게 준 그림에는 없습니다."

미우인은 고개를 끄덕이며, 다시 작품을 돌려줄 수밖에 없었다. 요즈음 세상에도 '교취호탈'하는 문제가 많다.

▶ 중국 송나라 서예는 미불 과 미우인 부자(父子)를 빼고는 논할 수 없을 만큼 두 사람은 송나라의 대표 서예가로 꼽힌다. 미불(米芾)은 송나라 휘종으로부터 궁정의 서화박사(書畵博士)로 임명받고 그후 예부원외랑(禮部員外郎)직을 맡아 사람들은 그를 미남궁(米南宮)이라고 불렀다. 


행서나 초서는 왕헌지(王獻之)의 서법을 이었고 산수화는 동원(東源)의 화법을 수용한 미불은 점을 여러 번 겹쳐 찍어 그 형태를 표현하는 자신만의 독특한 화법으로 해내외에 명성을 떨쳤다. 


아버지 미불의 문인적 기질을 물려받은 아들 미우인(美友仁)은 서학(書學)에 뛰어났고 산수화법에 있어서 미불의 화법을 따랐으며 후세인들의 "문인화(文人畵)"에 지대한 영향을 미쳤다. 


미씨 부자는 특히 고전명화나 서예작품 소장에 대한 욕심이 남달랐는데 원하는 작품을 손에 넣기 위해서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았다. 하루는 동진(東晉)시기의 서예가 왕헌지의 행서(行書) "압두환첩(鴨頭丸帖)"을 소장하게 된 미불의 한 친구가 미불을 집으로 초대해 함께 감상하기로 했다. 


미불은 왕헌지의 자유롭고 호방한 필선을 본 순간 자신도 모르게 그 속에 빠져들었다. 왕헌지의 행서가 탐이 난 그는 꾀를 부리기 시작했다. 미불은 돌연 눈물범벅이 된 채 연거퍼 술을 몇잔 들이키더니 친구의 손을 꼭 잡으며 말했다. "친구여, 더이상 고통스러워서 살수가 없으니 굴원을 따라 강에 뛰어 들어 자결해야겠소. 자네와도 이제는 마지막일세." 그리고는 자리에서 벌떡 일어났다. 


갑작스런 미불의 행동에 깜짝 놀란 친구가 황급히 그를 붙잡아 자리에 앉히고 그 이유를 물었다. 그러자 미불이 대답했다. "셀 수 없이 많은 명작을 소장하고 있다고 자부했건만 단 한 점도 이 작품에 비할 수 없으니 세상을 살아봐야 무슨 의미가 있겠는가..." 미불의 말에 친구는 왕헌지의 초서를 그에서 건네줄 수밖에 없었다. 


부전자전이라고 아들 미우인도 다르지 않았다. 미우인은 특히 모사 솜씨가 뛰어났는데 그가 모사한 그림은 누구도 감별해내지 못할 만큼 진품과 거의 같았다. 한번은 미우인이 당나라의 화가 장직(長直)의 "망월도(望月圖)"를 빌려와 며칠동안 밤을 새가며 똑같이 모사한 후 모사품은 주인에게 돌려주고 진품은 자기가 가졌다. 


그러나 며칠이 지나 미우인을 찾아온 그림 주인이 자신의 진품을 내놓으라며 호통쳤다. 미우인은 몹시 의아했다. 과거에도 똑같은 수법으로 많은 진품을 손에 넣었지만 한번도 의심받아 본 적이 없었기 때문이었다. 어찌 알아챘냐며 미우인이 다그쳐 묻자 주인이 말했다. 


"제아무리 솜씨가 뛰어난다고 한들 어찌 진품에 비길소냐. 진품은 그 기법이 절묘하여 촛불 아래에서 보면 달에서 노니는 상아와 옥토끼를 볼 수 있다네. 자네는 그 것을 놓혔지." 그러자 미우인은 선인화가들의 화법에 연신 감탄하며 진품을 두 손에 받들어 주인에게 건네주었다. 그후 후세 사람들은 정당하지 않은 방법으로 남의 귀중한 물건을 가로채는 것을 미인우에 빗대어 "교취호탈"이라며 질책했다. 


교묘한 수단으로 빼앗아 취한다는 뜻의 사자성어 "교취호탈"은 송(宋)나라 소식(蘇軾)의 시(詩)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소식은 "차운미불이왕서발미시(次韻米芾二王書跋尾詩)"에서 "교취호탈은 옛부터 있었으니 누가 어리석기가 호랑이 머리같다고 웃을소냐"(巧取豪奪古來有, 一笑誰似痴虎頭)라고 하였다. 


사자성어 교취호탈은 교묘한 수단으로 빼앗아 취한다는 뜻으로 정당하지 않은 방법으로 남의 귀중한 물건을 가로채는 것을 이르는 말이다.


▶ 宋朝大书法家,大画家米芾的儿子米友仁(字元晖),家学渊源,也和他父亲一样,既写得一手好字,又长于作画;尤其非常喜爱古人的作品。有一次,他在别人的船上,看见王羲之真笔字帖,欢喜的什么似的,立即要拿一幅好昼交换,主人不同意,他急得大叫,攀着船舷竟就往水里跳,幸亏别人很快把他把他抱住,才不致落水。他有一样很大的本颁,便是学会模仿古人的画品。他在涟水的时候,曾经向人借回一幅“松牛图”描摹。后来他把真本留下,拿摹本还给人,这人当时没有觉察出来。拿着走了。直至过了好多日才来讨还原本。米友仁问他怎么看得出来,那人回答说:“真本中的眼睛里面,有牧童的影子;而你还我的这一幅却没有。”可是米友仁模仿古人的画品,很少被人发觉他的模本是假的。他经常千方百计向人借古画描摹;而摹完以后,总是拿样本和真本一齐送给主人,请主人自己选择。由于他摹仿古画的技艺很精,把模本和真本模得一模一样,主人往往把模本当成真本收回去,米友仁便因此获得了许多名贵的真本古画。米友仁是一个有才能的艺术家,值得人们敬仰,又是一个古画的爱好者和欣赏者,让人们更加知道古画的妙处和价值;可是他用那种摹仿的假本巧妙地换取别人真本的行为,却是叫人鄙弃和不齿的。所以有人把他这种用巧妙方法骗取别人真本古画的行为,叫做“巧偷豪夺”后来的人又从此引伸成“巧取豪夺”这句成语,用来形容人以不正当的巧妙方法,攫取自己不应得的财物。“巧取”,骗取也;“豪夺”,抢占付。而用此种方法攫取财物,也往往利便又所得很多,故有“巧偷豪夺,故所得多多”见(“清波杂志”)之语,例如。以神物做幌子的神棍,常常巧立名目,假借做什么佛事,骗取无知的人的财物。攫取私有,这便是“巧取豪夺”了。

[출전] 宋 苏轼《次韵米黻二王书跋尾》:“怪君何处得此本,上有桓玄寒具油;巧偷豪夺古来有,一笑谁似痴虎头。”

[예문] “巧取豪夺”这成语,不正好用韩非的名言“儒以文乱法,侠以武犯禁”来说明吗?(闻一多《关于儒、道、土匪》)

[동의어] 횡정포렴(横征暴敛),  구장인세(狗仗人势), 고사륵색(敲诈勒索)

[반의어] 노불습유(路不拾遗), 도불습유(道不拾遗) 





한국 Korea Tour in Subkorea.com Road, Islands, Mountains, Tour Place, Beach, Festival, University, Golf Course, Stadium, History Place, Natural Monument, Paintings, Pottery, K-jokes, 중국 China Tour in Subkorea.com History, Idioms, UNESCO Heritage, Tour Place, Baduk,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J-Cartoons, 일본 Japan Tour in Subkorea.com Tour Place, Baduk,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History, Idioms, UNESCO Heritage, E-jokes, 인도 India Tour in Subkorea.com History, UNESCO Heritage, Tour Place,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Paintin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