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Web Site에서 검색

◐ 구이지학(口耳之學/口耳之学) ◑ kǒu ěr zhī xué

▶ 口 입 구 耳 귀 이 之 어조사 지 學 배울 학

▶ 들은 것을 새기지 않고 그대로 남에게 전하기만 할 뿐 조금도 제 것으로 만들지 못한 학문. 거리에서 주워들은 얄팍한 학문. 指只知道耳朵进口里出的一些皮毛之见,而没有真正的学识。 knowledge from hearsay (secondhand knowledge)

▶ 군자의 학문은 귀에 들어가면 그대로 마음에 말하고, 신체에 정착하여 인격을 높이고, 그것이 행동으로 나타난다. 그러한 과정을 거쳤기 때문에 사소한 말이나 동작도 많은 사람이 거울이 될 수 있다.

이에 반하여 소인의 학문은 귀로 들어가면 곧바로 입으로 나온다. 즉 들은 대로 즉시 타인에게 전하고, 조금도 자신을 수양하는 양식으로 두지 않는다.

귀와 입 사이는 겨우 네 치, 그 네 치 사이만 신체에 머물러 있었던 것으로 된다. 그러므로 이것을 '구이지학(口耳之學)'이라고 한다. 이래서는 대장부의 마음과 행동을 훌륭하게 할 수가 없다.

옛날 사람은 자신의 몸을 닦고 덕을 높이기 위해 학문을 했으나 요즈음 사람은 배운 것을 남에게 가르쳐서 생활의 수단으로 하기 위해 학문을 하고 있다.

군자의 학문은 자신을 훌륭하게 하기 위한 것인데 비해 소인의 학문은 생활의 도구로 하기 위한 것이다.

그러므로 묻지 않은 것까지 가르치는 것을 훤조(喧조)라고 한다.

하나를 물으면 둘을 대답한다. 이것을 다언(多言)이라고 한다.

훤조도 다언도 다같이 잘못이다. 군자는 묻지 않은 것은 대답하지 않으며, 하나를 물으면, 때리면 울리듯이 하나만을 대답한다.

순자가 지적했듯이 곧잘 다른 사람을 가르치고 싶어하며 모르는 바를 아는 체하는 것을 '맹자'에서는 '사람들의 병폐는 자기가 다른 사람의 스승이 되는 것을 좋아하는 데에 있다'고 훈계하고 있다.

이 "구이지학"과 뜻이 비슷한 말로 '논어(論語)' 양화편(陽貨篇)에 "도청도설 (道廳塗說)"이 있다." 길에서 들은 풍월을 길에서 되받아 옮기는 것(道廳而 塗說) 은 덕을 버리는 짓이다."

[출전] 순자(荀子) 勸學篇


▶ [출전] 荀况《荀子 劝学》:“小人之学也,入乎耳,出乎口。”

[동의어] 도청도설(道廳塗說)

[반의어] 명찰추호(明察秋毫)





한국 Korea Tour in Subkorea.com Road, Islands, Mountains, Tour Place, Beach, Festival, University, Golf Course, Stadium, History Place, Natural Monument, Paintings, Pottery, K-jokes, 중국 China Tour in Subkorea.com History, Idioms, UNESCO Heritage, Tour Place, Baduk,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J-Cartoons, 일본 Japan Tour in Subkorea.com Tour Place, Baduk,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History, Idioms, UNESCO Heritage, E-jokes, 인도 India Tour in Subkorea.com History, UNESCO Heritage, Tour Place,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Paintin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