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Korea 의 내용 중에서 검색
모든 Web Site에서 검색
  조회수 : 67   작성일 : 2003-06-20

◐칠보지재 七步之才◑

▶ 일곱 걸음을 옮기는 사이에 시를 지을 수 있는 재주라는 뜻으로, 아주 뛰어난 글재주를 이르는 말. (칠보시에 능하였던 조조의 아들 조식을 칭하는 말.)

▶ 삼국 시대의 영웅이었던 위와(魏王) 조조(曹操)는 문장 출신이었지만 건안 (建安) 문학의 융성을 가져왔을 정도로 시문을 애호하여 우수한 작품을 많이 남겼다.

그 영향을 받아서인지 맏아들인 비(丕:186∼226)와 셋째 아들인 식(植)도 글재주가 출중했다. 특히 식의 시재(詩才)는 당대의 대가들로부터도 칭송이 자자했다.

그래서 식을 더욱 총애하게 된 조조는 한때 비를 제쳐놓고 식으로 하여금 후사(後嗣)를 잇게 할 생각까지 했었다.

비는 어릴 때부터 식의 글재주를 늘 시기해 오던 차에 후사 문제까지 불리하게 돌아간 적도 있고 해서 식에 대한 증오심은 형용할 수 없을 정도로 깊었다.

조조가 죽은 뒤 위왕을 세습한 비는 후한(後漢)의 헌제(獻帝:189∼ 226)를 폐하고 스스로 제위(帝位)에 올라 문제(文帝:220∼226)라 일컫고 국호를 위(魏)라고 했다.

어느 날, 문제는 동아왕(東阿王)으로 책봉된 조식을 불러 이렇게 하명 했다.

"일곱 걸음을 옮기는 사이에 시를 짓도록 하라. 짓지 못할 땐 중벌을 면치 못할 것이니라."

조식은 걸음을 옮기며 이렇게 읊었다.

콩대를 태워서 콩을 삶으니 [煮豆燃豆기(자두연두기)]
가마솥 속에 있는 콩이 우는구나 [豆在釜中泣(두재부중읍)]
본디 같은 뿌리에서 태어났건만 [本是同根生(본시동근생)]
어찌하여 이다지도 급히 삶아 대는가 [相煎何太急(상전하태급)]

'부모를 같이하는 친형제간인데 어째서 이다지도 심히 핍박(逼迫)하는가'라는 뜻의 칠보시(七步詩)를 듣자 문제는 얼굴을 붉히며 부끄러워했다고 한다.

[주] 이후 '자두연두기' 약하여 '자두연기'는 '형제 혹은 동족간의 싸움을 가리키는 말'로 쓰이고 있음.

▶ 七 일곱 칠. 步 걸음 보. 之 갈 지(…의). 才 재주 재.

▶ [동의어] 칠보재(七步才), 칠보시(七步詩).

▶ [유사어] 의마지재(倚馬之才), 오보시(五步詩).

[출전] 世說新語 文學篇

[출전] 삼국지(三國誌)에서 




한국 Korea Tour in Subkorea.com Road, Islands, Mountains, Tour Place, Beach, Festival, University, Golf Course, Stadium, History Place, Natural Monument, Paintings, Pottery, K-jokes, 중국 China Tour in Subkorea.com History, Idioms, UNESCO Heritage, Tour Place, Baduk,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J-Cartoons, 일본 Japan Tour in Subkorea.com Tour Place, Baduk,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History, Idioms, UNESCO Heritage, E-jokes, 인도 India Tour in Subkorea.com History, UNESCO Heritage, Tour Place,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Paintin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