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백발백중/백중백발(百發百中/百发百中) ◑ bǎi fā bǎi zhòng


▶ 百(일백 백) 發(쏠 발) 百(일백 백) 中(가운데 중)


▶ 백 번 쏘아 백 번 맞는다. 쏘기만 하면 명중함. 계획이 예정대로 들어맞다. 백 번 쏘아 백 번 맞힌다는 뜻, 어떤 일이나 계획하고 있던 바가 생각했던 대로 들어맞음을 뜻한다. 百:形容多;发:发射;也指射箭;中:正对上;恰恰合上。①指射箭技术高明;每次都能命中目标。②比喻料事准确;算计高明或做事有充分把握;绝不落空。 never miss one's aim


▶ 춘추 시기, 진(晉)나라 여공(려公)이 군사를 동원하여 정(鄭)나라를 공격하자, 초(楚)나라 공왕(共王)이 정나라를 도왔다. 두 나라의 군대는 언릉(언陵)에서 마주쳤다. 격렬한 전투를 하는 과정에서, 진나라 장수 위기(魏錡)의 화살이 초나라 공왕의 눈을 명중시켰다. 공왕은 이 일로 크게 원한을 품게 되었다.
  
당시, 초나라 왕의 신하 가운데 양유기(養由基)라는 활의 명사수인 장수가 있었다. 초왕은 원한을 풀기 위하여 양유기에게 두 대의 화살을 주면서 자신을 위해 보복을 해달라고 하였다. 양유기는 한 대의 화살로는 위기의 말을 쏘아 죽이고, 나머지 한 대는 초왕에게 돌려주었다. 이 일로 양유기의 명성은 매우 커졌다.
  
이때, 반당(潘黨)이라고 하는 사람이 있었는데, 그 또한 화살의 명수였다. 그가 쏜 화살은 매번 과녁의 붉은 점을 명중시켰기 때문에, 양유기는 마음이 썩 즐겁지 않았다. 어느 날, 양유기는 반당의 활쏨씨를 보고 나서, 그에게 말했다.

"이런 건 별 재주가 아니오. 백 걸음 떨어진 곳에서 버드나무 잎을 맞춘다면 혹시 모르겠소만."
  
양유기의 말에 기분이 상한 반당은 당장 버드나무 잎 세 개를 골라 번호로 표시해 두고, 양유기에게 백 보 떨어진 곳에서 차례로 맞춰 보라고 했다. 양유기는 연속해서 세 대의 화살을 날렸는데, 모두 번호대로, 그것도 잎의 한 가운데를 뚫고 지나갔다(去柳葉百步而射之, 百發百中之).
  
[유사어]  백보천양(百步穿楊)  

[반의어]  무적방시(無的放失)

-----> 백전백승( 百戰百勝) 


▶ 춘추시기 초나라(楚国)에 양유기(养由基)라고 부르는 유명한 궁수가 있었는데 궁술이 하도 뛰어나 감히 겨룰만한 사람이 없었다. 어느해 초장왕을 몰아내기위해 두월초(斗越椒)가 반란을 일으켰고, 반란을 진압하는 전투에서 초장왕(楚庄王)은 양유기에게 두월초와 강을 사이두고 활쏘기 경합을 시켰다. 상대를 명중하여 한사람에게 활 세개씩 쏘게 했다. 


스스로 자신의 궁술이 괜찮다고 생각된 두월초는 적어도 하나는 명중하겠지 하는 심리를 갖고 먼저 나섰으나 결국 세번 다 빗나갔다. 하지만 양유기는 한번에 두월초를 명중했다. 


양유기는 초장왕에게 반역한 두월초를 화살 하나로 쏘아 죽인 그 사람으로 화살을 하나 이상 필요하지 않는 신궁이라 하여 양일전(養一箭)이라는 별명을 갖게 되었다. 


몇년후 정나라(郑国)가 진나라(晋国)의 공격을 받았다. 초공왕(楚共王)은 병사들을 거느리고 교원(教援)으로 향했다. 


전투는 치열하게 계속되었고, 진나라 군대가 조금씩 우세를 차지하기 시작했다. 진나라 대장 려주(吕铸)는 문득 앞에서 움직임이 심상치 않은 전차 한대를 발견하고 부하들한테 아마도 지휘차량같으니 놓치지 말라고 명을 내렸다. 그리고는 한참 관찰하더니 초공왕의 차량임을 알아채고 바로 활을 당길 준비를 했다. 려주의 움직임을 발견했을 때는 이미 늦었다. 려주의 화살은 초공왕의 왼눈을 뚫고 들어갔으며 초공왕이 아픔을 참으며 화살을 빼내자 눈알까지 함께 빠졌다. 초공왕은 고통스럽게 양유기에게 자신을 위해 복수해줄 것을 부르짖었다. 


초공왕의 부름을 듣고 양유기가 옆으로 다가왔을때는 이미 초공왕이 혼미한 뒤였다. 혼수상태에서 깨어난 뒤 초공왕은 양유기에게 활 두개를 주면서 려주를 쏘게 했고 려주의 전차 찾아낸 양유기는 재빨리 활을 당겼다. 화살은 정확하게 려주의 목을 뚫고 지나갔으며, 려주는 한마디도 못하고 숨을 거뒀다. 


양유기는 나머지 활 한개를 가지고 초공왕한테 찾아가 이미 복수를 했다고 전했다. 양유기는 뛰어난 궁술로 당대와 후세인들에게 널리 알려졌다. 


"사기-주본기(史记-周本记)에는 아래와 같은 이야기도 기재되어 있다. 


어느날 양유기의 궁술표현이 있었다. 양유기가 백보 밖에서 버드나무잎을 명중할 때마다 나무잎이 땅에 떨어졌다. 사람들은 그것을 보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때 나이가 든 한사람이 양유기한테 "자네의 궁술은 비록 뛰어나지만 나한테서 배워야 할 점이 있다고 보네"라고 말했다. 


양유기가 웃으며 말했다. "남들은 모두 나를 칭찬하는데 노인장은 대체 나한테 어떤 것을 가르쳐주려 하는 것입니까?" 


노인이 솔직하게 대답했다. "나는 자네에게 활을 쏘는 방법을 가르치고자 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을 보호하는 방법을 가르쳐주고저 하는걸세. 자네가 백보밖에서 버드나무잎을 명중한다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지만 적당한 정도에서 멈출줄도 알아야 한다고 보네. 나중에 나이가 들어 힘이 부칠때면 간혹 실수도 있을수 있지 않겠는가? 실수라도 한다면 지금까지 쌓아온 백발백중이라는 명성을 잃게 될 수도 있지 않겠는가?" 


노인의 뜻을 알아차린 양유기는 황급히 인사를 올리고 집으로 돌아갔다. 


---> 百发百中 (bǎi fā bǎi zhòng)


▶ 苏厉,是战国时期从事政治外交活动的谋士。有一次,他听说秦国大将白起将要带兵攻打魏国都城大梁,而大梁一旦被秦占领,附近的西周王室就有危险。于是,苏厉对周王说:“白起这几年打败过韩、赵等国,夺取了许多土地。现在他将要带兵攻打大梁,大梁一旦被白起攻下,周王室危险了!您应当想办法阻止白起出兵。”于是周王派苏厉前往秦国。苏厉对白起说:“从前,楚国有一个名叫养由基的人,是一个射箭能手,他距离柳树一百步放箭射击,每箭都射中柳叶的中心,百发百中,左右看的人都说射得很好,可是一个过路的人却说:‘这个人,可以教他该怎样射了。’

  养由基听了这话,心里很不舒服,就说:‘大家都说我射得好,你竟说可以教我射了,你为什么不来替我射那柳叶呢!’

  那个人说:‘我不能教你怎样伸左臂屈右臂的射箭本领;不过你有没有想过,你射柳叶百发百中,但是却不善于休息,等一会疲倦了,一箭射不中,就会前功尽弃。’”讲完这段故事,苏厉把话题拉回来说:“你已经打败了韩、赵等国,取得了许多土地,功劳很大。现在,又要派你带兵出关,经过西周王室的所在地去进攻大梁,如果这一仗不能取胜,就会前功尽弃。你不如说自己生病,不要出兵为好。”

  白起听了,笑着说:“我所向披靡,百战百胜,怎么会不能取胜呢?”

  于是,他没有被苏厉说动,率兵攻打魏国,果然又大获全胜,夺取了魏国的几十座城池。


[출전] 西汉 刘向《战国策 西周策》:“夫射柳叶者,百发百中,而不以善息。”


[동의어] 탄무허발(弹无虚发), 백무일실(百无一失)


[반의어] 백부일존(百不一存)






한국 Korea Tour in Subkorea.com Road, Islands, Mountains, Tour Place, Beach, Festival, University, Golf Course, Stadium, History Place, Natural Monument, Paintings, Pottery, K-jokes, 중국 China Tour in Subkorea.com History, Idioms, UNESCO Heritage, Tour Place, Baduk,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J-Cartoons, 일본 Japan Tour in Subkorea.com Tour Place, Baduk,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History, Idioms, UNESCO Heritage, E-jokes, 인도 India Tour in Subkorea.com History, UNESCO Heritage, Tour Place,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Paintin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