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일고작기(一皷作氣/一鼓作气) ◑ yī gǔ zuò qì


▶ 一(한 일) 鼓(북 고) 作(지을 작) 氣(기운 기)

  

▶ 처음의 기세(氣勢)로 끝장을 냄을 비유한 말, 한 번 북을 두드려 사기를 진작시키다라는 뜻으로, 어떤 일을 할 때 처음에 기세를 올려 단숨에 처리하는 것을 비유하는 성어. 一鼓:第一次击鼓;作:振作;气:士气。作战时第一次敲鼓可以鼓起战士的锐气。比喻趁劲足时一下子把事情完成。get sth. done in one vigorous effort


鼓는 전투(戰鬪)의 개시(開始)를 알리는 북을 치다라는 뜻이고,

作은 진작(振作)시키다라는 뜻이고,

氣는 용기(勇氣)를 뜻한다.


一鼓作气和“一气呵成”;都有“一口气把事情做好”的意思;有时可以通用。但一鼓作气偏重在鼓足干劲;趁热打铁;多用来形容战斗时振奋精神;鼓足干劲;勇往直前;“一气呵成”偏重在安排紧凑;迅速完成;多用来形容写文章或做事过程中不间断、不放松;一口气把它写完或做完。


▶ 춘추 시대, 제(齊)나라가 군대를 일으켜 노(魯)나라를 공격하였다. 노나라 장공(莊公)과 조귀(曹귀)는 장작(長勺)에서 저항하고 있었다. 장공이 북을 쳐서 진군시키려 하자, 조귀는 좀 더 기다려 보자고 하였다. 제나라 군대가 세 차례 북을 울리자, 조귀는 이제 북을 치고 진군시켜 제나라 군사들을 크게 물리쳤다.

장공이 그들은 추격하려고 하자 조귀는 그를 저지하였다. 그리고 조귀는 전차에서 내려 제나라 군대의 전차 바퀴자국을 살펴보고, 또 전차의 앞 가로막이 나무에 올라 적군을 바라다보고는 말했다.

"이제 추격해도 좋습니다."
노나라 군대는 제나라 군사들을 추격하여 크게 이겼다.

싸움이 끝난 후, 장공이 승리의 원인을 묻자, 조귀는 이렇게 대답했다.

"전쟁이란 용기(勇氣)로 하는 것인데, 한번 북을 치면 용기가 나는데 응전을 하지 않았고, 재차 북을 쳤을 때에는 적의 용기가 약해졌으므로 응전하지 않았고, 세 번째 북을 쳤을 때에는 적의 용기가 다 가라앉게 되었던 것입니다[一鼓作氣, 再而衰, 三而竭]. 이때, 저희들이 북을 치고 진격하여, 용기 왕성한 군대가 용기를 잃은 적군을 공격하였으니, 당연히 승리하게 된 것입니다. 제나라는 큰 나라입니다. 저희들은 그들이 거짓으로 도망하면서 복병을 숨겨두었을까 걱정하였습니다. 그래서 저는 그들의 전차 바퀴의 자국을 살펴보고 그들이 정말로 패하여 도망한 것으로 단정하고, 비로소 추격하도록 했던 것입니다."
  
[출전] 춘추좌씨전(春秋左氏傳) 장공(莊公) 10년


▶ 노장공(鲁庄公) 10년(기원전 684년)의 어느 봄날, 제나라(齐国)는 군대를 파견해 노나라를 공격했다. 


(노장공—노환공의 아들로, 노나라 16번째 왕이다) 


제나라 군대가 변경을 넘어오자 노장공은 바로 전국의 대군을 거느리고 반격에 나섰다. 이 소식을 접한 조판(曹判)이 노장공을 뵙기를 청하자 그의 한 고향사람이 조판에게 "적들의 침입을 받았으니 관리들은 지금 한창 그들을 물리칠 대책을 세우고 있을터, 무엇때문에 끼어들려 하시오?" 라고 물었다. 


그러자 조판은 "당신은 관리들이 얼마나 재능이 있다고 생각하시오? 그들은 선견지명이 없을 뿐더러 매우 어리석소" 라고 대답했다. 


궁중에서 노장공을 만나게 된 조판은 이렇게 물었다. 


"대왕은 무슨 근거로 제나라를 저항하려 하십니까?" 


노장공이 말했다. "나는 지금까지 먹고 입는 방면에서 혼자만 향수한 것이 아니라 남들에게 나누어 주며 살았다" 


조귀(曹刿)는 "모든 사람들이 대왕님의 은혜를 입었다고 말할수는 없습니다. 때문에 그들은 대왕님을 위해 목숨바쳐 싸울 필요가 없는 것입니다." 라고 했다. 


노장공이 다시 말했다. " 제사를 지낼때 필요한 모든 물건들을 나는 단 한번도 거짓으로 회보한적이 없었다" 


"이렇게 작은 신용으로 신의 믿음을 바라지도 말고, 신이 지켜주리라 기대하지도 마십시오" 


노장공이 말했다. "노나라의 크고작은 사건들에 대해 일일이 조사할수는 없지만 나는 정리와 사리에 맞게 모든 일을 잘 처리할수 있다" 


그제야 조판은 기쁨을 감추지 못하며 노장공에게 "대왕, 당신은 백성들에게 좋은 본보기가 될 것입니다. 꺼리지 않으신다면 제가 대왕님을 도와 적들을 물리치겠습니다" 라고 말했다. 


조판과 함께 전쟁터에 나간 노장공은 제나라 군대가 이미 도착해 있는 것을 보고 돌격명령을 내리려고 했으나 조귀에 의해 제지당했다. 


"대왕, 지금은 시기가 아니옵니다" 


이때 제나라 군대는 이미 세차례나 북을 치고 돌격했던지라 지칠대로 지쳐있었다. 양쪽 군대의 진영을 살펴본 뒤 조판은 노장공에게 이제는 돌격명령을 내려도 된다고 말했다. 노장공의 명령과 함께 북소리가 요란하게 울렸고 제나라 군대는 비참하게 쓰러져갔다. 


잇달아 추격명령을 내리려는 노장공을 조판이 또 제지시켰다. 조판은 제나라군대의 작전수레바퀴의 흔적과 주위를 살핀 다음 노장공에게 추격명령을 내려도 된다고 했다. 


마침내 제나라 군대는 패하고 말았다. 


노장공이 조판에게 적들을 물리칠수 있게 된 이유를 물었다. 


"작전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바로 병사들의 용기와 기세입니다. 제나라군대가 처음 돌격을 웨쳤을 때 그들의 사기는 매우 강했으나 두번째, 세번째부터 정서가 혼란스러워지고 용기를 잃게 되어 경계를 늦추게 됩니다. 이때 우리의 사기는 가장 높기 때문에 이길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제나라군대에는 예측하기 어려운 점이 하나 있는데 저는 그들이 행여 매복이라도 했을까 우려했습니다. 주위를 관찰하다가 그들의 수레바퀴흔적이 매우 혼란스럽고 군기도 여기저기 마구 버려져 있는 것으로 미루어 보아 사전에 미리 준비된 철거가 아니라는 것을 느꼈습니다. 이때 우리는 비로소 안전하게 적들을 추격할수 있습니다" 라고 조판이 대답했고, 노장공은 조판의 책략에 연신 탄복했다. 


▶ 春秋时,齐国发兵攻打鲁国(两国都在今山东省境)。当时齐国强大,鲁国弱小,双方实力悬殊。可是结果鲁国却以弱胜强,把齐军打得大败。据《左传》载,这次鲁国的胜利,与曹刿的精明策划有很大关系。

  曹刿既非武将,也非文臣,但深通兵法。他得悉齐国发兵来犯,鲁庄公准备抵抗,便主动要求面见庄公。他的亲友邻人劝他:“国家大事,自有那些天天吃肉的大官管着,你何必瞎操心?”曹刿说:“那些大官目光短浅,不会有深谋远见。”

  曹刿见了庄公,首先提出:取信于民,是战前重要的政治准备,也是获胜的保证。并要求作战时允许他一起去,于是庄公便叫他同车出发。在长勺的地方,齐、鲁两军相遇。双方列成阵势,战斗即将开始。只见齐军大擂战鼓,准备进兵。庄公也准备擂鼓迎击。曹刿阻止道:“等一等。”齐军见鲁军没有反应,又擂了一通鼓。这样齐军擂鼓三通,鲁军总是按兵不动。直到齐军三通鼓罢,曹刿才说:“现在可以进兵了!”鲁军战鼓一响,下令冲杀,士兵们一声呐喊,直扑敌阵,猛不可当。齐军大败,狼狈而逃。

  庄公正想下令追击,曹刿却又阻止,并下车细看地面齐军兵车轮迹,又攀上车前横木,注意暸望敌军退走的情形,然后说:“现在可以追击了!”庄公当即下令追击。鲁军乘胜前进,把齐军全部赶出国境。

  这次获胜,鲁庄公却不明由曹刿为什么这样指挥。曹刿说:“战,勇气也。一鼓作气,再而衰,三而竭。彼竭我盈,故克之(战斗,主要是靠勇气。第一通鼓时,士兵们勇气最足,到再擂鼓时,勇气有些衰落;到第三通鼓,勇气更全部消失了。敌军勇气消失,我们则一鼓作气,斗志昂扬,所以打败了他们)”。曹刿又说:“齐国军力不能低估,说不定会设下伏兵,诈败引诱我们。我‘视其辙乱,望其旗靡’,这才放心追击 ”。(“辙乱”,轮迹混乱;“旗靡”,旗帜倒掩,说明仓皇逃窜。)

  补充说明:“一鼓作气”、“再衰三竭”和“辙乱旗靡”,出处即《左传》所载“曹刿论战”的故事。做任何事情,趁一开始情绪高涨、干劲旺盛时全力以赴,这叫“一鼓作气”。一鼓作气,把进攻的目标攻下,叫做“一鼓而下”。如果事情老干不好,原有的勇气和力量逐渐衰退而尽,就叫“再衰三竭”。出处《左传·庄公十年》

[출전] 先秦 左丘明《左传 庄公十年》:“夫战,勇气也。一鼓作气,再而衰,三而竭。”

[동의어] 일기가성(一气呵成), 진열타철(趁热打铁)

[반의어] 일패도지(一败涂地), 언기식고(偃旗息鼓), 일패여수(一败如水)
 




한국 Korea Tour in Subkorea.com Road, Islands, Mountains, Tour Place, Beach, Festival, University, Golf Course, Stadium, History Place, Natural Monument, Paintings, Pottery, K-jokes, 중국 China Tour in Subkorea.com History, Idioms, UNESCO Heritage, Tour Place, Baduk,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J-Cartoons, 일본 Japan Tour in Subkorea.com Tour Place, Baduk,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History, Idioms, UNESCO Heritage, E-jokes, 인도 India Tour in Subkorea.com History, UNESCO Heritage, Tour Place,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Paintin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