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Korea 의 내용 중에서 검색
모든 Web Site에서 검색
◐ 재송망정(栽松望亭) ◑ 

▶ 栽(심을 재) 松(소나무 송) 望(바랄 망) 亭(정자 정)
  
▶ 소나무를 심어 정자(亭子)를 바란다는 말로, 짧은 인생에서 효과를 얻기는 까마득하며 또 앞날의 성공이 아득하여 이루기가 어렵다는 뜻. 
  
▶ 송남잡지에는 "栽松望亭"이라 실려 있고, 동언고략(東言考略)에는 "養松見亭子(양송견정자)"라고 기록되어 있다. 
"소나무를 키워 정자를 보려 한다"는 뜻이다. 

심었던 소나무가 언제 다 자라서 그 밑에 정자 하나를 짓고 노닐 수가 있단 말인가? 

이는 소나무가 더디게 자라는 것을 한탄하는 것이 아니라 소나무 하나가 다 자라는 것을 볼 수 없으리만치 우리의 인생이 짧음을 탄식(嘆息)하는 말이라고 할 수 있겠다. 

사람이란 언제 죽을지 모르므로 죽음이란 멀리 있는 것이 아니라 가까이 있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우리 속담에, 
"백년을 다 살아야 삼만 육천일" 
"대문 밖이 저승이라" 
"사잣밥 싸 가지고 다닌다" 
"죽음에 노소(老少) 있나?" 

라는 말들이 바로 사람이란 언제 어디서 어떻게 죽을지 모른다는 뜻을 지닌 것들이다. 

"철 나자 망령 난다 [其覺始矣老妄施至 /기긱시의노망시지]"는 속언이 시사하는 바와 같이 인생은 짧은 것이라 어물어물하다가는 아무 일도 못하고 끝나 버리는 것이기도 하다. 

이렇게 덧없이 짧고 허무(虛無)한 인생속에서 더디 자라는 소나무를 심어 언제 그 그늘 밑에서 남녀노소가 편히 놀 수 있는 정자를 지을 수 있으랴! 그만큼 인생은 무상(無常)하고 또 앞날의 성공(成功)은 기약하기가 어려운 것이다. 

[출전] 송남잡지(松南雜識). 

[동의어] 식송망정(植松望亭). 



중국 China Tour in Subkorea.com
History, Idioms, UNESCO Heritage, Tour Place, Baduk,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한국 Korea Tour in Subkorea.com
Road, Islands, Mountains, Tour Place, Beach, Festival, University, Golf Course, Stadium, History Place, Natural Monument, Paintings, Pott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