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Korea 의 내용 중에서 검색
모든 Web Site에서 검색
◐ 흥이항이(興伊恒伊) ◑ 

▶ 興(일어날 흥)  伊(저 이)  恒(항상 항) 伊(저 이) 
  
▶ 누가 흥(興)이야 항(恒)이야 하랴는 말로 자신과는 전혀 관계없는 남의 일에 이래라 저래라 할 수는 없다는 의미이다.
  
▶ 송남잡지의 방언류(方言類)에 다음과 같은 이야기가 전해지고 있다.

조선조 때의 민씨 가문에 민백흥(閔百興)과 민백항(閔百恒)이라는 형제가 있었다. 그런데 이 두 형제가 나란히 강원감사(江原監司)를 지냈다. 

이렇듯 그 두 형제가 강원감사를 지낼 적에 보기 드문 선정(善政)을 베풀었으므로 "형인 민백흥이 더 낫다" "아우인 민백항이 더 낫다"고 하는 등 지금에 이르기까지 세론이 분분하였다.

"흥이 낫다, 아니 항이 낫다"고 하여 "흥이야! 아니다 항이다"라는 말이 마치 그 당시의 유행어처럼 될 정도였다. 
흥이항이(興伊恒伊)라는 말은 바로 여기서부터 유래되었다고 한다. 
[興伊恒伊 諺曰 我朝 閔百興 閔百恒 兄弟相繼爲江原監司 有善政 至今稱 興伊恒伊 而惑以爲是非之說] 

또 숙종(肅宗) 때에 김수흥(金壽興)과 김수항(金壽恒) 형제가 모두 대신의 자리에 올라 대권(大權)을 쥐고 국사(國事)를 마치 떡주무르듯 하자 이때 세상의 평판이 그다지 좋지 못했다.

그러자 그 두 형제는, 
"우리들이 힘써서 잡은 권세를 남이 감히 뭐라고 흥(興)이야 항(恒)이야 하겠느냐?" 
고 말했다고 한다.

여기서 흥이항이(興伊恒伊)란 말이 유래되었다고 전하기도 한다. 

[출전] 송남잡지(宋南雜識) 



중국 China Tour in Subkorea.com
History, Idioms, UNESCO Heritage, Tour Place, Baduk,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한국 Korea Tour in Subkorea.com
Road, Islands, Mountains, Tour Place, Beach, Festival, University, Golf Course, Stadium, History Place, Natural Monument, Paintings, Pott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