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Korea 의 내용 중에서 검색
모든 Web Site에서 검색
◐ 할석분좌(割席分坐) ◑ 

▶ 割(나눌 할) 席(자리 석) 分(나눌 분) 坐(앉을 좌)
  
▶ 친한 사람과의 절교(絶交)를 비유한 말
  
▶ 삼국시대, 위(魏)나라에 관녕(管寗)과 화흠(華歆)이라는 두 사람이 있었다. 그들은 어렸을 때 함께 공부하였지만, 성격은 크게 달랐다.

관영은 검소하고 학문을 즐겨 부귀에 관심을 두지 않았으나, 화흠은 그렇지가 않았다. 

화흠은 한(漢)나라의 태수(太守)를 지내다가, 한때 오(吳)나라의 손책(孫策)의 휘하에서 일을 하였으며, 후에는 위나라의 조비(曹丕)를 도와 한나라를 찬탈하였다. 그러나 관녕은 위나라에서 내린 벼슬을 끝내 사양하였다, 

하루는 두 사람이 함께 한 돗자리에 앉아 책을 읽고 있었다. 때마침 멋있는 의관(衣冠)을 입은 높은 관리가 수레를 타고 지나갔다. 관녕은 이를 쳐다보지도 않고 계속 책을 읽었으나, 화흠은 곧 밖으로 나가 그 관리의 행차를 구경하고 돌아왔다. 

관녕은 화흠의 태도에 몹시 분노했다. 
그는 칼을 꺼내더니 함께 깔고 있던 돗자리를 반으로 자르고 따로 앉으며, "자네는 이제 나의 친구가 아닐세 [寗割席分坐曰:子非吾友也 (녕할석분자왈: 자비오우야)]".라고 말했다고 한다. 

[출전] 세설신어(世說新語) 덕행편(德行篇). 삼국지시대



중국 China Tour in Subkorea.com
History, Idioms, UNESCO Heritage, Tour Place, Baduk,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한국 Korea Tour in Subkorea.com
Road, Islands, Mountains, Tour Place, Beach, Festival, University, Golf Course, Stadium, History Place, Natural Monument, Paintings, Pott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