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Korea 의 내용 중에서 검색
모든 Web Site에서 검색
◐ 행장취목(行將就木) ◑ 

▶ 행할 행, 장차 장, 나아갈 취, 나무 목

▶ 오래지 않아 관(棺) 속으로 들어가게 됨

▶ 춘추 시대, 진(晉)나라 헌공(獻公)이 애비(愛妃) 여희(驪姬)를 총애하자, 여희는 자신이 낳은 아들 해제(奚齊)를 태자로 세워 군주가 되게 하려고 했다. 이에 음모를 꾸며 태자 신생(申生)과 공자 중이(重耳), 이오(夷吾)를 죽이려고 하였다. 

헌공은 여희의 참언만을 믿고, 먼저 신생을 죽이고, 다시 중이와 이오를 잡아들이려고 하자, 두 사람은 다른 나라로 도망하였다.

중이는 자기 나라 안에서 현명하다는 평을 받고 있었으므로, 그가 나라를 떠나려하자, 호언, 조쇠, 전힐 등 재능 있는 여러 대부(大夫)들도 따라 나섰다.
 
중이 일행이 도착한 곳은 적(翟)의 땅이었다. 적땅의 사람들은 전쟁에서 포로로 잡은 숙외(叔?)와 계외(季?)라는 두 여인을 중이에게 보내왔다. 중이는 계외를 아내로 맞아 두 아들은 낳았고, 숙외는 조쇠의 아내가 되어 아들 하나를 낳았다.

어느 날, 진(晉)나라로부터, 양(梁)나라로 도망한 공자 이오(夷吾)가 진나라 헌공이 죽자 진(秦)나라의 도움으로 즉위하였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오는 중이가 진나라로 돌아와 왕위(王位)를 다투게 될까 두려워 미리 자객을 보내 그를 죽이려는 속셈이었다.

중이는 이 소식을 접하고, 일행을 불러모아 상의한 끝에 제(齊)나라로 피신하기로 결심하였다. 중이는 떠나기 전 날, 아내인 계외에게 말했다.

"이오가 사람을 보내 나를 죽이려 하니 제나라로 피신하여야겠소. 아이들을 잘 길러주기 바라오. 25년을 기다렸다가 내가 돌아오지 않으면 다른 사람에게 시집을 가도록 하시오."

계외는 미소를 지으며 말했다.

"지금 저의 나이 스물 다섯입니다. 다시 25년을 기다린 다음, 시집을 가게 된다면 그 때엔 관(棺) 속으로 들어가게 될 것이오니, 그냥 당신을 기다리게 해주십시오 (又如是而嫁, 則就木焉. 請待子)."

중이는 아내의 말에 감동되어 그곳에서 12년을 더 머물렀다. 그후, 중이는 제(齊), 송(宋), 정(鄭) 등 여러 나라를 거친 끝에 초(楚)나라에 도착하였다.

[출전]  『春秋左氏傳』 僖公 23年條

[유] 일박서산(日薄西山), 명재경각(命在頃刻)



한국 Korea Tour in Subkorea.com Road, Islands, Mountains, Tour Place, Beach, Festival, University, Golf Course, Stadium, History Place, Natural Monument, Paintings, Pottery, K-jokes, 중국 China Tour in Subkorea.com History, Idioms, UNESCO Heritage, Tour Place, Baduk,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J-Cartoons, 일본 Japan Tour in Subkorea.com Tour Place, Baduk,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History, Idioms, UNESCO Heritage, E-jokes, 인도 India Tour in Subkorea.com History, UNESCO Heritage, Tour Place,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Paintin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