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휼방상쟁(鷸蜯相爭/鹬蚌相争) ◑ yù bàng xiāng zhēng

▶ 鹬 도요새 휼 蚌 대합조개 방 相 서로 상 争 다툴 쟁

휼방상쟁어옹득리(鹬蚌相争渔翁得利) 준말. 도요새와 조개가 싸우다가 둘 다 어부에게 잡히다. 어부지리(漁夫之利). “鹬蚌相争 渔翁得利”的省语。比喻双方相持不下,而使第三者从中得利。


▶ 전국 시대, 조(趙)나라는 연(燕)나라에 기근(饑饉)이 들자 이를 공격할 준비를 하였다. 당시 소진(蘇秦)의 동생이자 연나라의 세객(說客)이었던 소대(蘇代)는 연나라 소왕(昭王)의 명을 받들어 조나라에 가서 조나라 군대의 출병을 막으려고 하였다. 

  

조(趙)나라에 도착한 소대는 조나라 혜왕(惠王)을 알현하고 그를 설득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은 이야기를 시작하였다. 


"오늘 제가 귀국으로 오는 길에 역수(易水)를 지나다가 문득 강가를 바라보니 조개가 조가비를 벌리고 햇볕을 쬐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때 갑자기 도요새가 날아와서는 뾰족한 부리로 조갯살을 쪼아대자, 조개는 곧 힘껏 조가비를 닫고 도요새의 부리를 놓아주지 않았습니다. 그러자 도요새가 '나는 괜찮지만 너는 오늘도 내일도 비가 오지 않으면 말라죽게 될 것이다'라고 하자, 조개도 도요새에게 '내가 오늘도 내일도 너의 부리를 놓아주지 않으면 너도 굶어 죽고 말 것이다'라고 하였습니다. 이렇게 쌍방(雙方)이 한 치의 양보도 없이 싸우고 있는데, 그곳을 지나가던 한 어부가 이를 보고 둘 다 잡아가 버리고 말았습니다(漁人得而幷擒之)." 

  

이야기를 마친 소대는 혜왕에게 계속 말을 했다. 


"지금 조나라가 연나라를 공격하여 두 나라가 조개와 도요새처럼 된다면, 진(秦)나라는 곧 어부가 될 것입니다." 


▶ 赵国准备讨伐燕国,苏代为燕国去劝说赵惠王说:“我这次来,经过易水,看见一只河蚌正从水里出来晒太阳,一只鹬飞来啄它的肉,河蚌马上闭拢,夹住了鹬的嘴。鹬说:‘今天不下雨,明天不下雨,就会有死蚌。’河蚌也对鹬说:‘今天你的嘴取不出,明天你的嘴取不出,就会有死鹬。’它们俩谁也不肯放开谁,一个渔夫把它们俩一块捉走了。现在赵国将要攻打燕国,燕赵如果长期相持不下,老百姓就会疲弊不堪,我担心强大的秦国就要成为那不劳而获的渔翁了。所以希望大王认真考虑出兵之事。”赵惠文王说:“好吧。”于是停止出兵攻打燕国。

[출전] 清 湘灵子《轩亭冤 哭墓》:“波翻血海全球悯,问谁敢野蛮法律骂强秦?笑他鹬蚌相争演出风云阵。”

[동의어] 어부지리(漁父之利), 휼방상위(鹬蚌相危)

[반의어] 정투의합(情投意合), 상득익창(相得益彰)





한국 Korea Tour in Subkorea.com Road, Islands, Mountains, Tour Place, Beach, Festival, University, Golf Course, Stadium, History Place, Natural Monument, Paintings, Pottery, K-jokes, 중국 China Tour in Subkorea.com History, Idioms, UNESCO Heritage, Tour Place, Baduk,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J-Cartoons, 일본 Japan Tour in Subkorea.com Tour Place, Baduk,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History, Idioms, UNESCO Heritage, E-jokes, 인도 India Tour in Subkorea.com History, UNESCO Heritage, Tour Place,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Paintin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