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금사여한선(금事如寒蟬) ◑

▶ 금(입다물 금) 事(섬길 사) 如(어떠할 여) 寒(찰,떨 한) 蟬(매미 선)
  
▶ 추위 속의 매미같이 입을 다물고 있는 것을 말하며, 감히 의견을 내지 않는 것
을 말한다. 한선(寒蟬)은 매미의 별명(가을 매미)으로 사용되지만 여기에서는 "울지 않는 매미를 뜻한다." 즉, 침묵을 지킨다.

▶ 후한 환제(桓帝)시대에 하남성(河南城) 양성(陽城)에 두밀(杜密)이라는 사람이 살았다. 사람됨이 좋고 후덕하되 소박하여 저속한 유행에 감염되지 않은 성품이 인정되어 대군의 태수가 되었다. 환제는 만사를 투명하게 처리하는 그를 태산태수, 북해의 재상으로 임명했다. 그는 지위가 상승해도 치죄에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공정했다.

어느날, 고밀현(高密縣)을 순시하던 중 정현(鄭玄)이라는 하급관리를 발견하자 대학에 입학시켜 유명한 교육자가 되게 하였다. 그후 벼슬에서 물러난 두밀은 군의 태수와 만나 정론하기를 좋아했고, 좋은 인물을 추천하고 나쁜 인물을 규탄하기를 주저하지 않았다.

마침, 같은 군내에 유승(劉勝)이라는 사람이 있었다. 유승은 촉나라의 군태수로 있다가 노령으로 낙향한 사람으로 인품이 두밀과는 반대로 보신에 급급하고 정치에 관여하지 않으며, 선인, 악인의 구별이 불확실하였다.

어느날 태수가 '유승은 인격자'라고 칭찬을 하자 두밀은 '태수가 유승을 칭찬하므로 자신이 시끄럽다고 비난하고 있구나'라 생각하고 태수에게 말했다.

"유승은 한중의 매미와 같아 단지 자신의 무사만을 위하고 나라에 대한 책임을 생각하려 하지 않으니 군이 칭찬함은 타당치가 않소! 내가 선인을 밀고 악인을 배제하는 것은 나라를 위한 것이지 가만히 있으면서 선비로서 역할을 다했다고는 볼 수 없을 것이요" 이말을 들은 태수는 부끄러움을 느끼고 두밀에 대한 존경심을 새롭게 하였다.
  
[출전] 후한서(後漢書) 두밀전(杜密傳)




한국 Korea Tour in Subkorea.com Road, Islands, Mountains, Tour Place, Beach, Festival, University, Golf Course, Stadium, History Place, Natural Monument, Paintings, Pottery, K-jokes, 중국 China Tour in Subkorea.com History, Idioms, UNESCO Heritage, Tour Place, Baduk,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J-Cartoons, 일본 Japan Tour in Subkorea.com Tour Place, Baduk,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History, Idioms, UNESCO Heritage, E-jokes, 인도 India Tour in Subkorea.com History, UNESCO Heritage, Tour Place,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Paintin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