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복룡봉추(伏龍鳳雛) ◑

▶ 伏 : 엎드릴 복 / 龍 : 용 룡 / 鳳 : 봉황새 봉 / 雛 : 병아리 추

▶ 엎드려 있는 용과 봉황의 새끼 → 초야에 숨어 있는 훌륭한 인재

▶ 제갈량(181∼234)은 어려서 부모를 여의고 난세 속에 숙부를 따라 형주(荊州)의 양양(襄陽: 지금의 후베이성 양양현)으로 피난왔는데 숙부가 죽자 양양의 서쪽에 있는 융중(隆中)에서 정착하였다. 그는 난세를 피해 이곳에서 은거하면서 독서로 세월을 보냈다. 이때 유비(劉備)는 황건적(黃巾賊)의 난 속에서 별로 큰 전공을 세우지 못한 채 형주에 와서 유표(劉表)에게 의지하였다. 유비는 비로소 이때부터 인재를 찾으러 나섰다.

어느 날 양양에 거주하고 있는 사마 휘(司馬徽)에게 시국에 대해 넌지시 묻자 사마휘는, "글만 읽는 저는 아무 것도 모릅니다. 그런 것은 이곳에 계신 복룡과 봉추가 잘 알지요"라고 대답하였다.

이 글에서 복룡봉추가 유래하였고, 증선지(曾先之)가 편찬한 <십팔사략(十八史略)>에도 같은 말이 나온다. 복룡은 초야에 은거하고 있는 제갈량이고, 봉추는 방통(龐統)을 가리킨다. 비록 제갈랑과 방통이 초야에 묻혀 살고 있지만 그들의 재주는 비상하였다.

이처럼 '복룡봉추'는 겉으로 드러나지 않는, 재주와 지혜가 탁월한 사람을 말한다. 보통 제갈량을 가리켜 와룡선생(臥龍先生)이라고도 한다. 동의어는 와룡봉추(臥龍鳳雛: 누워 있는 용과 봉황의 병아리), 용구봉추(龍駒鳳雛: 뛰어난 말과 봉황의 병아리), 비슷한 말은 기린아(麒麟兒: 재주와 슬기가 탁월한 사람)이다.

[출전] 삼국지(三國誌) 촉지(蜀志)의 '제갈량전(諸葛亮傳)'

▶ [참조] 와룡봉추(臥 : 누울 와 龍 : 용 룡 鳳 : 봉새 봉 雛 : 병아리 추)

때를 얻지 못하고 웅크리고 있는 영웅이나 큰 인물을 가리킨다. 또는 우수한 소년의 비유.臥龍은 누워 있는 용으로, 아직 풍운(風雲)을 만나지 못해 하늘로 오르지 못하고 땅에 숨어 은둔하고 있는 용을 말한다. 일찍이 초야에 은둔하는 영웅에 비유. 鳳雛는 봉황의 새끼로, 장래 큰 인물이 될 소질을 가진 영재의 의미  

[출전] 자치통감 헌제(獻帝)




한국 Korea Tour in Subkorea.com Road, Islands, Mountains, Tour Place, Beach, Festival, University, Golf Course, Stadium, History Place, Natural Monument, Paintings, Pottery, K-jokes, 중국 China Tour in Subkorea.com History, Idioms, UNESCO Heritage, Tour Place, Baduk,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J-Cartoons, 일본 Japan Tour in Subkorea.com Tour Place, Baduk,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History, Idioms, UNESCO Heritage, E-jokes, 인도 India Tour in Subkorea.com History, UNESCO Heritage, Tour Place,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Paintin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