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년불비우불명 三年不飛又不鳴◑

▶ 三 석 삼. 年 해 년. 不 아니 불. 飛 날 비. 又 또 우. 鳴 울 명.

▶ 3년 동안 날지도 않고 울지도 않는다는 뜻으로, 훗날 웅비(雄飛)할 기회를 기다리고 있음을 이르는 말.

▶ 춘추시대 초엽, 오패의 한 사람으로 꼽혔던 초(楚)나라 장왕(莊王:B.C. 613∼ 591)이 즉위한 지 얼마 안 되었을 때 있었던 일이다.

어느 날 장왕은 신하들을 모아 놓고 이렇게 선언했다.
"앞으로, 과인을 간하는 자는 사형(死刑)에 처할 것이오. "

그 후 장왕은 3년간에 걸쳐 국정은 돌보지 않은 채 주색(酒色)으로 나날을 보냈다. 이를 보다 못한 충신 오거(五擧)는 죽음을 각오하고 간언(諫言)할 결심을 했다. 그러나 차마 직간(直諫)할 수가 없어 수수께끼로써 우회적으로 간하기로 했다.

"전하, 신이 수수께끼를 하나 내볼까 하나이다. "
"어서 내보내시오."

"언덕 위에 큰 새가 한 마리 있사온데, 이 새는 '3년 동안 날지도 않고 울지도 않사옵니다[三年不飛又不鳴].' 대체 이 새는 무슨 새이겠나이까?"

장왕은 서슴없이 대답했다.
"3년이나 날지 않았지만 한번 날면 하늘에 오를 것이오. 또 3년이나 울지 않았지만 한번 울면 세상 사람들을 놀라게 할 것이오. 이제 그대의 뜻을 알았으니 그만 물러가시오."

그로부터 몇 달이 지났으나 장왕의 난행(亂行)은 조금도 달라지지 않았다. 그래서 이번에는 대부 소종(蘇從)이 죽음을 각오하고 이전에 나아가 직간했다. 그러자 장왕은 꾸짖듯이 말했다.

"경(卿)은 포고문도 못 보았소? "
"예, 보았나이다. 하오나 신은 전하께서오서 국정에 전념해 주신다면 죽어도 여한이 없겠나이다."
"알았소. 물러가시오. "

장왕은 그날부터 주색을 멀리하고 국정에 전념했다.
3년 동안 장왕이 주색을 가까이했던 것은 충신과 간신을 선별하기 위한 사전 공작이었다.

장왕은 국정에 임하자마자 간신을 비롯한 부정 부패 관리 등 수백 명에 이르는 반윤리적 공직자를 주살(誅殺)하고 수백 명의 충신을 등용했다.

그리고 오거와 소종에게 정치를 맡겨 어지러웠던 나라가 바로잡히자 백성들은 장왕의 멋진 재기를 크게 기뻐했다.

[출전] 한비자(韓非子) 유로(喩老)편, 사기(史記) 초세가(楚世家), 여씨춘추(呂氏春秋) 중언(重言)편

▶ [원말] 삼년불비 우불명(三年不飛又不鳴).
▶ [동의어] 삼년불비불명(三年不飛 不鳴). 비필충천(飛 : 날 비 必 : 반드시 필 沖 : 뚫을 충 天 : 하늘 천)
▶ [유사어] 자복(雌伏).




한국 Korea Tour in Subkorea.com Road, Islands, Mountains, Tour Place, Beach, Festival, University, Golf Course, Stadium, History Place, Natural Monument, Paintings, Pottery, K-jokes, 중국 China Tour in Subkorea.com History, Idioms, UNESCO Heritage, Tour Place, Baduk,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J-Cartoons, 일본 Japan Tour in Subkorea.com Tour Place, Baduk,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History, Idioms, UNESCO Heritage, E-jokes, 인도 India Tour in Subkorea.com History, UNESCO Heritage, Tour Place,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Paintin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