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한국리그, 포스코 LED팀 한국바둑 평천하(平天下)

포스코 LED팀이 2011 한국바둑리그를 우승해 우승상금 4억의 주인공이 됐다. 창단한 지 2년 되는 신생팀에 초보감독 김성룡이 부임해 2011년 한 해 1년간 팀을 이끌며 일궈낸 결과였다. 김성룡 감독의 우승 비결은 '승리해야 상금을 받는 성과보수와 팀내 선발전'이었다. 예전부터 다른 팀도 비슷하게 이런 제도를 운용하긴 했지만 포스코팀은 그 정도가 훨씬 강해 더욱 눈길을 끌었다. '1위팀'이 선택한 그 방식은 아무래도 다음 해에 다른 팀에게까지 영향을 미치기 마련이다. 

2011년의 한국리그는 총규모 30억이다. 한국 프로대회 중 가장 규모가 크다. 한국리그는 앞으로도 계속 커질 것이다. 스폰서의 의지가 한몫한다. KB국민은행이 메인 스폰서를 맡고 있는 한국리그는, 2012년에 기존 8개팀에서 10개팀 이상으로 리그를 확장할 계획이다. 대국수와 리그 기간, 대회규모는, 팀수가 늘어난 그만큼 물리적으로도 더욱 커질 것은 분명하다. [ns2011ybadco



한국 Korea Tour in Subkorea.com Road, Islands, Mountains, Tour Place, Beach, Festival, University, Golf Course, Stadium, History Place, Natural Monument, Paintings, Pottery, K-jokes, 중국 China Tour in Subkorea.com History, Idioms, UNESCO Heritage, Tour Place, Baduk,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J-Cartoons, 일본 Japan Tour in Subkorea.com Tour Place, Baduk,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History, Idioms, UNESCO Heritage, E-jokes, 인도 India Tour in Subkorea.com History, UNESCO Heritage, Tour Place,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Paintin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