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b109.jpg

한국, 나이지리아와 무승부… 원정 첫 16강 달성  
  
한국이 나이지리아와의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접전 끝에 무승부를 기록했다. 그리스가 아르헨티나에 패함에 따라 조 2위를 확정한 한국은 사상 최초로 원정 월드컵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한국은 23일 새벽(한국 시간 기준) 남아프리카공화국(이하 남아공) 더반의 더반스타디움에서 열린 2010 남아공월드컵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전반 12분 만에 선제골을 내줬다. 하지만 전반 38분 이정수가 세트피스 상황에서 동점골을 넣었고 후반 4분 만에 박주영이 그림 같은 프리킥으로 역전골을 뽑아냈다. 한국은 후반 24분 김남일이 허용한 페널티킥으로 동점골을 허용했지만 같은 시간 열린 B조의 다른 경기에서 아르헨티나가 그리스에 2-0 승리를 거둠에 따라 조 2위를 기록했다.  

홈에서 열린 지난 2002 한일월드컵에서 4강 신화를 이룬 한국은 8년 만에 다시 16강에 진출하는 기쁨을 맛봤다. 1954년 이후 여덟 차례의 월드컵 중 한국이 홈이 아닌 원정에서 열린 월드컵에서 16강 성과를 거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나이지리아 기습에 선제 실점  
  
한국은 경기 시작 2분 만에 절호의 기회를 잡았다. 나이지리아의 패스를 하프라인 부근에서 차단한 이청용이 박주영과 주고 받은 2대1 패스로 맞은 골키퍼 에니에아마와의 1대1 상황에서 몸을 던지며 슈팅했지만 공은 골 포스트 옆으로 살짝 빗나갔다. 이후 한국은 공수 간격을 좁혀 나이지리아의개인기를 봉쇄하면서 효과적인 공격으로 주도권을 잡아갔다. 전반 7분에는 기성용이 과감한 중거리 슛을 시도하며 골문을 위협했다.  

하지만 한국은 전반 12분, 나이지리아의 첫 공격에 실점을 하고 말았다. 오른쪽에서 오디아가 터치라인을 타고 돌파해 올린 크로스가 한국의 페널티 박스 안으로 날아왔다. 차두리가 먼저 위치를 선점하고 있었지만 안이하게 대처하다 뒤에서 쇄도해 온 칼루 우체에게 슈팅을 허용했다. 우체가 내민 오른발을 맞은 공은 한국의 골대 안에 들어가고 말았다.  

한국이 주도하던 분위기는 이 실점 이후 나이지리아에게 넘어갔다. 나이지리아는 공격적으로 올라오는 한국 풀백들의 움직임을 차단하고 그 빈 공간을 공략하고 나섰다. 전반 22분엔 우체의 프리킥이 23분엔 오바시의 중거리 슈팅이 차례로 나왔다.  

반격 나선 한국, 이정수 동점골  
  
한국은 24분 박주영이 박지성의 침투 패스를 받아 페널티 박스 오른쪽에서 슈팅으로 연결하며 반격을 시작했다. 25분에는 염기훈이 페널티 지역에서 돌파를 시도하는 과정에서 시투의 태클에 걸려 넘어졌지만 페널티킥은 선언되지 않았다.  

박지성, 김정우, 이영표가 적극적인 돌파를 시도하자 나이지리아는 반칙으로 차단하다 위험 지역에서 프리킥을 헌납했다. 전반 30분 박지성이 얻은 프리킥을 기성용이 오른발로 날카롭게 감아 올렸지만 박주영이 헤딩하려는 과정에서 에니에아마가 간발의 차로 걷어냈다. 34분에는 30미터 지점에서 박지성이 유도한 프리킥을 박주영이 오른발로 낮게 깔아 찼지만 공은 골대 옆으로 빗나가. 35분 나이지리아의 우체가 과감히 때린 중거리 슛이 오른쪽 골 포스트 하단 맞고 나올 때는 가슴이 철렁해졌다.  

나이지리아 진영에서 프리킥을 유도하며 세트피스 기회를 얻어가던 한국은 전반 38분 기어코 동점골을 만들어냈다. 이영표가 돌파 과정에서 페널티 박스 왼쪽 측면에서 유도한 프리킥을 기성용이 오른발로 감아 찼다. 공은 나이지리아 수비수를 차례로 통과했고 반대편에서 돌아 들어온 이정수에게 넘어갔다. 이정수는 급격히 떨어지는 공에 머리를 댔고, 공은 머리와 오른발을 맞고 골대 안으로 들어갔다. 그리스전 선제골과 완벽히 닮은 과정이었다.  

42분에는 김정우가 아크 오른쪽에서 얻어 낸 프리킥을 염기훈이 왼발로 잘 감아 찼지만 에니에아마의 정면에 안겼다.  

박주영 환상 프리킥으로 역전골  
  
1-1 동점으로 전반을 마치며 자신감을 얻은 한국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적극적인 움직임으로 역전골 사냥에 나섰다. 기다리던 역전 골은 후반 시작 4분 만에 나왔다. 박주영이 나이지리아 페널티 박스 외곽 왼쪽 구석에서 얻은 프리킥을 직접 오른발로 감아 찼다. 낮게 깔아서 나이지리아의 수비벽을 피해 반대편 골 포스트를 노리고 때린 슈팅은 골문 앞에서 한 차례 바운드 되며 골대 안에 꽂혔다. 이번 대회 최고의 선방을 펼친 천하의 에니에아마도 손 쓸 수 없는 완벽한 프리킥으로 박주영은 아르헨티나전 자책골의 설움을 씻을 수 있었다. 자신감을 되찾은 박주영은 이후에도 다시 한번 강력한 직접 프리킥으로 추가골을 노렸다.  

이미 전반이 끝난 뒤 수비의 핵 요보를 빼고 에치에질레를 넣은 나이지리아는 역전을 당하자 후반 12분 카누를 빼고 발 빠른 공격수 마르틴스를 투입했다. 한국은 곧바로 위기를 맞았다. 침투 패스를 받은 야쿠부가 조용형을 제치고 슈팅을 노렸지만 뒤에서 달려 온 김정우가 먼저 걷어내며 위기에서 탈출했다. 후반 16분에는 한국이 추가 골을 노렸다. 왼쪽 측면에서 염기훈이 올려준 크로스를 문전으로 쇄도한 박주영이 몸을 던지며 오른발로 방향을 바꿨지만 에니에아마가 역동작에서 공을 잡아내는 신기를 보이며 추가 골이 좌절됐다.  

김남일, 페널티킥 허용… 아쉬운 실점  
  
한국은 후반 20분 큰 위기를 맞았다. 왼쪽 측면에서의 돌파에 이은 나이지리아의 크로스를 문전에서 야쿠부가 단독 슈팅으로 연결한 것. 다행히 야쿠부의 슈팅은 어이 없게 골 포스트 옆으로 빗나갔다. 하지만 3분 뒤 한국은 더 큰 위기를 헌납했다. 페널티 박스 안에서 볼 다툼 중 오바시가 공을 가로채 나가는 순간 교체돼 들어 온 김남일이 뒤에서 태클을 했고 그대로 파울이 선언된 것이다. 나이지리아는 야쿠부가 페널티킥을 찼고 골로 성공시키며 다시 동점을 만들어냈다.  

골이 간절해진 한국은 적극적인 공격에 나섰다. 박지성, 박주영이 측면에서의 패스를 과감한 공격으로 이어갔다. 나이지리아도 공격수 오빈나를 투입해 맞불을 놨다. 후반 30분에는 박지성이 유연한 드리블로 수비수를 벗겨내고 왼발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안타깝게도 공은 옆그물에 걸렸다. 1분 뒤에는 이청용이 감각적인 오른발 감아차기로 골을 노렸지만 에니에아마의 손에 걸리고 말았다.  

무승부 지켜낸 한국, 통산 두 번째 16강 성공  
  
후반 막바지에 접어들며 양 팀은 모든 힘을 발휘해 골을 뽑기 위한 노력을 거듭했다. 먼저 위기를 맞은 것은 한국이었다. 후반 34분, 허리에서 기성용이 공을 뺏긴 뒤 역습을 허용했다. 오빈나의 침투 패스가 한국 수비 벽을 통과했고 마르틴스에게 단독 찬스를 내줬다. 정성룡과의 1대1 상황에서 마르틴스가 날린 슈팅은 다행히 골 포스트 옆으로 빗나갔다.  

허정무 감독은 후반 막바지에 기성용 대신 김재성을 투입해 기동력을 보강하며 나이지리아의 공세에 맞섰다. 44분과 45분에는 오빈나의 강력한 오른발 슈팅이 연거푸 날아왔지만 다행히 골 포스트 옆을 살짝 벗어났다. 체력이 떨어진 한국은 패스가 끊기며 위기를 맞았지만 추가 시간 3분을 정신력으로 버텨냈고 통산 두 번째 16강을 일궈냈다.  (스포탈코리아 2010-06-23)  [ns2010ysptwc10game] ns2010ysptkwc10game


한국 Korea Tour in Subkorea.com Road, Islands, Mountains, Tour Place, Beach, Festival, University, Golf Course, Stadium, History Place, Natural Monument, Paintings, Pottery, K-jokes, 중국 China Tour in Subkorea.com History, Idioms, UNESCO Heritage, Tour Place, Baduk,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J-Cartoons, 일본 Japan Tour in Subkorea.com Tour Place, Baduk,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History, Idioms, UNESCO Heritage, E-jokes, 인도 India Tour in Subkorea.com History, UNESCO Heritage, Tour Place,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Paintin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