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b107.jpg

이청용 골 한국, 아르헨티나에 1-4 완패  
  
이변은 일어나지 않았다. 한국이 아르헨티나와의 2차전에서 패배를 기록했다.  
한국은 17일 밤(이하 한국시간) 요하네스버그 사커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르헨티나와의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B조 두 번째 경기에서 1-4 패배를 당했다.  

전반전 박주영의 자책골과 곤살로 이과인에게 2실점한 한국은 전반 추가시간 이청용의 골로 따라붙었다. 그러나 후반전에 있었던 염기훈, 김정우, 김남일 등의 슈팅이 모두 불발로 그쳐 동점에 실패했다. 또 후반전 이과인에게 두 골을 더 내줘 완패를 기록하고 말았다.  

이로써 그리스에게 승리를 거뒀던 한국은 중간 합계 1승 1패(승점 3점, 골득실 -1)를 기록했다. 아르헨티나는 나이지리아전에 이어 2연승을 기록, 승점 6점(골득실 +4)으로 B조 선두를 유지했다. 한국-나이지리아, 아르헨티나-나이지리아의 B조 최종전은 23일 새벽 열린다.  

박주영의 자책골  

전반 초반 아르헨티나의 앙헬 디 마리아가 활발한 돌파로 팀 공격을 이끌었다. 전반 1분에는 단독으로 기회를 만들었고 2분 뒤에는 카를로스 테베스와 2대1 패스로 한국 수비진을 공략했다. 한국은 전반 8분 이영표가 오버래핑에 나서 헛다리짚기 개인기를 펼쳤으나 아르헨티나의 오른쪽 풀백 호나스 구티에레스를 뚫지는 못했다.  

이후 한국은 투지와 집중력으로 아르헨티나의 공격을 막아냈다. 전반 9분 조용형이 테베스의 돌파를 막아냈고, 조용형은 전반 14분 디 마리아의 개인돌파를 차단했다.  

그러나 전반 17분 예기치 못한 일이 터졌다. 세트 피스 상황에서 박주영이 자책골을 기록한 것. 오른쪽 측면에서 메시가 왼발로 감아올린 공이 수비에 가담했던 박주영의 오른발에 맞고 골문 안으로 들어가 버렸다. 정성룡이 미처 반응하지 못했을 만큼 순식간에 일어난 일이었다.  

▲ 이과인 추가골, 불붙은 아르헨티나의 공격  

한국은 전반 18분 기성용이 오른발 강력한 중거리포를 때렸지만 공은 골문 위로 살짝 벗어나고 말았다. 전반 25분 오범석의 오버래핑에 이은 슈팅도 골문 오른쪽으로 벗어났다.  

이후 아르헨티나의 공격이 쏟아졌다. 메시가 공격을 주도하는 가운데 테베스와 이과인이 매서운 공격력을 발휘했다. 전반 27분 프리킥 상황에서는 메시가 살짝 내준 공을 테베스가 빨래줄 마냥 탄력있는 오른발 슈팅을 쏘았다.  

그리고 전반 33분 아르헨티나의 추가골이 터졌다. 메시의 패스를 받은 막시 로드리게스가 오른발 크로스를 날렸고, 공은 왈테르 사무엘 대신 교체되어 나온 니콜라스 부르디소의 백헤딩으로 이어졌다. 이어 곤살로 이과인이 헤딩 슈팅으로 마무리 지었다. 한국 수비진은 순간 오프사이드를 의심했으나 부심은 깃발을 들지 않았다.  

데미첼리스의 수비를 놓치지 않은 이청용의 추격골  

두 골을 내준 한국은 반격을 시작했다. 그러나 아르헨티나의 수비진을 제대로 공략하지는 못했다. 전반 34분 박주영이 박지성의 패스를 받았지만 슈팅으로 이어가지는 못했다. 전반 35분 먼 거리에서 날린 프리킥 슈팅은 수비벽에 맞고 나왔다.  

아르헨티나는 숨을 고른 뒤 또 다시 공격을 시도했다. 전반 39분 디 마리아가 정성룡이 가까스로 막아낸 슈팅을 날렸고, 전반 43분에는 메시가 한국 수비진을 모조리 헤집고 난 뒤 왼발 로빙슈팅을 날렸다. 슈팅이 골문 오른쪽으로 벗어나 골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좀처럼 공격을 시도하지 못하던 한국은 전반 추가시간 행운의 득점에 성공했다. 이청용이 데미첼리스의 트래핑 실수를 놓치지 않고 공을 뺏은 다음 오른발 아웃프런트 슈팅을 성공시켰다. 순간의 실수를 놓치지 않은 이청용의 기지가 빛났던 순간이었다.  

정성룡의 선방쇼, 하지만 염기훈의 슈팅은 불발로  

한국은 후반전 시작과 동시에 중거리 슈팅 장면 외에 부진했던 기성용 대신 김남일을 투입했다. 후반 1분 메시가 날린 슈팅은 조용형이 잘 막아냈고, 후반 3분에는 이청용이 개인기를 선보이며 아르헨티나를 위협했다.  

그리고 정성룡이 줄기차게 퍼붓는 아르헨티나의 슈팅들을 막아냈다. 후반 7분 디 마리아의 크로스를 받은 이과인의 왼발 슈팅을 오른손으로 쳐냈고, 1분 뒤 테베스의 강력한 오른발 슈팅도 막아냈다.  

위기를 넘긴 한국은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다. 후반 12분 역습 상황에서 이청용의 패스를 잡은 염기훈이 박스 안 오른쪽 지점에서 슈팅 기회를 잡은 것. 하지만 마무리 슈팅이 아쉬웠다. 아르헨티나 수비진의 태클과 골키퍼 로메로의 방어를 의식해 왼발 아웃프런트 슈팅을 날렸던 것이 화근이었다. 염기훈의 왼발을 떠난 공은 옆 그물을 때리는 데 그쳤다.  

이과인의 연속골 터져...한국 1-4 완패  

이후 한국은 메시에게 기회를 내주기도 했지만 김정우와 김남일이 중거리포를 때리며 동점을 노렸다. 하지만 슈팅은 아르헨티나 수비진에 걸리거나 골문을 번번이 외면했다.  

기회를 살리지 못했던 한국은 결국 대가를 치렀다. 이과인에게 연속골을 내주고 말았다. 후반 31분 메시의 첫 번째 슈팅은 정성룡이 잘 막았다. 그러나 두 번째 슈팅이 골대에 맞은 후 골라인 부근에 대기하고 있던 이과인에게 연결됐다. 이과인은 침착하게 슈팅을 성공시켰다.  

전반 35분에는 메시의 감각적인 패스가 빛이 났다. 메시는 테베스 대신 들어온 세르히오 아궤로에게 로빙 패스를 전했다. 아궤로가 오른발로 띄운 것을 이과인이 헤딩슈팅으로 마무리 지었다.  

1-4로 벌어진 상황에서 한국은 박주영 대신 이동국을 투입했다. 하지만 사실상 승부가 기운 상황에서 이동국이 할 수 있는 것은 많지 않았다. 후반 42분 박스 안으로 간신히 골이 전해졌지만 박지성은 슈팅으로 연결하지 못했다. 후반 추가시간 박지성의 슈팅도 불발에 그쳤다. 결국 한국이 남아공 월드컵 2차전 아르헨티나와의 경기에서 1-4 패배를 당하고 말았다. (스포탈코리아 2010-06-17) [ns2010ysptwc10game] ns2010ysptkwc10game


한국 Korea Tour in Subkorea.com Road, Islands, Mountains, Tour Place, Beach, Festival, University, Golf Course, Stadium, History Place, Natural Monument, Paintings, Pottery, K-jokes, 중국 China Tour in Subkorea.com History, Idioms, UNESCO Heritage, Tour Place, Baduk,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J-Cartoons, 일본 Japan Tour in Subkorea.com Tour Place, Baduk,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History, Idioms, UNESCO Heritage, E-jokes, 인도 India Tour in Subkorea.com History, UNESCO Heritage, Tour Place,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Paintin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