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 프로야구·프로배구 승부조작 파동

2011년 프로축구를 덮친 승부조작의 ‘검은 손’이 프로야구와 프로배구에도 뻗쳤다. 대구지검 강력부는 2월 프로배구 KEPCO에서 뛴 전직 선수 염순호와 브로커 강 모씨를 승부조작에 가담한 혐의로 체포하고 수사를 확대했다. 이후 박준범·임시형(KEPCO) 등뿐 아니라 전민정·전유리(흥국생명) 등 여자선수까지 총 전·현직 선수 16명과 브로커 5명이 작당해 승부를 조작한 것으로 밝혀졌다. 한국배구연맹은 관련자 전원을 영구제명했다. 프로야구에서도 LG 트윈스 소속 투수 박현준과 김성현이 ‘검은 돈’을 받고 ‘첫 이닝 고의 볼넷’ 등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나 한국야구위원회로부터 영구실격처분을 받았다. ns2012ysptkh



한국 Korea Tour in Subkorea.com Road, Islands, Mountains, Tour Place, Beach, Festival, University, Golf Course, Stadium, History Place, Natural Monument, Paintings, Pottery, K-jokes, 중국 China Tour in Subkorea.com History, Idioms, UNESCO Heritage, Tour Place, Baduk,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J-Cartoons, 일본 Japan Tour in Subkorea.com Tour Place, Baduk,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History, Idioms, UNESCO Heritage, E-jokes, 인도 India Tour in Subkorea.com History, UNESCO Heritage, Tour Place,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Paintin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