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spyh00.jpg

[ns-2006ysptkyh]2006 도하아시안게임 한국, 3회 연속 종합 2위 확정

사이클 장선재 3관왕..펜싱은 남녀 단체 석권
남자배구.남자하키.레슬링도 금 추가

2006 도하아시안게임에 출전한 태극전사들이  지상 목표였던 3회 연속 종합 2위를 끝내 지켜냈다.

한국은 대회 폐막 하루전인 14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서 계속된  아시안게임에서 사이클 장선재(대한지적공사)가 3관왕에 오르고 펜싱은  남녀  단체전을 석권하는 등 남자배구와 남자하키, 레슬링 등에서 금메달 7개, 은메달 2개, 동메달 5개를 추가하며 이번 대회 모든 경기를 마감했다.

이로써 금 58개, 은 53개, 동 82개를 획득한 한국은 이날 소프트볼에서 금메달 1개를 추가한 데 그친 일본(금50,은71,동77)을 제치고 1998년 방콕대회와 2002년 부산대회에 이어 종합 2위를 지켰다.

폐회식이 열리는 15일 남자축구와 남자농구 결승전이 있지만 한국과 일본  경기는 없다.

전날까지 일본에 금메달 2개 차로 근소하게 앞서던 한국은 이날 낮  벨로드롬에서 잇따라 승전고를 울리며 격차를 벌이기 시작했다.

사이클 트랙 매디슨(200㎞)에 출전한 장선재-박성백(서울시청) 듀오는 포인트레이스 합계 35점으로 카자흐스탄(21점)을 여유있게 따돌리며 금메달을 차지했다.

또 167㎝의 '단신 라이더' 강동진(울산시청)은 경륜 결승에서 예상을 뒤엎고 대역전 우승을 차지해 사이클은 마지막날 2개의 금메달을 한국선수단에 보탰다.

특히 장선재는 4㎞ 개인추발과 단체추발에 이어 세번째 금메달을 목에 걸어  한국선수단 중 수영의 박태환(경기고)에 이어 두번째 3관왕의 영예를 차지했다.

지난 11일 여자 3㎞ 개인추발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던 이민혜(서울시청)는 이날 여자 포인트레이스에서 은메달을 추가해 한국 선수단에 힘을 실었다.

사이클에 이어 펜싱장에서는 `태극 검객'들이 중국을 물리치고 남녀 단체전에서 정상에 올랐다.

남현희(서울시청)-서미정-정길옥(이상 강원도청)-전희숙(한국체대)으로 구성된 여자 플뢰레 단체는 결승에서 중국을 45-37로 제압했고 김승구-정진선(이상  화성시청)-김원진(한국체대)-박상선(상무)이 나선 남자 에페 단체전에서도 역시 중국을 35-33으로 꺾고 우승했다.

여자 에페 개인전에서 우승했던 남현희는 한국 펜싱 선수 중 첫 2관왕의 기쁨도 누렸다.

레슬링 자유형의 간판 백진국(삼성생명)은 66㎏급 결승에서 일본의 고지마 다카후미를 2-0으로 꺾고 금메달을 획득해 일본과의 메달레이스에 더욱 단단한 디딤돌을 놓았다.

1,2라운드에서 연속 태클로 상대를 제압한 백진국은 2002년 부산대회에 이어  2연패를 달성했다.

이날 레슬링에서는 55㎏급의 김효섭(삼성생명), 84㎏급의 노재현(구로구청), 120㎏급의 이세형(영남대)도 동메달을 추가했다.

오랜 `효자 종목' 남자 하키도 결승에서 중국을 3-1로 물리치고 2연패를 이룩했다.

한국은 전반 초반 중국에 선취점을 내줬지만 3분여 만에 윤성훈(성남시청)이 동점골을 터뜨린 뒤 16분에는 여운곤(김해시청)이 역전골을 터뜨려 2-1로 뒤집었다.

주도권을 잡은 한국은 후반 종료 4분을 남기고 여운곤이 페널티 스트로크를  성공시켜 쐐기를 박았다.

이날의 대미는 김호철 감독이 이끄는 남자 배구가 장식했다.

이란과 카타르를 연파하고 결승에 오른 남자배구는 신진식과 후인정, 이경수의 고공강타로 숙적 중국을 3-1(25-18 22-25 25-18 25-16)로 따돌리고  아시아  정상에 올라 한국선수단에 58번째 금메달을 안겼다.

그러나 확실한 금메달로 예상했던 이형택은 테니스 남자단식 결승에서 감기  몸살로 인한 컨디션 난조로 태국의 다나이 우돔초케에게 0-2(5-7 3-6)로 져 은메달에 머물렀다.

카누 여자 카약 2인승 500m 결선에서는 이순자-이애연(이상 전북체육회)조가 3위를 차지했다.

반면 핌 베어벡 감독의 남자축구는 이란과 3-4위 결정전에서 연장 8분 아델  코라흐카즈에게 결승골을 허용해 동메달조차 얻지 못하고 귀국길에 오르게 됐다.

이로써 한국선수단의 모든 경기는 끝났지만 이번 대회 수영에서 자유형 200m와 400m, 1500m에서 3관왕에 오르는 등 모두 7개의 메달을 목에 건 `마린보이'  박태환이 아시안게임 최우수선수(MVP) 후보로 올라 최종일까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기자단 투표로 결정되는 MVP는 15일 오후 7시30분 메인미디어센터(MMC)에서  발표되는 가운데 박태환은 수영 4관왕에 오른 중국의 양웨이, 팡지아잉 등과 경합중이다.

한편 아시아의 공룡으로 군림하고 있는 중국은 이날까지 금164개, 은88개, 동63개로 독보적인 종합 1위를 지켰다. 북한은 금6, 은9, 동16개로 16위에 머물고  말았다.


해당 10대뉴스 상세항목보기





한국 Korea Tour in Subkorea.com Road, Islands, Mountains, Tour Place, Beach, Festival, University, Golf Course, Stadium, History Place, Natural Monument, Paintings, Pottery, K-jokes, 중국 China Tour in Subkorea.com History, Idioms, UNESCO Heritage, Tour Place, Baduk,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J-Cartoons, 일본 Japan Tour in Subkorea.com Tour Place, Baduk,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History, Idioms, UNESCO Heritage, E-jokes, 인도 India Tour in Subkorea.com History, UNESCO Heritage, Tour Place,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Paintin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