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려 (郗慮 Chi Lu)


하후돈이 박망성 전투에서 패하고 조조가 유비, 손권을 치러 갈 때의 어사대부로서, 공융이 대의명분이 없으니 출병을 하지말라 하자, 조조가 화를 내어 꾸짖었다.


그러자 공융이 혼자 나오며 불평하는 말을 치려의 문객이 듣고 치려에게 고하자, 치려는 조조에게 간하여 공융 일가가 몰살 당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