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102KJGampo2.jpg
▶ 가을 정취 물씬한 해국 벽화길, 경주 감포 해국길
지역명 경북 경주시 감포읍 감포로8길
 
경주에 ‘감포 깍지길’이 있다. 감포항을 중심으로 해안과 마을 등을 잇는 길이다. 이 가운데 4구간 ‘해국길’은 옛 골목의 정취를 간직한 길이다. 낮은 슬레이트 지붕을 인 건물 사이로 한 사람이 겨우 지날 수 있는 길이 구불구불 이어진다. 600m 정도로 길지 않지만, 이름처럼 벽마다 그려진 해국을 보며 걷는 재미가 쏠쏠하다. 천천히 걸어도 30분이면 충분하다. 

골목은 감포항 앞에 자리한 감포공설시장 건너편에서 시작한다. 벽에 조그만 간판이 달렸는데, 주변 상인에게 물어보면 쉽게 찾을 수 있다. 해국 골목-해국 계단-옛 건물 지하 창고-다물은집-한천탕-우물샘-소나무집 순으로 걸으면 된다. 골목은 밖에서 보는 것과 마찬가지로 비좁다. 한 사람이 겨우 지나갈 너비에, 몸을 옆으로 돌려야 통과할 수 있는 곳도 많다. 길바닥에는 거친 시멘트를 발랐다. 골목 양옆으로 작은 집들이 있는데, 사람 한 명이 간신히 들어설 법한 대문이 달렸고 창문은 도화지만 하다. 

골목을 따라가는 벽마다 해국이 그려졌다. 색깔이며 모양이 전부 다르다. 하얀 해국도 있고, 보랏빛을 뽐내는 해국도 있다. 시간이 꽤 흘렀는지 색깔이 바랜 해국도 눈에 띈다. 깊어가는 가을, 해국 그림 앞에 진짜 해국이 한 무더기 피어 여행객을 반긴다.

골목을 따라 걷다 보면 시야가 확 트이면서 바닥에 커다란 딱정벌레가 그려진 길이 나온다. 왼쪽으로 난 비탈길을 오르면 교회와 놀이터가 있는데, 이곳에서 감포항과 동해가 보인다. 오른쪽으로 난 길을 따라 조금 내려가면 커다란 해국이 그려진 계단이다. 해국길에서 가장 인기 있는 포토 존으로, 사람들이 저마다 사진을 찍으며 추억을 남긴다.

계단을 지나 골목을 따라가면 세월의 깊이가 느껴지는 건물이 보인다. 갈색 문을 단 이 건물 벽에는 ‘옛 건물 지하 창고’라는 안내판이 있다. 대피소 겸 지하 창고로 사용되던 건물이라고 한다. 여기에서 2~3분 거리에 ‘다물은집’이라는 일본식 가옥이 있다. 원래 해국길 주변은 1920년대 개항한 뒤 일본인 이주 어촌이 형성된 곳으로, 당시 가장 번화한 거리였다고 한다. 다물은집은 일본 어민이 촌락을 이룬 흔적이다. 해국길을 걷다 보면 옛 일본 가옥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는데, 지금은 국밥집, 약국, 세탁소 등으로 사용된다. 

“이승에서 들려줄 수 없는 이 사랑을 다음 생에서 꼭 갚을게요. 다시 태어나도 당신을 선택하고, 당신 나라를 선택하고, 우리 아기를 선택할 거예요. 지금까지 내 나라가 당신과 당신 나라에 준 많은 고통들, 제가 다 짊어지고 갈게요. 쪽지 편지 하나를 남겨둔 채 그녀와 아이는 사라졌다. 차마 말로 할 수 없었던 시간들이 용수철처럼 튀어 올라 종무의 가슴을 때린다.”

벽에 주인석의 소설 《감포 깍지길》 한 대목이 적혔다. 다물은집 건너편에 자리한 건물은 우뚝 솟은 굴뚝이 시선을 붙잡는다. 목욕탕으로 사용하던 건물인데, 지금은 아무도 살지 않는다. 건물 옆으로 난 길을 따라 100m 남짓 가면 오래된 우물 터가 나온다. 두레박이 있고 우물 속에 물도 찰랑이지만, 마실 수는 없다. 일제강점기에 마을 사람들이 공동으로 사용하던 우물이라고 한다.

해국길 건너편 감포항에서 북쪽으로 10여 분 올라가면 송대말등대가 있다. 송대말은 ‘소나무가 우거진 대의 끝부분’이라는 뜻. 이름처럼 절벽 끝에 용틀임하듯 휜 소나무들이 있고, 그 사이로 푸른 동해가 흰 파도를 일으키며 넘실댄다. 소나무 숲을 지나 절벽 가까이 내려가면 새하얀 등대 2기가 보인다. 왼쪽 관리소 건물 위에 있는 것은 감은사지 삼층석탑을 본떠 지은 새 등대고, 그 옆에 1955년 무인 등대로 세운 옛 등대가 있다. 등대 아래로 검은 갯바위와 바다가 어우러진 풍경이 멋지다. 바위에서는 낚시꾼들이 한가한 시간을 보낸다.

송대말등대에서 나와 경주 문무대왕릉과 감은사탑을 보고, 경주 시내를 여행하는 코스로 잡으면 된다. 문무대왕릉은 삼국 통일을 완수한 문무왕이 죽어서도 용이 되어 나라를 지키겠다며 묻힌 곳. 일출 여행지로도 유명하다. 문무대왕릉에서 경주 시내로 가는 길에 ‘신라 탑의 전형’이라 불리는 감은사탑이 있다. 더할 것도, 뺄 것도 없는 감은사탑의 완벽한 조형미가 보는 이를 매료한다. 

가을에 가장 어울리는 경주의 여행지를 꼽으라면 동궁과 월지 아닐까. 동궁은 태자가 살던 신라 왕궁의 별궁, 월지는 동궁 안에 있는 연못이다. 그동안 안압지, 임해전지로 불리다가 경주 동궁과 월지로 명칭이 바뀌었다. 동궁과 월지를 비롯해 첨성대와 대릉원 주변에 해가 지고 은은한 조명이 들어오면, 이 세상 풍경이 아닌 듯 아름답다.

분황사도 운치 있다. 검은 돌을 쌓아 만든 분황사 모전석탑은 국내에서 보기 드문 탑이다. 이맘때면 주위의 단풍과 어울려 이국적인 분위기를 자아낸다. 경주교촌마을도 가을 정취를 느끼기에 좋다. 기와지붕과 돌담이 어우러진 마을을 걷다 보면 깊어가는 가을을 실감할 수 있다. ‘최 부잣집’으로 불리는 경주교동최씨고택은 노블레스 오블리주의 상징. 마당 한쪽에 있는 목재 곳간은 쌀 800석을 보관할 수 있으며, 현존하는 목재 곳간 가운데 가장 크다고 한다.

경주는 국내 최고의 관광지답게 다채로운 먹거리가 여행객을 즐겁게 한다. 감포항에서는 복어회를 맛보자. 복어회를 주문하면 회부터 탕, 튀김까지 코스로 나온다. 경주 향토 음식 브랜드 ‘별채반’은 놋그릇에 음식을 담아 1인 상으로 제공해, 나 홀로 여행자에게도 안성맞춤이다. 교동최씨고택 옆 골목의 ‘교리김밥’은 달걀지단을 듬뿍 넣은 김밥으로 유명하다. 성동시장의 우엉김밥, 〈백종원의 3대 천왕〉에 출연한 뒤 주가가 오른 ‘명동쫄면’의 유부쫄면도 별미다. Visitkorea (November, kyungbuk) 


lt=35.804736&ln=129.502044



역사년표Map (1945년이후 10대뉴스)
BC -AD 1 -600 -1000 -1500 -1800 -1900 -1950 -1980-현재

한국 Korea Tour in Subkorea.com Road, Islands, Mountains, Tour Place, Beach, Festival, University, Golf Course, Stadium, History Place, Natural Monument, Paintings, Pottery, K-jokes, 중국 China Tour in Subkorea.com History, Idioms, UNESCO Heritage, Tour Place, Baduk,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J-Cartoons, 일본 Japan Tour in Subkorea.com Tour Place, Baduk,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History, Idioms, UNESCO Heritage, E-jokes, 인도 India Tour in Subkorea.com History, UNESCO Heritage, Tour Place,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Paintin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