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le 한국어

詩그루터기

오늘 :
870 / 10,744
어제 :
1,546 / 31,519
전체 :
3,238,510 / 154,013,313

詩그루터기

방선생과 노태맹시인

노태맹 시인 - 1962년 경남 창녕 출생. 계명대 철학과, 영남대 의학과 졸업. 1990년 '문예중앙' 신인상으로 등단. 시집 : 유리에 가서 불탄다(세계사, 1990), 푸른 염소를 부르다(만인사, 2008), 시인과의 만남(facebook)
추천 수 : 0 / 0
조회 수 : 2055
2015.10.13 (06:32:57)
강변, 그 세 겹의 무늬
정화진(1959- )

한결같은 무늬......, 세 겹의 괴로움이다
이끌리지도 그렇다고 남아 있는 것도 같지 않은
떠 흐르는 풀잎 같은 시간의 땅은
모래다
죽음의 노래가 흘러나오는
바람의 결을 빌린 땅
목이 잠기는 고요한 버들이 있다
봉두난발 마른 사람의 눈빛이 흐르다 멎는
멀리 강변에
괴로움은 깊고 깊어져
슬픔의 무늬를 짓는다
하염없이 한결같이
있는 것도 없는 것도 아닌 겹의 무늬를 주르륵
(『고요한 동백을 품은 바다가 있다』. 민음사. 1994)

제목에 마음을 빼앗긴다. 고통의 노래에 마음을 빼앗긴다. 동백을 품은 붉고 푸른 바다에 마음이 잠긴다. 괴로움이 깊고 깊어진다면 그것은 어떤 무늬를 가질까? 있는 것도 아니고 없는 것도 아닌 몇 겹의 무늬는 현묘하거나 해탈한 무늬가 아니라 그저 봉두난발의 버려진 무늬일 뿐이다. 우리 삶이 점점 버들처럼 물에 잠기고 있다. 누군가의 말처럼 과거의 권력은 사람들을 죽게 하고 살게 내버려두었다면, 지금의 권력은 사람들을 살게 하고 죽게 내버려둔다. ‘중요한’ 사람들만 살게 만들어 두고 나머지는 알아서 살게 한다. 흐르지 않는 강은 뚱뚱해져 있고, 우리는 죽음의 노래를 듣게 될 것이다.

고요한 바다. 그러나 <낡은 옷의 사람들은 절름거리며/ 그들 몫의 생애를 건너가고> 있지만 그 고요한 바다는 <동백을 품은 채 누워 있다.> 붉고 푸른 바다. 20년이 지난 시가 우리의 현실 속에서 현재로서 읽힌다.

(매일신문. 노태맹 시인 2015.01.29)

번호
 
닉네임 등록일 조회 추천
15 노태맹 황지우 - 뼈아픈 후회
scoreup
2015-10-19 1244  
14 노태맹 이성복 - 來如哀反多羅 9
scoreup
2015-10-06 1266  
13 노태맹 박재삼 - 가난의 골목에서는
scoreup
2015-10-08 1298  
12 노태맹 신대철 - 잎, 잎
scoreup
2015-10-07 1305  
11 노태맹 엄원태 - 독무(獨舞)
scoreup
2016-01-27 1407  
10 노태맹 송재학 - 푸른빛과 싸우다 1 -등대가 있는 바다
scoreup
2015-10-15 1415  
9 노태맹 문인수 - 그립다는 말의 긴 팔
scoreup
2015-10-06 1419  
8 노태맹 폴발레리 - 해변의 묘지
scoreup
2016-01-27 1442  
7 노태맹 오규원 - 산과 길
scoreup
2015-10-07 1617  
6 노태맹 기형도 - 빈 집
scoreup
2016-01-29 1627  
5 노태맹 송찬호 - 고양이가 돌아오는 저녁
scoreup
2015-10-09 1636  
4 노태맹 이하석 - 의자의 구조
scoreup
2015-10-09 1830  
3 노태맹 폴 엘뤼아르 - 죽음 사랑 인생
scoreup
2015-10-08 1831  
2 노태맹 송욱 - 아악(雅樂) 중광지곡(重光之曲)
scoreup
2015-10-13 1866  
Selected 노태맹 정화진 - 강변, 그 세 겹의 무늬
scoreup
2015-10-13 2055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