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le 한국어

詩그루터기

오늘 :
307 / 1,852
어제 :
1,458 / 28,838
전체 :
3,233,194 / 153,883,745

詩그루터기

방선생과 노태맹시인

노태맹 시인 - 1962년 경남 창녕 출생. 계명대 철학과, 영남대 의학과 졸업. 1990년 '문예중앙' 신인상으로 등단. 시집 : 유리에 가서 불탄다(세계사, 1990), 푸른 염소를 부르다(만인사, 2008), 시인과의 만남(facebook)
추천 수 : 0 / 0
조회 수 : 1397
2015.10.15 (07:13:26)
푸른빛과 싸우다 1 -등대가 있는 바다
송재학(1955- )

바다 근처 해송과 배롱나무는 내 하루를 기억한다 나무들은 밤이면 괴로움과 비슷해진다 나무들은 잠언에 가까운 살갗을 가지고 있다 아마 모든 사람의 정신은 저 숲의 불탄 폐허를 거쳤을 것이다 내가 만졌던 고기의 푸른 등지느러미, 그리고 등대는 어린 날부터 내 어두운 바다의 수평선까지 비추어왔다
(......)
낯선 이가 살았던 어둠, 왜 그는 등대를 혹은 푸른빛을 떠나지 못하는가
바다를 휩쓸고 지나가는 햇빛은 폭풍처럼 기록된다, 그리고 등대
(『푸른빛과 싸우다』 문학과 지성사. 1994)

이 시의 이미지를 하나로 연결하여 설명하기는 힘들다. <밝음과 어둠이 같은 느낌인 바다>는 분절되지 않고 분별되지 않는다. 시는 마침표마저 지워 버렸다. 시에서 마침표는 사유의 절단면의 표상이다. 해서 푸른빛이 무엇을 의미하고 왜 그 푸른빛과 싸우는지 명확하지 않다. 그저 잠언처럼 이미지들은 모호하게 우리에게 다가온다.

그런데 그 때 우리는 바닷가 소나무 숲과 배롱나무 곁을 밤이 되도록 괴로움으로 거니는 한 사람을 만난다. 앞 선 누군가도 그와 같은 괴로움으로 숲길을 걸었을 것이라는 것을 그는 안다. 그는 어둠을 비추는 등대라는 표상을 떠 올린다. 그런 그가 등대와 푸른빛을 떠나지 못하는 것은 당연하다. 그렇다면, 왜 그는 푸른빛과 싸우는 것일까? 등대의 불빛이 찾아 헤맨 것은 어둠 속의 푸른빛이 아니었던가?

모든 이념과 신념과 이미지는 부정을 통해서만 재 긍정된다. 빛깔을 드러내는 햇빛조차도 ‘폭풍’을 통해서 색을 분배한다. 푸른빛은 다른 빛깔 뿐 만 아니라 스스로의 푸른빛과도 싸워야 스스로를 드러낼 수 있는 것이 아닐까. 등대가 외부의 불빛이 아니라 자기 내부의 불빛이라면. 그러나 자기 스스로와 싸워 자기를 드러내는 것은 참으로 힘겹다.

(매일신문. 노태맹 시인 2015.02.05)

번호
 
닉네임 등록일 조회 추천
15 노태맹 황지우 - 뼈아픈 후회
scoreup
2015-10-19 1239  
14 노태맹 이성복 - 來如哀反多羅 9
scoreup
2015-10-06 1260  
13 노태맹 박재삼 - 가난의 골목에서는
scoreup
2015-10-08 1287  
12 노태맹 신대철 - 잎, 잎
scoreup
2015-10-07 1297  
Selected 노태맹 송재학 - 푸른빛과 싸우다 1 -등대가 있는 바다
scoreup
2015-10-15 1397  
10 노태맹 엄원태 - 독무(獨舞)
scoreup
2016-01-27 1399  
9 노태맹 문인수 - 그립다는 말의 긴 팔
scoreup
2015-10-06 1408  
8 노태맹 폴발레리 - 해변의 묘지
scoreup
2016-01-27 1431  
7 노태맹 오규원 - 산과 길
scoreup
2015-10-07 1610  
6 노태맹 기형도 - 빈 집
scoreup
2016-01-29 1620  
5 노태맹 송찬호 - 고양이가 돌아오는 저녁
scoreup
2015-10-09 1632  
4 노태맹 이하석 - 의자의 구조
scoreup
2015-10-09 1823  
3 노태맹 폴 엘뤼아르 - 죽음 사랑 인생
scoreup
2015-10-08 1828  
2 노태맹 송욱 - 아악(雅樂) 중광지곡(重光之曲)
scoreup
2015-10-13 1858  
1 노태맹 정화진 - 강변, 그 세 겹의 무늬
scoreup
2015-10-13 2047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