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詩그루터기

오늘 :
475 / 3,205
어제 :
1,268 / 30,601
전체 :
3,159,620 / 152,233,920

詩그루터기

방선생과 노태맹시인

노태맹 시인 - 1962년 경남 창녕 출생. 계명대 철학과, 영남대 의학과 졸업. 1990년 '문예중앙' 신인상으로 등단. 시집 : 유리에 가서 불탄다(세계사, 1990), 푸른 염소를 부르다(만인사, 2008), 시인과의 만남(facebook)
추천 수 : 0 / 0
조회 수 : 1154
2015.10.19 (07:07:28)
뼈아픈 후회
황지우(1952- )

아무도 사랑해본 적이 없다는 거:
언제 다시 올지 모를 이 세상 지나가면서
내 뼈아픈 후회는 바로 그거다
그 누구를 위해 그 누구를
한 번도 사랑하지 않았다는 거
젊은 시절, 내가 자청한 고난도
그 누구를 위한 헌신은 아녔다
나를 위한 헌신, 한낱 도덕이 시킨 경쟁심:
그것도 파워랄까, 그것마저 없는 자들에겐
희생은 또 얼마나 화려한 것이었겠는가
그러므로 나는 아무도 사랑하지 않았다
그 누구도 걸어 들어온 적 없는 나의 폐허:
다만 죽은 짐승 귀에 모래의 말을 넣어주는 바람이
떠돌다 지나갈 뿐
나는 이제 아무도 기다리지 않는다
그 누구도 나를 믿지 않으며 기대하지 않는다
(『어느 날 나는 흐린 주점에 앉아 있을 거다 』. 문학과 지성사. 1998)

내가 정말 누군가를 사랑했을까, 하는 질문을 던지는 것은 언제나 마음 아픈 일이다. 이 시를 읽을 때마다 나는 내가 사랑이라는 것을 한 적이 있을까 하는 자책을 하게 된다. 사람에 대한 혹은 이른바 민중에 대한 사랑이라는 것이 나의 쁘띠 부르주아의 장식적 도덕과 권력 의지에 다름 아닌 것이 아닐까 하는 반성. 

시의 화자는 자신의 모든 말이 사막에서 죽은 짐승 귀로 흘러드는 의미 없는 모래 바람과 다르지 않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자신은 이제 아무도, 그 어떤 믿음도 기다리지 않는다고 선언한다. 윤리적으로 그리고 정치적으로도 이 반성은 받아들일 만하다. 그런데 갑자기 시의 화자는 타인이 나를 믿지 않고 기대하지 않는다는 회한으로 시를 마무리 짓는다. 아무도 사랑하지 않았다는 반성은 타인으로 나오는 것이 아니라 나 스스로부터 나오는 것이다. 결국 시인의 ‘뼈아픈 후회’는 타인의 시선에 의해 아직 내가 좌우되고 있다는 것을 돌발적으로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사랑받고자 하는 욕망이 마음의 병을 일으킨다. 아무도, 아무 것도 기다리지 않고 이 생을 사랑하며 지나가는 것이 가능하기는 할까.

(매일신문. 노태맹 시인 2015.02.)

번호
 
닉네임 등록일 조회 추천
Selected 노태맹 황지우 - 뼈아픈 후회
scoreup
2015-10-19 1154  
14 노태맹 이성복 - 來如哀反多羅 9
scoreup
2015-10-06 1174  
13 노태맹 박재삼 - 가난의 골목에서는
scoreup
2015-10-08 1177  
12 노태맹 신대철 - 잎, 잎
scoreup
2015-10-07 1178  
11 노태맹 송재학 - 푸른빛과 싸우다 1 -등대가 있는 바다
scoreup
2015-10-15 1256  
10 노태맹 엄원태 - 독무(獨舞)
scoreup
2016-01-27 1295  
9 노태맹 문인수 - 그립다는 말의 긴 팔
scoreup
2015-10-06 1304  
8 노태맹 폴발레리 - 해변의 묘지
scoreup
2016-01-27 1329  
7 노태맹 오규원 - 산과 길
scoreup
2015-10-07 1520  
6 노태맹 기형도 - 빈 집
scoreup
2016-01-29 1533  
5 노태맹 송찬호 - 고양이가 돌아오는 저녁
scoreup
2015-10-09 1535  
4 노태맹 이하석 - 의자의 구조
scoreup
2015-10-09 1704  
3 노태맹 폴 엘뤼아르 - 죽음 사랑 인생
scoreup
2015-10-08 1711  
2 노태맹 송욱 - 아악(雅樂) 중광지곡(重光之曲)
scoreup
2015-10-13 1763  
1 노태맹 정화진 - 강변, 그 세 겹의 무늬
scoreup
2015-10-13 1946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