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le 한국어

詩그루터기

오늘 :
1,025 / 21,393
어제 :
1,589 / 48,573
전체 :
3,235,501 / 153,951,859

詩그루터기

방선생과 노태맹시인

노태맹 시인 - 1962년 경남 창녕 출생. 계명대 철학과, 영남대 의학과 졸업. 1990년 '문예중앙' 신인상으로 등단. 시집 : 유리에 가서 불탄다(세계사, 1990), 푸른 염소를 부르다(만인사, 2008), 시인과의 만남(facebook)
추천 수 : 0 / 0
조회 수 : 1404
2016.01.27 (07:32:43)
독무(獨舞)
엄 원태(1955- )

검붉은 벽돌담을 배경으로
흰 비닐봉지 하나,
자늑자늑 바람을 껴안고 나부낀다.

바람은 두어평 담 밑에 서성이며 비닐봉지를 떠받친다.
저 말없는 바람은 나도 아는 바람이다.

산벚나무 꽃잎들을 바라보며 우두커니 서 있던 때, 눈물 젖은 내 뺨을 서늘히 어루만지던 그 바람이다.

병원 주차장에 쪼그리고 앉아 통증이 가라앉기만을 기다리고 있을 때, 속수무책 깍지 낀 내 손가락들을 가만히 쓰다듬어주던 그 바람이다.

(......)

(『먼 우레처럼 다시 올 것이다』. 창비. 2013)

자늑자늑한 바람이란 가볍고 부드러우며 차분한 바람을 말한다. 우리가 지금 기다리는 따뜻한 봄날의 바람이기도 하고 우리를 위로해 줄 수 있는, 우리가 위로받고 싶은 그 바람이기도 하다. 내가 눈물 흘릴 때, 내가 고통으로 참담해질 때 바람은 나를 쓰다듬으며 어루만져 준다. 우리는 그 바람이 익숙하다. 내가 홀로일 때 언제나 내 곁을 지키는 바람이기 때문이기도 하고 내가 늘 반복해서 기도하던 그 바람이기도 하기 때문이다. 내가 아는 바람. 그 바람은 나를 허공으로 떠받친다.

그런데 나는 내가 그 바람을 껴안고 나부낀다고 생각한다. ‘제 몸 비워버린 비닐봉지’는 바람을 가슴에 품고 ‘적요한 독무’를 한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그 비닐봉지를 떠받치는 것은 바람. 두 번째 연의 ‘바람은...... 떠받친다’가 없어도 시는 살아나고 덜 불편 했을 텐 데 시인은 왜 굳이 이 서술을 끼워 넣었을까? 

‘나도 아는 바람’은 모두의 바람이다. 모두에게서 오는 바람이고 모두에게로 가는 바람이다. 나는 우리의 나이다. 스피노자는 이것을 관개체성이라고 불렀다. 시인이 눈물 흘리고 쪼그려 앉아 고통스러워할 때 낯익은 바람이 자늑자늑 위로해 주듯이 이 삶도 서로서로에게 위로가 되었으면 좋겠다. 진정한 ‘적요한 독무’는 나도 아는 모두의 바람을 마음을 비우고 팽팽하게 받아들이는 일일 것이다. 

(매일신문. 노태맹 시인 2015.02.12)

번호
 
닉네임 등록일 조회 추천
15 노태맹 황지우 - 뼈아픈 후회
scoreup
2015-10-19 1242  
14 노태맹 이성복 - 來如哀反多羅 9
scoreup
2015-10-06 1263  
13 노태맹 박재삼 - 가난의 골목에서는
scoreup
2015-10-08 1294  
12 노태맹 신대철 - 잎, 잎
scoreup
2015-10-07 1303  
Selected 노태맹 엄원태 - 독무(獨舞)
scoreup
2016-01-27 1404  
10 노태맹 송재학 - 푸른빛과 싸우다 1 -등대가 있는 바다
scoreup
2015-10-15 1406  
9 노태맹 문인수 - 그립다는 말의 긴 팔
scoreup
2015-10-06 1412  
8 노태맹 폴발레리 - 해변의 묘지
scoreup
2016-01-27 1437  
7 노태맹 오규원 - 산과 길
scoreup
2015-10-07 1614  
6 노태맹 기형도 - 빈 집
scoreup
2016-01-29 1623  
5 노태맹 송찬호 - 고양이가 돌아오는 저녁
scoreup
2015-10-09 1635  
4 노태맹 이하석 - 의자의 구조
scoreup
2015-10-09 1826  
3 노태맹 폴 엘뤼아르 - 죽음 사랑 인생
scoreup
2015-10-08 1829  
2 노태맹 송욱 - 아악(雅樂) 중광지곡(重光之曲)
scoreup
2015-10-13 1860  
1 노태맹 정화진 - 강변, 그 세 겹의 무늬
scoreup
2015-10-13 2051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