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le 한국어

詩그루터기

오늘 :
873 / 18,332
어제 :
1,458 / 28,838
전체 :
3,233,760 / 153,900,225

詩그루터기

방선생과 노태맹시인

노태맹 시인 - 1962년 경남 창녕 출생. 계명대 철학과, 영남대 의학과 졸업. 1990년 '문예중앙' 신인상으로 등단. 시집 : 유리에 가서 불탄다(세계사, 1990), 푸른 염소를 부르다(만인사, 2008), 시인과의 만남(facebook)
추천 수 : 0 / 0
조회 수 : 1260
2015.10.06 (08:06:24)
來如哀反多羅 9
이성복(1952- )

검은 장구벌레 입속으로 들어가는
고운 입자처럼
생은 오래 나를 길렀네
그리고 겨울이 왔네
허옇고 퍼석퍼석한 얼음짱,
막대기로 밀어 넣으면
다른 한쪽은 버둥거리며 떠오르고,
좀처럼 身熱은 가라앉지 않았네
아무리 힘줘도
닫히지 않는 바지 자크처럼
無聲의 아우성을 닮았구나, 나의 생이여
애초에 너는 잘못 끼워진 것이었나?
(이성복. 『래여애반다라』. 문학과 지성사)

또, 새해가 왔다. 나이가 들면서 새해 첫 날은 붉은 해를 바라보며 새로운 희망에의 의지를 다져야 한다, 는 것들이 이데올로기임을 알아차린다. 달력이 바뀌었다고 없던 새로운 희망이 생기겠는가? 그러나 어쩌면 이런 말은 너무 가혹할지 모르겠다. 희망조차도 꿈꾸지 못한다면 우리의 삶은 얼마나 너덜너덜하고 아프겠는가?

삶이란 한쪽을 밀어 넣으면 다른 한쪽은 버둥거리면 떠오르는 얼음짱 같은 것이다. 뭉크의 그림처럼, 벌어진 바지처럼 입을 벌리고 절규하는 것이 삶이다. 그러나 시인은 상처를 드러내고 지하도에 엎드린 거지가 되고 싶은 것이 아니라 왜 이 삶이 잘못 끼워졌느냐고 질문하고 싶은 것이다. 우리도 질문해야 한다. 슬픔에 대해, 희망에 대해.

<래여애반다라>는 신라 향가의 이두문으로 ‘오다, 서럽더라’의 뜻으로 새겨진다 한다. 나는 이것을 이렇게 읽고 싶다. ‘오라, 슬픔을 받들고’. 희망은 지난 슬픔을 가슴 속에 새길 때에만 가능할 것이다. 새해에는 더 많이 슬퍼하자. 그래야 한다.

노태맹 시인 2015.

번호
 
닉네임 등록일 조회 추천
29 노태맹 황지우 - 뼈아픈 후회
scoreup
2015-10-19 1240  
Selected 노태맹 이성복 - 來如哀反多羅 9
scoreup
2015-10-06 1260  
27 노태맹 박재삼 - 가난의 골목에서는
scoreup
2015-10-08 1288  
26 노태맹 신대철 - 잎, 잎
scoreup
2015-10-07 1299  
25 노태맹 송재학 - 푸른빛과 싸우다 1 -등대가 있는 바다
scoreup
2015-10-15 1400  
24 노태맹 엄원태 - 독무(獨舞)
scoreup
2016-01-27 1401  
23 노태맹 문인수 - 그립다는 말의 긴 팔
scoreup
2015-10-06 1408  
22 노태맹 폴발레리 - 해변의 묘지
scoreup
2016-01-27 1432  
21 노태맹 오규원 - 산과 길
scoreup
2015-10-07 1611  
20 노태맹 기형도 - 빈 집
scoreup
2016-01-29 1621  
19 노태맹 송찬호 - 고양이가 돌아오는 저녁
scoreup
2015-10-09 1633  
18 노태맹 이하석 - 의자의 구조
scoreup
2015-10-09 1823  
17 노태맹 폴 엘뤼아르 - 죽음 사랑 인생
scoreup
2015-10-08 1829  
16 노태맹 송욱 - 아악(雅樂) 중광지곡(重光之曲)
scoreup
2015-10-13 1859  
15 노태맹 정화진 - 강변, 그 세 겹의 무늬
scoreup
2015-10-13 2048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