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물 종의 입장에서 보면, 각각의 생물 종은 어떤 지역에 그냥 살고 있는 것이 아니라 그 지 역을 차지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은어는 맑은 계곡 물에만 살고' 뱀장어는 성체가 되면 바다에서 강을 따라 올라와 살고, 동해에 가면 고등어가 있고, 황해에 가면 조기가 있는 것 등도 생물 종의 입장에서 보면 그 지역을 차지하고 있는 것이다. 또한 메뚜기는 논둑에 살며 그것도 꼭 여름철이라야 한다. 이렇듯 모든 생물은 고유한 자기 지역을 가지고 있다. 왜 그럴까?
  
이에 대한 해석은 다윈의 진화론에 의존하는 수밖에 없을 것 같다. 주어진 환경에 함께 존재하는 생물은 종족을 번식시키기 위해 서로 경쟁, 공존을 거듭한다. 결국 어떤 특수한 생물 종만이 살아남게 되는데, 이 때 살아남은 종을 ‘환경에 적응한 종’이라고 한다. 환경에 적응한 종은 바로 그 환경에 맞게 몸의 모양이나 내부 생리 작용을 변형시킨 종이다. 선인장의 가시는 바로 건조에 견디기 위한 적응이라고 해석하는 것이 그 예이다.
  
서로 다른 생물의 종류가 얼마나 있는가를 나타내고자 할 때, 생물의 다양성이란 개념을 사용한다. 지금까지 생물은 종의 다양성을 증가시키는 방향으로 진화하여 왔다. 최초의 생물이 출현한 35억 년 전에는 아주 단순한 박테리아와 유사한 유기체가 유일한 생물이었으나, 지금은 수백만 가지에 달하는 생물 종들이 존재하고 있다. 그 동안 진화를 거듭하면서 분화에 분화를 거듭한 것이다. 그렇다면 다양성은 증가하는 것일까?  

<고철환, ‘자연 생태계’에서>


 ① 적자생존(適者生存) 

 ② 약육강식(弱肉强食) 

 ③ 상호의존(相互依存) 

 ④ 인과응보(因果應報) 

 ⑤ 근묵자흑(近墨者黑) 


[Question-Gosa07]


한국 Korea Tour in Subkorea.com Road, Islands, Mountains, Tour Place, Beach, Festival, University, Golf Course, Stadium, History Place, Natural Monument, Paintings, Pottery, K-jokes, 중국 China Tour in Subkorea.com History, Idioms, UNESCO Heritage, Tour Place, Baduk,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J-Cartoons, 일본 Japan Tour in Subkorea.com Tour Place, Baduk,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History, Idioms, UNESCO Heritage, E-jokes, 인도 India Tour in Subkorea.com History, UNESCO Heritage, Tour Place,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Paintin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