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jk04-56. 밑줄 친 부분과 바꿔 쓰기에 적절한 속담은?

  “그저 썩지만 않는다는 게 아니라 거기서 말못할 풍미를 맛볼 수 있다는 거, 그것이 중요한 포인트지……. 남들은 나를 글줄이나 쓰는 사람으로 치부하지만, 붓 한자루로 살아왔다면서 나는 한 번도 피딴만한 글을 써 본적이 없다네. [망건을 십 년 뜨면 문리(文理)가 난다]는 속담도 있는데, 글 하나 쓸 때마다 입시를 치르는 중학생마냥 긴장을 해야 한다니 망발도 이만저만이 아니지…….”
  “초심불망(初心不忘)이라지 않아……. 늙어 죽어도 중학생일 수만 있다면 오죽 좋아…….”

① 서투른 목수가 연장 탓한다.
② 게으른 선비 책장 넘기듯 한다.
③ 서당 개 삼 년이면 풍월을 읊는다.
④ 될성부른 나무는 떡잎부터 알아본다.

-----> Question-정답은? 



한국 Korea Tour in Subkorea.com Road, Islands, Mountains, Tour Place, Beach, Festival, University, Golf Course, Stadium, History Place, Natural Monument, Paintings, Pottery, K-jokes, 중국 China Tour in Subkorea.com History, Idioms, UNESCO Heritage, Tour Place, Baduk,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J-Cartoons, 일본 Japan Tour in Subkorea.com Tour Place, Baduk,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History, Idioms, UNESCO Heritage, E-jokes, 인도 India Tour in Subkorea.com History, UNESCO Heritage, Tour Place,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Paintin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