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jk02-47. 다음 글에 담긴 ‘만도’의 심정을 가장 잘 표현한 것은?

“진수야!”/버럭 소리를 질렀다.
“이리 들어와 보래!”/“⋯⋯.”
진수는 아무런 대꾸도 없이 어기적어기적 다가왔다. 다가와서 방 문턱에 걸터앉으니까, 여편네가 보고, 
“방으로 좀 들어오이소.” / 하였다.
“여기 좋심더.”
그는 수세미 같은 손수건으로 이마와 코언저리를 싹씩 닦아 냈다.
 
“마, 아무 데서나 묵어라, 저----국수 한 그릇 말아 주소.”/“야.”
“곱배기로 잘 좀⋯⋯. 참지름도 치소, 알았능교?”/“야아.”
여편네는 코로 히죽 웃으면서, 만도의 옆구리를 살짝 꼬집고는 소쿠리에서 삶은 국수 두 뭉텅이를 집어 들었다. 

① 금강산도 식후경 ② 우은 아이 젖 준다.
③ 피는 물보다 진하다. ④ 미운 쥐도 품에 품는다.

-----> Question-정답은? 


한국 Korea Tour in Subkorea.com Road, Islands, Mountains, Tour Place, Beach, Festival, University, Golf Course, Stadium, History Place, Natural Monument, Paintings, Pottery, K-jokes, 중국 China Tour in Subkorea.com History, Idioms, UNESCO Heritage, Tour Place, Baduk,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J-Cartoons, 일본 Japan Tour in Subkorea.com Tour Place, Baduk,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History, Idioms, UNESCO Heritage, E-jokes, 인도 India Tour in Subkorea.com History, UNESCO Heritage, Tour Place,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Paintin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