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배기유머 > 고사성어 > 가나다순 > ~~~ > 흑우생백독 黑牛生白犢

고사성어 검색창을 귀하의 홈페이지에 링크해 보세요.
<SCRIPT SRC="http://www.subkorea.com/education/gosa/search.js"></SCRIPT>
 
검은 소가 흰 송아지를 낳았다는 말로, 재앙이 복이 되기도 하고 복이 재앙이 되기도 한다는 뜻이다.  

송나라 사람 중에 어질고 의로운 행동을 하기 좋아하는 사람이 있었는데, 삼대에 걸쳐 계속 이것에 힘썼다. 

하루는 그 집에서 기르는 검은 소가 까닭도 없이 흰 송아지를 낳자 그것에 대하여 공자에게 물었다. 이에 공자는 다음과 같이 대답했다. 

"이것은 길한 징조이니 그것을 하나님께 바치시오." 
 
그로부터 일년 후, 그의 아버지가 까닭도 없이 눈이 멀었다. 그런데 그 집 소가 또다시 흰 송아지를 낳았다. 그의 아버지는 또 다시 그의 아들을 시켜 공자에게 물어보도록 하였다. 

이때 아들은 말했다. 
 
"먼젓번에 그 분에게 물어보고 눈이 멀었는데 또 무엇 때문에 물으려 하십니까?" 

아버지가 말했다. 

"성인의 말씀은 먼저는 어긋나다가도 뒤에는 들어맞는다. 다시 그분께 여쭈어 보거라." 

그 아들이 또다시 공자에게 물어보니, 공자가 말했다. 
 
"길한 조짐이로다." 
 
그리고 다시 그 송아지로 제사를 지내도록 하였다. 

아들이 돌아와 말을 아뢰니 그의 아버지가 말했다. 
 
"공자님의 말씀대로 행하거라." 

그로부터 일년 후, 그 집 아들도 또 까닭없이 눈이 멀었다. 그 뒤에 초나라가 송나라를 공격하여 그들이 사는 성까지 포위하였다. 

백성들은 자식을 바꾸어 잡아먹고 유해를 쪼개어 밥을 지었다. 장정들은 모두 성 위로 올라가 싸우다가 태반이 죽었다. 

그러나 이들 부자는 모두 눈이 멀었기 때문에 화를 면할 수 있었다. 포위가 풀리게 되자 그들은 다시 눈이 회복되어 사물을 볼 수 있게 되었다. 

인생이 행복만 있을 수도 없을 뿐만 아니라 불행만 있을 수도 없다. 그러므로 견디기 어려운 불행을 만났다고 하여 실의에 빠져 있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 
 
이 고사는 '새옹지마'와 유사하다. 
 
[출전] 열자(列子) 설부(說符) 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