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배기유머 > 고사성어 > 고구려 > 시조 동명성왕(東明聖王)
 
[참고] 부여:금와 신라:혁거세 중국:전한(前漢)

Google

고구려의 시조(졸본 부여) 동명성왕의 성은 고씨(高氏)이며 이름은 주몽(朱蒙) 이다. 

해모수 신화 -삼국유사에서- 

북부여 고기(古記)에 말하기를, '전한(前漢) 선제(先帝) 신작(神爵) 3년 임술(B.C 58) 4월 8일에 천제(天帝)가 흘승골성(訖升骨城-지명)에 내려와서 오룡거(五龍車 -천자가 타는 수레)를 타고 도읍을 정하고서 왕이라 일컬었다. 
 
나라 이름을 북부여라 하고, 스스로 이름을 해모수(解慕材)라 했다. 아들을 낳아 이름을 부루(夫妻)라 하고, 씨(氏)를 해(解)라 했다. 왕은 뒤에 상제 (上帝)의 명령으로 도읍을 동부여로 옮겼다. 동명제(東明帝)는 북부여를 계승하여 일어나서 졸본주에 도읍을 정하고 졸본 부여가 되었으니 이것이 곧 고구려의 시조이다'라고 했다. (북부여) 

금와 신화 -삼국유사에서- 

처음에 북부여(夫餘) 왕 해부루(解夫婁)가 늙도록 아들이 없어 산천에 제사를 지내며 대를 이을 아들을 구하였다. 
 
하루는 왕이 탐 말이 곤연(鯤淵)이란 연못가에 이르러 큰 돌을 보더니 눈물을 흘렸다. 왕은 매우 이상하게 여겨 사람을 시켜 그 돌을 옮겨 놓게 하였다. 그랬더니 돌 밑에 금빛을 띤 개구리 모양의 어린아이가 있었다. 

"하늘이 내게 아들을 내려 주셨도다." 

왕은 기뻐하며 말하였다. 

왕은 아이를 궁중에 데려와 금와라는 이름을 지어 주었다. 아이는 보살핌을 받으며 잘 자라 태자로 책봉되었다. 

몇년 후 재상 아란불(阿蘭弗)이 왕에게 이렇게 말하였다. 

"얼마 전, 천신(하늘의 신)이 나에게 나타나 말하기를 '장차 나의 자손으로 하여금 이곳에 나라를 세우게 하려하니 너희는 다른 곳으로 피하라. 동쪽 바닷가에 가섭원이란 곳이 있는데, 그곳은 땅이 기름지고 오곡이 잘 자라니 나라를 세우기에 알맞다.'고 하였습니다." 

왕은 하늘의 명령을 쫓기로 하고 가섭원으로 도읍을 옮겨 나라 이름을 동부여라 하였다. 

해부루 일행이 떠난 곳에는 어디서 왔는지 알 수 없는 사람이 스스로 천제의 아들 해모수(解慕漱)라 하며 도읍을 정하고 나라 살림을 차렸다 (해모수의 나라를 해부루의 동부여와 구분하기 위하여 북부여라고 일컬음.) 
 
주몽 신화 

동부여에서는 해부루가 죽은 뒤 금와(金蛙)가 왕위를 이었다. 어느 날 금와왕이 태백산 남쪽으로 사냥을 나갔다가, 우발수 강가에서 웬 여인을 만났다. 왕이 내력을 물으니 여인이 이렇게 말하였다. 

"나는 하백(河伯)의 딸로서 이름은 유화(柳花)라고 합니다. 어느 날 동생들과 함께 나와 놀고 있을 때 한 남자를 만났는데, 그는 스스로 천제의 아들 해모수라고 하였습니다. 
 
그는 나를 웅심산(熊神山) 아래에 있는 압록강(鴨綠江)가의 집으로 데리고 가서 사랑을 나누고 다시는 나타나지 않았습니다.상세내용 우리 부모는 중매도 없이 인연을 맺었다 하여 나를 내쫓았습니다. 그래서 이렇게 우발수 가에 와서 살고 있습니다." 

금와왕은 이상하게 여기고 그 여자를 데려다가 깊숙한 방에 가두었다. 

그랬더니 그 여자에게 햇빛이 비치는데, 그 여자가 피하면 햇빛이 따라와서 비추는 것이었다. 그 후로 여자에게 태기가 있더니 닷 되들이만한 큰 알을 낳았다. 

금와왕은 좋지 못한 일이라 하여 그 알을 버리게 하였다. 개와 돼지에게 주었지만 먹지 않았다. 알을 길바닥에 버렸더니 소와 말이 밟지않고 피해갔다. 그래서 들판에 버렸더니 새들이 날아와 날개로 감쏴 주었다. 

왕이 그 알을 쪼개어 보려고 하였으나 깨어지지 않으므로 하는 수 없이 그 어미에게 돌려주었다. 그 어미는 포대기로 알을 싸서 따뜻한 곳에 두었다. 

얼마 후 한 사내아이가 알의 껍질을 깨뜨리고 나왔다. 때는 곧 임인(BC79) 5월 5일이다. 곧 한(漢)나라왕 불능(弗陵- 8대 소제) 원봉(元鳳)2년이다. 
 
아이는 생김새가 영특하고 준수하여 나이 겨우 7세에 숙성한 품이 남과 다르고, 손수 활과 화살을 만들어 쏘는데 백발백중이었다. 부여 사람들의 말에 활 잘 쏘는 사람을 주몽이라 하였으므로 아이의 이름도 주몽이라 불렀다. 

금와왕에게는 일곱 아들이 있어 항상 주몽과 함께 놀곤 하였는데 아들들의 재주가 주몽을 따르지 못하였다. 어느 날 큰아들 대소(帶素)가 왕에게 말하기를, 

"주몽은 사람에게서 태어난 것이 아닙니다. 또한 그는 용맹스러우니 만약 일찍이 주몽을 처치하지 않았다가는 나중에 화를 입을까 걱정됩니다. 빨리 없애 버리는 것이 좋겠습니다." 

라고 하였다. 그러나 왕은 그 말을 듣지 않고 주몽에게 말을 기르는 일을 보게 하였다. 

주몽은 말을 기르면서 뛰어난 말은 먹이를 적게 주어 여위게 만들고, 둔한 말을 잘 먹여서 살찌게 하였다. 

왕은 살찐 말만 골라 타고, 여윈 말은 주몽에게 주었다. 또한 들판으로 사냔을 나갈 때면 주몽이 활을 잘 쏘므로 화살을 적게 주었지만, 주몽은 언제나 남보다 많은 짐승을 잡았다. 왕자와 신하들은 주몽을 질투하여 몰래 죽이려 하였다. 주몽의 어머니가 이 사실을 알고 아들에게 말하기를, 

"이 나라 사람들이 장차 너를 죽이려 하는구나. 그러니 너는 어서 이 곳을 떠나거라. 너는 재주와 뛰어난 계략이 있으니 어디 간들 무슨 일을 못하겠느냐? 이곳에 머물러 있다가 일을 당하는 것보다는 차라리 멀리 떠나가서, 큰 뜻을 이루는 것이 나으리라." 

하였다.

 
주몽은 곧 오이(烏伊), 마리(摩離), 협부(陜父) 등 세 사람을 데리고 몰래 도망하였다. 엄수(淹水)라는 강가에 이르러 강을 건너려 하였으나 다리가 없었다. 
 
주몽은 뒤를 쫓는 군사들 에게 잡힐 것 같아 강물을 보고 탄식하였다. 

"나는 천제의 아들이요, 하백의 외손자이다. 오늘 도망하고 있는데 추격병이 쫓아오니 어찌하면 좋겠는냐?" 

그러자 수많은 물고기와 자라들이 떠 올라 다리를 만들어 주었다. 주몽 일행이 무사히 강을 건너자 물고기와 자라가 흩어져 뒤를 쫗던 군사들은 강물을 건널 수 없어 돌아가고 말았다. 

주몽 일행이 모둔곡에 이르자 세 사람을 만나게 되었다. 한 사람은 베 옷을 입고, 한 사람은 장삼을 입고, 또 한 사람은 수초로 짠 옷을 입고 있었다. 

"그대들은 어떤 사람들이냐? 이름은 무엇이라 하느냐?" 

주몽이 물었다. 베옷 입은 사람이 말하기를, 

"나의 이름은 재사라 하오." 

하고 장삼입은 사람은, 

"나는 무골이라 하오." 

하고 수초로 짠 옷을 입은 사람은, 

"나는 묵거라고 하오." 

하면서 성은 말하지 아니하였다. 

주몽은 재사에게 극씨라는 성을 주고, 무골에게는 중실씨, 묵거에게는 소실씨 라는 성을 지어 주었다. 그리고 그들에게 말하기를, 

"나는 지금 하늘의 명을 받아 나라를 세우고자 하는데, 마침 세 분의 어진 사람을 만났으니, 이것이 하늘의 뜻이 아니겠소." 

하였다. 그리고 세 사람의 재능에 따라 각각 알맞은 일을 맡겼다. 

주몽은 그들과 함께 길을 떠나 졸본천에 이르렀다. 그리고 그곳 땅이 아름답고 기름지며, 산천이 험하여 지키기에 좋을 것 같으므로 그곳에 도읍을 정하기로 하였다. 

그러나 궁궐을 지을 겨를이 없으므로 비류수(沸流水) 가에 집을 짓고 살며 나라 이름을 고구려(高句麗)라 하고 고씨로 성을 삼았다. 이 때 주몽은 22세, 신라 시조 혁거세가 나라를 세운 지 21년 되던 기원전 37년이었다. 

주몽이 나라를 세우자 사방에서 찾아오는 사람들이 많았다. 고구려는 말갈 부락과 경계하고 있었으므로 혹시 그들이 침범하여 해를 입힐까 걱정이 되어 이를 쳐서 물리쳤다. 그 뒤 고구려를 두려워 한 말갈은 감히 침범하지 못하였다. 

주몽왕은 비류수 가운데 채소잎이 떠내려오는 것을 보고 그 위쪽에 사람이 살고 있음을 알았다. 그래서 사냥을 떠나 그 곳을 찾다가 마침내 비류국에 이르게 되었다. 

비류국 왕 송양이 나와서 주몽왕을 영접하며, 

"내가 바다 모퉁이에 치우쳐 사는 까닭에 아직도 군자를 만나 보지 못하였소. 그러다가 오늘 우연히 이렇게 만나보니 참으로 다행한 일이오. 그러나 그대가 어디서 왔는지 모르겠군요." 

주몽이 대답하기를, 

"나는 천제의 아들로 먼 곳에서 와서 나라를 세웠소." 

하였다. 송양이 말하기를, 

"나는 대대로 이곳에서 왕 노릇을 하고 있소. 그러나 이 곳은 땅이 좁아서 두 임금이 다스릴 수가 없소. 그대는 도읍을 정한 지 오래되지 않았으니 나에게 복종하는 것이 어떻소?" 

하였다. 이 말을 들은 주몽은 크게 화를 내며 옳고 그름을 따지다가 마침내 활쏘기 재주로 겨루니, 송양이 도저히 이길 수가 없었다. 

참고주몽신화 수록집 : 
[광개토대왕릉비] [삼국사기(三國史記) 권13 고구려본기 시조 동명성왕 (東明聖王)] [제왕운기(帶王韻紀)] [동국이상국집(東國李相國集)] [세종실록지리지] 

2년(기원전 36년) 6월에 송양(松壤)이 나라를 들어 항복하였다. 

왕은 그 곳을 다물도(多勿郡)라 하고, 송양을 그곳 성주로 삼았다. 고구려의 말에, 다시 찾은 옛 땅을 다물이라 하였으므로 그와 같이 이름 지은 것이다. 

4년(기원전 34년) 7월 성곽과 궁실을 지었다. 

6년(기원전 32년) 10월에 왕은 오이와 부분노(扶芬奴)에게 명하여 태백산 (백두산) 동쪽에 있는 행인국(荇人國)을 정벌하고 그 땅을 성읍으로 삼았다. 

10년(기원전 28년) 연호를 세워 다물(多勿)이라 하였다. 11월에 왕은 부위염 (扶尉厭)으로 하여금 북옥저(北沃沮)【동명성제가 북부여에서 도망나온 후 북부여가 한에게 망한 후 장춘부근으로 이주 한 후 이해에 멸망한 것으로 사료된다. 즉 북옥저는 북부여의 후예이다】를 정벌하여 멸망시키고 그 땅을 성읍으로 삼았다. 
 
12년(기원전 26년) 졸본(卒本)에서 눌현(訥見)으로 도읍을 옮겼다. 
 
14년(기원전 24년) 8월에 왕의 어머니인 유화 부인이 동부여에서 숨을 거두자 동부여의 금와왕은 태후의 예로 장사 지내었다. 10월에 왕은 동부여에 사신을 보내어 예물을 바치고 그 덕에 보답하였다. 

19년(기원전 19년) 4월에 왕자 유리(琉璃)가 부여로부터 그 어머니와 함께 도망해 왔다. 왕은 그들을 반가이 맞아 유리를 태자로 삼았다. 9월에 왕이 세상을 떠나니, 용산(龍山)에 장사 지내고 시호를 동명성왕이라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