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Korea > 그리스.로마신화 > 관련 인물들 > Orion

 
그리스.로마신화 > 관련 인물들 > Orion 관련그림들
 
Orion, a giant, son, by some versions, of Poseidon. He was also, like almost all the giants, said to be a son of Gaia. His legend says that the king of Chios, Oenopion, asked Orion to help and rid his island of the wild beasts. In Chios Orion fell in love with Oenopion’s, daughter, Merope. But Oenopion was against their match. He put out Orion’s eyes, when the latter was asleep. Orion took a child, Cedalion, on his shoulders and asked the boy to lead him in the direction of the rising sun. Immediately Orion’s sight returned. He hurried to take his revenge upon Oenopion but failed, because Hephaestus defended him. 

Later Artemis, enraged with Orion for his disrespect, killed him. She set a scorpion on Orion, which bit him in the head. As a reward for the service, the scorpion was changed into a constellation. Orion underwent a similar metamorphosis. That’s why the constellation of Orion is eternally fleeing before the constellation of Scorpio.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인물. 

일찍이 호메로스 시대에 오리온이라는 별자리로 알려진 거인이자 미남 사냥꾼이다. 오리온에 관한 이야기는 여러 가지가 있다. 그는 (후기의 전설에 따르면) 흙(3명의 신이 오줌을 눈 황소 가죽을 땅에 묻은 자리에서 나온)으로 빚어 만들었으며, 태생은 보이오티아인이라고 한다. 어떤 전설들은 그를 포세이돈의 아들이라고도 한다. 그는 키오스 섬과 관련되어 있는데, 그 섬에서 야생동물들을 몰아냈다고 한다. 거기에서 그는 키오스 섬의 왕녀 메로페와 사랑에 빠졌다. 오리온을 인정하지 않고 계속 혼인식을 미루던 왕은 결국 오리온을 장님으로 만들었다. 떠오르는 햇빛에 시력을 되찾은 오리온은 크레타 섬으로 가서 사냥꾼으로 아르테미스와 함께 살았다고 한다. 그의 죽음에 대한 이야기도 여러가지로 어떤 전설들은 그가 아르테미스의 질투에 희생되었다고 하고, 또 어떤 전설들은 아폴로가 그에 대한 아르테미스의 사랑에 질투한 나머지 그를 죽였다고도 하며, 또다른 전설들은 괴물 같은 전갈이 그를 죽였다고도 한다. 그는 죽은 뒤 별자리가 되었으며 그의 특징은 (약간 공상적이지만) 곤봉과 사자 가죽, 장식띠(벨트), 칼 등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