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Korea > 축구 > 2005년 세계청소년 > 스코어보드 > 한국 : 스위스

Group F 1차전 FIFA World Youth Championship 
 
한국, 스위스에 역전패 
 
한국청소년축구대표팀이 첫 판에서  유 럽의 복병 스위스에 일격을 당했다. 

박성화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3일 새벽(이하 한국시간) 네덜란드 에멘의  에멘스타디움에서 열린 2005 세계청소년(U-20)축구선수권대회 F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마스크맨' 신영록의 선제골을 지키지 못하고 고란 안티치, 요한 볼란텐에게 내리  2골을 내줘 스위스에 1-2로 분패했다. 

한국은 이로써 앞서 득점없이 비긴 브라질, 나이지리아와 선두  스위스에  뒤져 조 4위로 처졌다. 

꼭 잡아야 할 상대로 여겼던 스위스에 뼈아픈 패배를 당한 박성화호는 16일  새벽 3시30분 나이지리아와의 2차전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하는 부담을 안게 됐다. 

굵은 빗줄기 속에 치러진 수중전에서 한국은 예상대로 박주영-신영록을 투톱에, 백승민-백지훈-이요한-김승용을 미드필더진에, 박희철-김진규-이강진-오장은을 포백으로 놓는 4-4-2 시스템으로 볼란텐, 필리프 센데로스 등 빅 리거들이 포진한  스위스와 맞섰다. 

전반 6분과 8분 백지훈과 박주영의 슈팅으로 공세를 시작한 한국은 18분 수비수간의 사인미스로 잠시 위기를 맞았으나 초반 경기 흐름을 잘 풀어나갔다. 

19분 백승민의 왼발 논스톱슛과 박주영의 감각적인 힐패스로 공세의 수위를  높여간 박성화호는 22분 레토 지글러의 강력한 프리킥을 골키퍼 차기석의 선방으로 막아낸 뒤 골문을 열어젖혔다. 

첫 골의 주인공은 턱뼈 골절에도 불구하고 마스크를 쓰고 투혼을 불사른 신영록. 

신영록은 전반 25분 백승민의 패스를 받은 백지훈이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때린 슛이 스위스 수비수 발과 골키퍼 다니엘 로파르의 손에 맞고 굴절돼 문전으로  흐르자 쇄도하며 오른발 끝으로 침착하게 네트를 갈랐다. 

한국은 그러나 선제골을 터뜨린 이후 수비 조직력이 흔들려 잇따라 위기를 맞았고 불과 5분 사이 두번의 찬스에서 결정력을 발휘한 스위스 투톱에게 연속골을 얻어맞았다. 

전반 28분 오른쪽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오장은이 맨마킹에 실패한 사이 포워드 안티치가 재빨리 낚아채 동점골을 뽑아냈다. 

스위스의 파상 공세에 시달린 한국은 전반 33분 오른쪽 측면이  다시  무너지며 지글러의 크로스를 허용했고 문전으로 쇄도하던 간판 골잡이 볼란텐은 슬라이딩  논스톱 슛으로 역전골을 빼냈다. 

박성화 감독은 후반 들어 스리백으로 전환한 뒤 박주영, 신영록, 김승용을 전방에 포진시켜 반격에 나섰다. 

박주영은 후반 4분 수비 진영에서 볼을 차단한 뒤 질풍같은 60m 드리블로 문전까지 돌파하다 페널티지역 선상에서 수비수에 걸려 넘어졌으나 베냉 출신 주심은 휘슬을 불지 않았다. 

김승용 대신 장신 심우연을 투입한 한국은 후반 15분 박주영이 가슴 트래핑  이후 논스톱 슛을 날렸으나 크로스바를 넘어갔다. 

또 후반 24분 교체멤버 박종진의 중거리 슛은 골키퍼 로파르의 선방에 맞고  나갔고 31분 백지훈이 때린 회심의 왼발슛은 왼쪽 골포스트를 살짝 비켜나갔다. 

프리미어리그, 세리에A 소속 선수들이 포진한 스위스는 장신  수비진이  한국의 측면 크로스를 효과적으로 차단하며 경기의 주도권을 쥐었고 한국은 14개의 슛을 때렸지만 유효슈팅이 4개 밖에 안돼 분루를 삼켰다. 

E조에서는 지난달 부산청소년대회에서 한국과 비겼던 콜롬비아가 바손 란테리아, 프레디 구아린의 골로 강호 이탈리아를 2-0으로 꺾었고 시리아와 캐나다는 1-1로 비겼다. 

◆박성화 한국 감독= 첫 경기라 전반 주도권 싸움이 치열할 것으로 생각했는데 그 부분에서 밀렸다고 생각한다. 선제골을 넣었지만 방심한 틈에 2골을 실점한 것이 문제였다. 

나이지리아, 브라질 등 강팀과의 경기가 남았는데 첫 경기를 실패했으니 공격적인 전략을 세워 이길 수 있도록 하겠다. 

우리가 수중전 경험이 부족해 비가 오는 것을 상당히 두려워했었다. 비 때문에 정상적인 미드필드 플레이를 펼치지 못한 것이 아쉽다. 김승용이 비로 위축돼  심우연을 투입했는데 그점은 좋았다고 본다. 우리의 장점이 미드필더의 조직력인데 여기서 흔들린 것이 패인이다. 

후반에는 스리톱, 스리백으로 바꿨다. 박주영과 김진규가 대표팀에서  지친 채 복귀해 기동력이 떨어졌기 때문에 이들의 장점을 살릴 수 있도록 조치한 것이다. 또 측면  사이드 어택을 활용하려는 의도도 있었다. 

◆피에르-앙드레 슈르만 스위스 감독= 매우 어려운 팀인 한국과 오늘밤  경기를 가졌다. 전반에는 아주 좋은 게임을 펼쳤지만 후반에는 어려운 경기였다. 그렇지만 2-1로 이겼기 때문에 최상의 결과를 얻었다고 생각한다. 

한국의 모든 선수들이 인상적이었다. 그 중에서도 등번호 10번의 박(박주영)이 특히 좋았다. 

◆13일 전적 

△2005세계청소년축구대회 F조 
    한국(1패) 1-2 스위스(1승) 
    브라질(1무) 0-0 나이지리아(1무) 

△2005세계청소년축구대회 E조 
    콜롬비아(1승) 2-0 이탈리아(1패) 
    시리아(1무) 1-1 캐나다(1무)

 
Group F FIFA World Youth Championship 
 
Switzerland sweep past Korea to top table (1:2) 
(FIFA.com) 12 Jun 2005 
 
Goals Scored: SHIN Young Rok (KOR) 25' , ANTIC Goran (SUI) 28' , VONLANTHEN Johan (SUI) 33'  
 
Goran Antic scores Switzerland's first goal against Korea Republic. Alex Morton ACTION IMAGES  
  
Switzerland came from behind to defeat Korea Republic 2-1 in their opening Group F match of the FIFA World Youth Championship Netherlands 2005 on Sunday. In a highly entertaining encounter, Korea took the lead through Shin Young-Rok but two goals in five first-half minutes from Goran Antic and Johan Vonlanthen enabled the Swiss to grab the points and move to the top of the table following the 0-0 draw between Brazil and Nigeria earlier on in Emmen.  
  
It was a bright beginning under the incessant rain. Both sides were at full strength or close to it and confident enough to go for the jugular from the whistle. 
  
Switzerland almost drew first blood on 18 minutes when a cross from the right was deflected inches past the post. The young Taeguk Warriors, lifted by the deafening cheers of their loyal band of followers, responded and Baek Seung-min fired wide moments later.  
  
It was an explosive start and there was no let up in the action. Four minutes later, Reto Ziegler forced Cha Ki-seok into a superb save after a well-worked free kick. Antic, alone six yards out, blasted the follow up high over. Back down the other end, Lee Yoo-Han launched himself at a corner but his header landed just wide. 
   
A goal had to come and it arrived in the very next attack. Park Chu-young sprayed the ball out left, Baek's shot was parried but only to Shin Young-Rok and the masked man found the net with ease (1:0, '26).  
  
The lead lasted but two minutes. Ziegler had begun the game well and, with his elegant left foot, the Tottenham Hotspur player produced a superb raking ball from the right.  Antic, ghosting in from the left side, controlled well and slid the ball home to make amends for his earlier miss (1:1, '28). 
  
Knowing each other's movements almost intuitively and suited to the rain-soaked surface, the Swiss were finding each other at will.  Ziegler, from the right, curled and inch-perfect centre for Vonlanthen and the Brescia striker's glancing header picked up pace off the wet turf and skidded into the far corner to give them the lead (1:2, '33). 
  
Masked Man Young Rok Shin opens the scoring for Korea Republic. (ACTION IMAGES) Alex Morton  
  
"Initially we had won the midfield battle," said Korean coach Park Sung-wha after the game. "But I think we lost concentration after our goal and allowed them to hit back." 
  
Playing slighty withdrawn on the left side of the Korean attack, Park, the much talked about number 10, was having a quietly accomplished match. Five minutes after half-time he sprang into life, rampaging through the Swiss defence and almost going on to score a memorable goal. 
  
The striker, who had joined up with the squad only a few days before after being on FIFA World Cup qualifying duty with the senior side, was now in the mood. On 61 minutes, he intelligently found space on the edge of the area, only to volley just over.  And nine minutes later, with Korea once more countering at speed, he fed substitute Park Jong Jin whose screaming effort was superbly tipped over by Daniel Lopar.  
  
Oh Jang-eun fired a similar effort from 20 yards just wide, but despite late pressure, the Swiss defence held firm to earn the three points. 
  
"Korea are a very good side and I'm happy we came up against them in the first match," Switzerland coach Pierre-Andre Schuermann told reporters. "We had a good opening period but they came at us in the second half and we struggled to win the match at the 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