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詩최근게시물

오늘 :
551 / 4,863
어제 :
1,268 / 30,601
전체 :
3,159,696 / 152,235,578
방先生
방先生 남신의주유동박시봉방(南新義州柳洞朴時逢方)-백석-읽기 2004-10-20 14:08
방先生 울음이 타는 가을강-박재삼- 읽기 2004-10-20 08:26
방先生 꽃을 위한 서시와 오렌지의 비교 2004-10-21 14:28
방先生 교목-이육사-의 이해 2004-10-02 12:31
방先生 풍장 -황동규-이해 2004-10-06 08:05
방先生 문의 마을에 가서-고은- 읽기 2004-10-02 11:32
방先生 수정가 -박재삼 2005-11-03 19:56
방先生 왕십리(往十里) -김소월-이해 2004-10-02 12:54
묻고답하기
묻고답하기 [추천]거닐며 읊조리는 세계 2004-10-02 13:02
묻고답하기 가을 기분 내어봅시다. 2005-11-03 19:58
묻고답하기 고등학생에게 추천할 만 시는? 2004-10-02 04:09
묻고답하기 [추천]산책은 즐거운 몽상의 바다 - 바쇼의 하이쿠 기행 2004-10-02 13:04
묻고답하기 [re] 고등학생에게 추천할 만 시는? 2 2004-10-02 11:20
노태맹
노태맹 황지우 - 뼈아픈 후회 2015-10-19 07:07
노태맹 이성복 - 來如哀反多羅 9 2015-10-06 08:06
노태맹 신대철 - 잎, 잎 2015-10-07 08:16
노태맹 박재삼 - 가난의 골목에서는 2015-10-08 08:04
노태맹 송재학 - 푸른빛과 싸우다 1 -등대가 있는 바다 2015-10-15 07:13
노태맹 엄원태 - 독무(獨舞) 2016-01-27 07:32
노태맹 문인수 - 그립다는 말의 긴 팔 2015-10-06 08:09
노태맹 폴발레리 - 해변의 묘지 2016-01-27 07:34
노태맹 오규원 - 산과 길 2015-10-07 08:14
노태맹 기형도 - 빈 집 2016-01-29 08:03
노태맹 송찬호 - 고양이가 돌아오는 저녁 2015-10-09 08:43
노태맹 이하석 - 의자의 구조 2015-10-09 08:45
노태맹 폴 엘뤼아르 - 죽음 사랑 인생 2015-10-08 08:06
노태맹 송욱 - 아악(雅樂) 중광지곡(重光之曲) 2015-10-13 06:35
노태맹 정화진 - 강변, 그 세 겹의 무늬 2015-10-13 06:32
現代詩歌
現代詩歌 독(毒)을 차고 - 김영랑 (金永郎) 2004-09-26 18:04
現代詩歌 석문(石門) - 조지훈 2004-10-04 20:16
現代詩歌 살구꽃 핀 마을 - 이호우(李鎬雨) 2004-12-12 00:50
現代詩歌 내 마음을 아실 이 - 김영랑(金永郞) 2004-09-26 14:43
現代詩歌 강물 - 천상병(千祥炳) 2004-12-15 20:43
現代詩歌 어디서 큰 짐승이 울고 있다 - 감태준 2004-10-10 21:38
現代詩歌 길손 - 장만영(張萬榮) 2004-12-12 00:57
現代詩歌 새 - 천상병(千祥炳) 2004-10-04 20:19
現代詩歌 간 봄 - 천상병(千祥炳) 2004-12-15 20:39
現代詩歌 바다 - 김동명(金東鳴) 2004-12-15 19:45
現代詩歌 오-매 단풍 들것네 - 김영랑(金永郞) 2004-10-20 20:22
現代詩歌 난 - 이호우(李鎬雨) 2004-12-12 00:50
現代詩歌 밤 - 김동명(金東鳴) 2004-12-15 19:40
現代詩歌 강(江) - 구광본 1 2004-10-09 16:21
現代詩歌 엄마야 누나야 - 김소월 2004-10-18 00:18
現代詩歌 눈은 내리네 - 박용철(朴龍喆) 2004-12-12 00:23
現代詩歌 먼 후일 - 김소월(金素月) 1 2004-09-29 15:20
現代詩歌 눈물 - 김현승(金顯承) 2 2004-09-29 21:07
現代詩歌 가고 싶은 수렵시대 - 강남주 1 2004-10-02 19:05
現代詩歌 백록담 - 이영도(李永道) 1 2004-12-12 01:00
古典詩歌
古典詩歌 금준미주(金樽美酒) - 춘향전 이몽룡 1 2017-04-27 18:44
古典詩歌 나무도 바윗돌도 없은 - 미상 2014-12-24 08:23
古典詩歌 여수장우중문시(輿隨將于仲文詩) - 을지문덕(乙支文德) 2015-10-14 07:29
古典詩歌 천지로 장막 삼고 - 이안눌 1 2015-02-10 07:35
古典詩歌 조지관(嘲地官) - 김삿갓(金炳淵) 2015-02-06 07:42
古典詩歌 벽도화를 손에 들고 - 익종 2015-01-06 07:37
古典詩歌 영영(詠影) - 김삿갓(金炳淵) 1 2014-12-24 08:27
古典詩歌 이별(離別) - 김삿갓(金炳淵) 2013-06-23 14:57
古典詩歌 떳떳상(常) 평할평(平) - 미상 2013-06-23 15:04
古典詩歌 간산(看山) - 김삿갓(金炳淵) 1 2013-06-23 14:55
古典詩歌 일신이 사자 하니 - 미상 1 2015-02-06 07:40
古典詩歌 대천 바다 한가운데 - 미상 2013-06-23 15:03
古典詩歌 낙민루(落民淚) - 김삿갓(金炳淵) 1 2013-12-02 23:10
古典詩歌 난고평생시(蘭皐平生詩) - 김삿갓(金炳淵) 2013-12-02 23:06
古典詩歌 증모녀(贈某女) - 김삿갓(金炳淵) 1 2013-06-23 14:58
古典詩歌 파격시(破格詩) - 김삿갓(金炳淵) 1 2013-06-23 15:01
古典詩歌 가마귀 검다한들 - 지덕봉 2007-04-19 19:18
古典詩歌 부모 살아신 제 - 김수장 2007-04-14 23:00
古典詩歌 부혜(父兮) 날 낳으시니 - 김수장 2007-05-14 13:18
古典詩歌 일생에 얄미운손 - 미상 1 2008-09-17 21:30
海外詩歌
海外詩歌 Don Juan 08-051 ~ 055 2017-05-25 14:21
海外詩歌 Don Juan 08-056 ~ 060 2017-05-25 14:21
海外詩歌 Childe Harold's Pilgrimage 2-96 2017-05-03 14:13
海外詩歌 Don Juan 08-046 ~ 050 2017-05-03 14:36
海外詩歌 Don Juan 08-041 ~ 045 2017-05-03 14:32
海外詩歌 Childe Harold's Pilgrimage 3-001 2017-06-14 11:23
海外詩歌 Childe Harold's Pilgrimage 2-97 2017-05-25 14:12
海外詩歌 Don Juan 08-061 ~ 065 2017-06-14 11:24
海外詩歌 Childe Harold's Pilgrimage 2-98 2017-05-25 14:14
海外詩歌 Childe Harold's Pilgrimage 2-95 2017-04-27 17:33
海外詩歌 Don Juan 08-036 ~ 040 2017-04-27 17:37
海外詩歌 Don Juan 04-073 2013-09-18 23:12
海外詩歌 Don Juan 04-081 2013-09-22 22:30
海外詩歌 Don Juan 04-100 2013-09-22 22:38
海外詩歌 Childe Harold's Pilgrimage 2-40 2013-10-16 22:46
海外詩歌 Don Juan 06-081 ~ 085 2014-12-18 07:56
海外詩歌 Childe Harold's Pilgrimage 2-73 2015-01-08 07:58
海外詩歌 Childe Harold's Pilgrimage 2-18 2013-09-18 22:58
海外詩歌 The Vision of Judgment 085 2013-09-18 23:04
海外詩歌 Childe Harold's Pilgrimage 2-39 2013-10-16 22: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