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배기유머 > 고사성어 > 가나다순 > ~~~~~~ > 경국지색 傾國之色

고사성어 검색창을 귀하의 홈페이지에 링크해 보세요.
<SCRIPT SRC="http://www.subkorea.com/education/gosa/search.js"></SCRIPT>
 
본래는 나라를 기울여 위태롭게 한다는 뜻이었으나, '경국(傾國)'과 함께 나라 안에 으뜸가는 미인 혹은 나라를 뒤집어엎을 만한 절세미인을 지칭하기도 한다. 
  
경국(傾國)이란 말은 1)이백(李白)의 [名花傾國兩相歡] 구절과 2)백거이의 '장한가'의 [한왕은 색(色)을 중히 여겨 경국(傾國)을 생각한다.] 라는 구절과 3)항우에게서 자기 처자(妻子)를 변설로써 찾아준 후공(侯公)을 한고조(漢高祖) 가 칭찬한 데서도 찾을 수 있으며(아래참조) 4)이연년의 시에서도 볼수 있다. (아래참조) 

- 하나라 걸왕과 매희 
- 은나라 주왕과 달기 
- 주나라 유왕과 포사 
- 정나라 영공과 하희 
- 동탁과 여포 그리고 초선 
- 당나라 현종과 양귀비  
- 침어낙안 沈魚落雁 
 
3) 한고조(韓高祖) 유방이 항우에게 부모와 처자식을 포로로 빼앗겨 괴로워하고 있을 때, 후공(侯公)이라는 자가 변설로써 이들을 구출한 일이 있다. 

이때 유방은 이런 말을 했다. 

"그대는 천하의 변사요. 그 변설이면 나라도 기울게 할 것이오. " 

유방은 여기서 '경국'이라는 말로 나라를 기울게 할 정도로 뛰어난 후공의 변설을 칭찬했다. 
 
[출전] 사기(史記) 항우본기(項羽本紀) 

4) 한 무제를 모시던 가수 이연년(李延年)이라는 사람이 있었다. 그는 음악적 재능이 있어 노래는 물론이고 편곡이나 작곡에도 뛰어났으며, 아울러 춤에도 탁월하여 무제의 총애를 듬뿍 받았다. 

하루는 한무제 앞에서 춤을 추며 이런 노래()를 불렀다. 

    북방의 아름다운 여인 있어 둘도 없이 우뚝 섰네 
    눈길 한 번에 성이 기울고 눈길 두 번에 나라가 기운다 
    성을 기울이고 나라를 기울게 함을 어찌 모르리 
    아름다운 여인은 다시 얻기 어렵구나 

    北方有佳人 絶世而獨立 
    一顧傾人城 再顧傾人國 
    寧不知傾城與傾國 
    佳人難再得 

한 무제는 이 노래 소리를 듣고, 과연 이러한 여인이 있는지 물었다. 곁에 앉아 있던 누이 평양공주는 이연년의 누이동생이 바로 그러한 미인이라며 귀엣말을 했다. 

한무제는 즉시 그녀를 불러들였는데, 이연년의 노래대로 매우 아름 다웠으며 춤도 잘 추었다. 한무제는 한 눈에 그녀의 아름다움에 빠져들게 되었다. 이 여인이 바로 이부인(李夫人)이다 
 
[참고] 미인(美人)=경국(傾國)=경성(傾城) 
 
[동의어] 傾城之色(경성지색). 萬古絶色(만고절색). 絶世(代)美(佳)人 
 
[유사어] 羞花閉月(수화폐월). 國香. 國色 
 
[반의어] 薄色(박색) : 매우 못생긴 여자. 
 
[출전] 한서(漢書) 이부인전(李夫人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