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배기유머 > 고사성어 > 가나다순 > ~~~ > 주지육림 酒池肉林

고사성어 검색창을 귀하의 홈페이지에 링크해 보세요.
<SCRIPT SRC="http://www.subkorea.com/education/gosa/search.js"></SCRIPT>
 
술로 못을 이루고, 고기로 숲을 이룬다는 뜻으로, '극 히 호사스럽고 방탕한 술잔치'를 이르는 말.  

1) 고대 중국의 하(夏)나라 걸왕(桀王)과 은(殷)나라 주왕(紂王)은 원래 지용 (智勇)을 겸비한 현주(賢主)였으나 그들은 각기 매희(妹喜)와 달기(?己)라는 희대(稀代)의 두 요녀독부(妖女毒婦)에게 빠져서, 

사치(奢侈)와 주색(酒色)에 탐닉(眈溺)하다가 결국 폭군 음주(暴君淫主)라는 낙인(烙印)이 찍힌 채 나라를 망치고 말았다. 

하(夏)나라 걸왕은 자신이 정복한 오랑캐의 유시씨국(有施氏國)에서 공물 (供物)로 바친 희대의 요녀 매희에게 반해서 보석과 상아로 장식한 궁전을 짓고 옥으로 만든 침대에서 밤마다 일락(逸樂)에 빠졌다. 
 
걸왕은 그녀의 소망에 따라 전국에서 선발한 3000명의 미소녀(美少女)들에게 오색 찬란한 옷을 입혀 날마다 무악(舞樂)을 베풀기도 했다. 
 
또 무악(舞樂)에 싫증이 난 매희의 요구에 따라 궁정(宮庭) 한 모퉁이에 큰 못을 판 다음 바닥에 새하얀 모래를 깔고 향기로운 미주(美酒)를 가득 채웠다. 그리고 못 둘레에는 고기[肉]로 동산을 쌓고 포육(脯肉)으로 숲을 만들었다. 
 
걸왕과 매희는 그 못에 호화선을 띄우고, 못 둘레에서 춤을 추던 3,000명의 미소녀(美少女)들이 신호의 북이 울리면 일제히 못의 미주를 마시고 숲의 포육을 탐식(貪食)하는 광경을 구경하며 희희낙낙 즐겼다. 

이 같은 사치음일(奢侈淫佚)의 나날이 계속되는 가운데 국력은 피폐하고 백성의 원성은 하늘에 닿았다. 이리하여 걸왕은 하나라에 복속(服屬)했던 은(殷)나라 탕왕에게 주벌(誅伐) 당하고 말았다. 

또한 탕왕으로부터 28대째로 은(殷)나라 마지막 군주가 된 주왕의 마음을 사로잡은 달기는 주왕이 정벌한 오랑캐의 유소씨국(有蘇氏國)에서 공물 (供物)로 보내온 희대의 독부였다. 

주왕은 그녀의 끝없는 욕망을 만족시키기 위해 가렴주구(苛斂誅求)를 일삼았다. 

그래서 창고에는 백성들로부터 수탈(收奪)한 전백(錢帛)과 곡식이 산처럼 쌓였고, 국내의 온갖 진수 기물(珍獸奇物)은 속속 궁중으로 징발되었다. 또 국력을 기울여 호화찬란한 궁정을 짓고 미주와 포육으로 '주지육림(酒池肉林) '을 만들었다. 

그 못 둘레에서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은 젊은 남녀의 한 무리가 음란한 북리무악(北里舞樂)에 맞추어 광란의 춤을 추면 주왕의 가슴에 안긴 달기는 몰아(沒我)의 황홀경(활惚境)에서 음탕한 미소를 짓곤 했다. 
 
또 때로는 낮에도 장막을 드리운 방에서 촛불을 밝히고 벌이는 광연(狂宴)이 주야장천(晝夜長川) 120일간이나 계속되기도 했는데 은나라 사람들은 이를 장야지음(長夜之飮)이라 일컬었다. 
 
이같이 상궤(常軌)를 벗어난 광태(狂態)를 보다못해 충신들이 간하면 주왕은 도리어 그들을 제왕의 행동을 비방하는 불충자로 몰아 가차없이 포락지형 (포烙之刑)에 처하곤 했다. 
 
포락지형이란 기름칠한 구리 기둥[銅柱]을 숯불 위에 걸쳐놓고 죄인을 그 위로 건너가게 하는 일종의 잔인 무도한 사형 방법인데, 미끄러운 구리 기둥에서 숯불 속으로 떨어져 타 죽은 희생자들의 아비규환(阿鼻叫喚)의 모습까지도 잔인한 달기의 음욕(淫慾)을 돋우는 재료가 되었다. 
 
이렇듯 폭군 음주(暴君淫主)로 악명을 떨치던 주 왕도 결국 걸왕의 전철을 밟아 주(周)나라 시조(始祖)인 무왕(武王)에게 멸망당하고 말았다. 
 
2) 하나라 걸왕은 악독하고 탐욕스러웠으나 남다른 힘과 지략을 가지고 있었다. 이러한 걸왕의 마음을 송두리째 빼앗아 마침내 하나라를 멸망케 만든 여인이 있었으니 그녀가 바로 매희(妹喜)이다. 매희는 어느 조그마한 나라가 걸왕에게 항복하면서 바친 바친 진상품 중의 하나였다. 그러나 걸왕은 매희를 보자마자 넋을 잃고 빠져들었다. 

그후 매희는 무엇이든 마음대로 할 수 있게 되었다. 그녀는 우선 궁궐을 다시 짓게 하고 거대한 궁궐이 완성되자, 요대(瑤臺)라고 이름 붙이고 화려하기 짝이 없는 비단옷을 입은 3천 궁녀들로 하여금 춤을 추게 하면서 산해진미 속에서 잔치를 계속했다. 

그러나 매희는 이내 싫증을 냈다. 

"이렇게 3천 궁녀들에게 일일이 음식을 나눠주고 술을 따르는 것은 너무 지루하옵니다. 차라리 술로 연못을 만들고 고기로 숲을 만들어 자기 마음대로 마시고 먹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좋지 않겠어요, 폐하?" 

"정말 기가 막히게 좋은 생각이오. 그렇게 멋진 잔치를 벌여본 제왕은 일찍이 없었을 것이오." 

그리하여 주지육림(酒池肉林)의 공사가 시작되었다. 그러나 매희는 처음부터 딴 생각이 있었다. 

'내 조국이 이 자의 칼 아래 유린당하고 나는 사랑하는 사람들과 헤어져 한낱 노리개가 되어 붙잡혀 있다. 이 세상 모든 것이 원망스럽기 한이 없구나.' 

주지육림의 공사가 완성되자 연못가에서 술을 마시고 북소리에 맞춰 안주를 먹는 기이한 풍경이 매일 연출되었다. 뿐만 아니라 걸왕에게 충성스러운 마음으로 나라를 바로잡으라고 호소하는 충신들은 모두 죽음을 당하거나 쫓겨 나갔다. 

결국 하나라는 은나라의 탕왕(湯王)이 이끄는 군대에 멸망당했다. 
 
酒 술 주. 池 못 지. 肉 고기 육. 林 수풀 림. 
 
[동의어] 육산주지(肉山酒池) 
 
[유사어]육산포림(肉山脯林) 
 
[참고] 경국지색 
 
[출전] '史記' 帝王世紀 十八史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