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korea > 고사성어, 삼국지 > 시대별, 인물별, 주제별 > 삼국시대 , , 오, 기타

 
오(吳)나라 : 중국 삼국의 하나로 손권(孫權)이 강남에 세운 나라(222∼280). 손권은 오군 부춘(吳郡富春; 浙江省 富陽縣) 출신으로, 병술가 손무(孫武)의 후예라고 한다. 후한(後漢) 말에 손견(孫堅)이 요적(妖賊)과 황건적(黃巾賊) 토벌에 공적을 세우고 원술(袁術)과 손을 잡았으며 원술의 상서로 파로장군(破虜將軍)이 되었다. 그리고 예주자사(豫州刺使)에 임명되었으며 동탁(董卓)을 대파하여 낙양(洛陽)에 들어갔다. 형주목(荊州牧) 유표(劉表) 정벌 때 샹양(襄陽)에서 사살되었다. 아들 손책(孫策)이 그의 뒤를 계승했으며 강수(江水; 양쯔강의 옛이름)를 건너서 회계(會稽)를 근거지로 삼고 원술과 헤어졌다. 원술, 원소(袁紹)와 맞서고 있던 조조(曹操)의 상서로 손책은 토역장군(討逆將軍)에 봉해졌다. 

손책의 뒤를 그의 아우 손권(孫權)이 계승하여, 장소(張昭), 주유(周瑜), 정보(程普) 등을 중용했다. 유표가 죽은 뒤 조조가 남하하여 형주를 점령하려고 했으나 손권이 유비(劉備)와 동맹하여 208년 적벽(赤壁) 싸움에서 조조를 대파하고 영남(嶺南)을 귀속시켰으며 영토를 다시 타이완(臺灣)과 인도차이나까지 확장했다. 

유비와 형주의 귀속문제를 둘러싸고 다투다가 양보를 받아 형주의 중부지방을 차지했다. 유비는 남부를 귀속했는데, 손권은 그곳에 머물러서 수비하던 관우(關羽)를 죽이고 그곳도 병합했다. 

조조가 죽은 뒤에 조비(曹丕)가 계승했으며 헌제(獻帝)의 선양을 받아 문제(文帝)가 되어 220년 위(魏)나라가 성립되었다. 문제는 손권을 번병(藩屛)으로서 오왕(吳王)에 봉했다. 

유비가 위나라에 대항하여 촉(蜀) 제호(帝號)를 칭했기 때문에, 222년 손권도 스스로를 오왕이라 칭하고 건국해서 악(鄂)에 도읍을 정하였으며 229년 황제에 즉위, 건업(建業;南京)으로 천도했다. 

손권이 죽은 뒤 손량(孫亮), 손휴(孫休), 손호(孫皓) 등 세 사람이 뒤를 이었으나 정권이 안정되지 못했고 어린 손호가 진(晉, 西晉)에 항복함으로써 280년에 오는 멸망했다. 

오는 오군오현(吳郡吳縣)의 고(顧), 육(陸), 주(朱), 장(張) 등 4성씨의 토착호족이 기반을 다져 강남지방을 개발해 나갔다. 종민(宗民)과 산적을 토벌하여 호족의 군사와 소작인으로 삼기도 하고, 군현의 백성으로 편입시켜 국력을 키웠다. 또 장군이 군사와 봉읍(封邑)을 세습하는 등의 독자적인 제도를 볼 수 있다 

 
손권(孫權) : 중국 삼국시대 오(吳)나라의 초대 황제(222∼252). 손권(孫權) 자는 중모(仲謨). 192년 아버지 무열황제 손견(孫堅)이 죽고 200년 형 손책(孫策)이 죽자, 19세의 나이로 손씨 집안의 계승자가 되었다. 조조(曹操), 유비(劉備)와 대립, 동맹을 반복하면서 양쯔강(揚子江) 중, 하류지역을 기반으로 오나라를 세웠다. 

208년 남하하려는 조조의 군대를 유비와 동맹하여 적벽(赤壁)에서 격파하였고, 여동생을 유비에게 시집보내 그와의 관계를 밀접히 하였다. 그러나 형주(荊州) 영유를 둘러싸고 유비와의 대립이 심화되자, 다시 조조와 동맹을 맺고 유비의 무장 관우(關羽)를 공격하여 형주 영유에 성공하였다. 

그뒤 위(魏)나라의 문제(文帝)가 나서서 오왕(吳王)으로 봉하였지만, 222년 독자적으로 연호를 황무(黃武)로 정해 독립을 표방하였다. 유비가 죽은 후, 촉(蜀)나라와 동맹하여 위나라와 대립하였으며, 229년 황제에 올랐다. 영토확장정책을 펴 인도차이나반도까지 그 세력을 넓혔다. 시호는 대제(大帝).

주유(周瑜) : 중국 삼국시대 오(吳)나라 공신. 자는 주유(周瑜) 공근(公瑾). 노강서(廬江舒 ; 安徽省 舒城縣) 출신. 오나라를 건국한 손권(孫權)의 아버지 손견(孫堅)이 동탁(董卓) 토벌의 의병을 일으키자 이에 가담하였다. 주유는 같은 연령인 손견의 아들 손책(孫策)과 형제처럼 친했고 서로 협력하여 강동의 장악에 힘썼다. 손책의 동생 손권이 왕권을 계승하자 장소(張昭)와 함께 그를 보좌했고 오나라 건국의 기초를 쌓았다. 

208년 위(魏)나라의 조조(曹操)가 형주(荊州)의 북부를 병합하자 오나라는 항복론자가 대세를 이루고 있었으나 주유 한 사람만이 주전론을 폈고 촉(蜀)의 유비(劉備)와 동맹, 적벽(赤壁)에서 조조의 군선을 태워 위군(魏軍)을 패퇴시켰다. 주유는 또 형주에서 유비의 세력확장을 경계, 파촉(巴蜀)의 점령을 진언했지만 사천공략(四川攻略)을 앞두고 병사하였다. 제갈량의 계략에 번번이 넘어가자 화살에 의해서 상처 입었던 부분이 터져 통분한 나머지 선상에서 젊은 나이에 요절하고 만다.

여몽(呂蒙) : 오의 장군으로 주유를 따라 조조를 오림땅에서 대파하여 편장군을 제수받았으며 노숙이 죽은 후에 관우와 대치하고 있던 육구에 둔병하게 된다. 여몽(呂蒙) 관우가 촉제 유비의 명을 받아 양양의 조인을 치러 떠났을 때 봉화대의 허술한 경비를 이용하여 계책으로써 강하땅을 되찾게 되었으며 맥성에서 수세에 몰려있던 관우와 관평이 촉으로 도주할 것을 간파하여 부장 반장을 통하여 관우 부자를 생포하는 공을 세웠다. 남군 태수를 제수 받았으나 괴질로 급사하였으나 민간에서는 죽은 관공의 혼령이 몸 안에 깃 들어 손권이 친히연 축하연에서 몸의 여덟 구멍으로 피를 뿜으며 죽었다는 민담도 있다. 잔릉후에 책봉 되었으며 여남 부파 사람으로 자는 자명. 
 
 
기타 오(吳)나라 사람들 관련 고사성어 (이름을 클릭)
 
감녕(甘寧) : 오의 장군으로 강좌호신(江左虎臣)이라고 불리웠던 사람이다. 훗날 위의 조조가 침공하여 왔을때 군사 100기만을 거느린 채로 진채를 급습하여 조조의 간담을 서늘케하기도 하였다. 촉제 유비의 관우 복수전에서 촉군이 쏜 화살이 이마에 박혀 쓸쓸한 죽음을 맞이하게 된다. 임강 사람으로 자는 흥패라 함 

감택( 澤) : 관직이 태자태부까지 이르렀던 선비로 오나라에서 빼 놓을수 없는 유능한 선비였다. 회계 산음 사람으로 자는 덕윤이었음. 

노숙(魯肅) : 오의 임회 동성 사람으로 적벽대전에서 조조의 대군에 맞서기 위해 단신으로 유비와 화친을 맺음과 동시에 제갈량을 오나라로 초청한다. 적벽대전을 승리로 끝난 후에 제갈량에 의해서 분사한 주유의 뒤를 이어 대도독의 자리에 올랐지만 병사한다. 지나치게 마음이 좋아 호인이라는 소리를 듣기도 했다. 자는 자경. 

손견(孫堅) : 오의 손무자의 후예로 황건적 토벌의 공훈과 거성을 토벌한 공훈으로 오정후에 책봉이 되었다. 역적 동탁을 처단하기 위해 조조에 의해서 모인 의군에서 활약하는 도중 황제의 도장인 옥새를 얻고 탈출하는 과정에서 원소와 유표의 미움을 받기도 하였다. 전장에서는 용맹스러운 인재를 대함에 있어서는 선비의 풍모를 유감 없이 발휘하여 많은 휘하 장수를 이끌었지만 훗날 유표를 공략하는 과정에서 유표의 계략에 빠져 돌에 짓눌려 죽게 된다. 둘째 아들 손권이 황제로 등극하게 되면서 무열황제라 추존이 되었으며 부축 사람으로 자는 문대. 

손책(孫 ) : 손견의 장자로써 부친이 유표의 계략에 휘말려 전사한 후에 부친의 목과 황조를 교환한 후에 잠시 힘을 키우기 위해서 원소의 동생 원술의 막하에서 활약하다가 아버지 손견의 유품인 전국 옥새를 담보로 원술에게 군사를 빌려 강동을 차지한다. 후에 조조에게 밀서를 보냈던 허공을 죽인후에 허공의 수하들에게 변을 당하여 병상에 누워있던 중 강동 일대에서 이름을 날리고 있던 도사 우길을 질투심을 이기지 못하여 죽여 그 원혼을 못 이겨 나이 26세에 동생 손권에게 강동의 지위권을 물려준 후에 요절하게 된다. 무예와 인재를 받아들이는 덕이 뛰어났으며 그가 이루어 놓은 기반이 있었기에 동생 손권이 훗날 오나라를 지탱할 수가 있었다. 손권 등극 후에 장사환왕이라 추존 받았으며 자는 백부. 

손호(孫皓) : 손권의 손자로써 오정후로 있었는데 손휴가 죽은 후에 중신들의 추대를 받아 제위에 올랐으나 십여년 동안 잔인 무도한 일을 서슴치 않고 자행하여 끝내는 국력이 기울어지는 결과를 초래하여 위나라의 사마의의 손자 사마염이 위를 찬탈하여 세운 진에게 복속 되고 말았다. 자는 원종. 

손휴(孫休) : 손권의 여섯째 아들로써 학문을 좋아하고 백가의 여러 가지 격언에 능했으며 처음에는 낭야왕으로 책봉이 되었다가 후에 손양이 폐위되자 제위에올랐다. 자는 자열. 

육손(陸遜) : 처음에는 한 낱 더벅머리 백면서생으로 오에 알려졌던 이였지만 남 모르게 스스로 병법에 통달하였으며 대략을 가슴 깊이 품었던 뛰어난 사람이었다. 오에 의해서 죽임을 당한 관우의 복수를 위해 동진하는 촉제 유비를 막기 위해서 마지막 수단으로 전장에 투입이 되었으며 지모를 써 유비의 대군을 화공으로 대파 시켜 촉제 유비가 간신히 살아 돌아갈 정도였다.후에 공이 인정되어 보국장군과 형주목을 배수 받고 강릉후에 책봉이 되었다. 손권이 정식으로 황제에 등극한 후에 오의 승상이 되었으며 적자를 폐 하려는 조정의 방침을 극력 반대하였으나 이를 껴 들은 중신들이 그를 도리어 힐책  하니 통분한 끝에 병이 들어 분사하였다. 오군 사람으로 자는 백언임. 

장온(張溫) : 강학을 잘 했으며 대담에 능숙하여 사신접대의 적임자로 외교 분야에서 그 능력을 발휘했던 문관.손권에게 신임을 얻어 태자 태부가 되었으나 그의 명성이 너무 높았던 탓에 손권이 이를 시기한 끝에 무고한 죄를 뒤집어 씌워 쫓아냈다. 오군 사람으로 자는 혜서임. 

제갈근(諸葛瑾) : 촉한 승상 제갈량의 형으로 제갈량보다 먼저 벼슬자리에 올라 오에서 활약한 문신이다. 용모가 준수하였으며 특히 친모가 아닌 계모에게 그 효성이 지극하여 많은 사람들의 우러름을 받기도 하였다. 간할 때는 직접 반대하는 말을 하지 않고 늘 비유하여 돌려 말하는 너그러운 성품으로 손권이 등극한 후에 대장군, 좌도호에 예주목을 배수 받았으나 병사하고 말았다. 낭야 남양 사람으로 자는 자유임. 

태사자(太史慈) : 손책과 혈투를 벌이고 그의 인품에 매료되어 손책을 따라 여러 싸움에서 크고 작은 공을 얻어 건창도위를 지냈으며 무예에 절륜하고 어머니를 극진히 모시는 효자였다. 황건적 난 당시에 북해상 태수 공융과 두터운 친분이 있었음.장료에 계략에 넘어가 무수히 많은 살을 받고 후송중 분을 이기지 못하고 피를 한말이나 토하고 죽었음. 동래 황 사람으로자는 자의.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