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korea > 고사성어, 삼국지 > 시대별, 인물별, 주제별 > 삼국시대 , ,

 
위(魏)나라 사람들
 
가허(賈許) : 위(魏)나라 조조의 모사(謀士)로써 관직은 태위였다. 아버지인 마등(馬藤)의 복수를 위해 남하하던 마초(馬超)를 한수(漢手)와 이간질시켜 격파 시킨다. 무위 사람으로 자는 문화이다. 

두습(杜襲) : 위(魏)조조의 문사로 수화에 능하여 조조가 항상 곁에 있게 할 정도 였다. 관직은 정중대부로 관학(학교)을 많이 세워 인재양성이 힘쓴 사람임. 영천 정릉 사람으로 자는 자서라함 

만총(滿寵) : 위(魏)여러차례로 쳐들어오는 오군을 선봉이 되어 물리쳤으며 관직은 태위였음. 산양 창읍 사람으로 자는 백영이다. 

문빙(文聘) : 위(魏)지략/무력을 겸비한 장수로 수년간 강하에 주둔하면서 동오에 이름을 떨쳤다. 합비에서 손권의 진으로 뛰어들어 손권의 간담으로 서늘케 할정도로 뛰어난 무력을 지니고 있던 장수이다.후장군으로써 남양완 사람 자는 중업, 시호는 장후이다. 

사마사(司馬篩) : 위(魏)사마의의 장자로 병서에 능통하였다. 부친의 뒤를 이어 위의 승상을 맡았으며 후엔 아우인 사마소와 위의 정권을 잡고 뒤 흔들게 된다. 후에 문제라 추존됨.북관사람으로 자는 자원이었음 

사마소(司馬沼) : 위(魏)사마의의 둘째 아들로 형인 사마사가 죽자 스스로 위의 대장군이 되어 정권을 취득한다. 그의 아들인 염이 정권을 찬탈해 진을 세운다. 진왕으로 추대되며 자는 자상임 

서황(徐黃) : 위(魏)에서 알아주었던 맹장으로 한자루의 대도(大刀)를 잘 썼다. 관직은 우장군이었고 여러싸움에서 용맹을 떨쳤지만 위를 배신한 맹달이 쏜 화살이 이마에 박혀 죽고만다. 하동 양군 사람으로 자는 공명 시호는 장후이다. 

순유(荀硫) : 위(魏)순욱의 아들로 아버지와 달리 야망이 컸으며 조조의 신임을 받아 많은 계책을 장막안에서 폈다. 관직은 상서령에 이르렀으며 자는 공달. 

신비(辛毗) : 지식과 도략을 모두 겸비했으며 처음에는 원소의 휘하에 있었으나 원소가 조조에게 망한뒤 조조의 휘하로 들어가 많은 전투에서 계략을 내어 조조를 돕는다. 영천 양적 사람으로 자는 좌흡 시호는 숙후임 

악침(樂琛) : 악진의 아들로 제갈탄과 함께 사마형제를 토벌하고 정권을 잡으려고 했으나 군사들의 배신으로 자기의 진에서 피살당했다. 동영 중천 사람으로 자는 윤군 시호는 민후이다. 

악진(樂進) : 위나라의 무장으로 수 많은 전투에서 공을 세워 조조에게 절충장군의 벼슬을 받았다. 양평 위국 사람으로 자는 문겸 시호는 위호이다. 

왕쌍(王雙) : 위의 맹장으로 조진이 추천한 장수이다. 제갈량이 기산으로 장안을 넘보려고 할때 위의 학소와 함께 진창땅에서 제갈량의 선봉을 막아내어 제갈량을 다시 촉으로 돌아가게한다. 뛰어난 무예를 지녔지만 제갈량의 치밀한 계략에 넘어가 위연에게 일격에 죽임을 당한다. 적도 사람으로 자는 자전임. 

우금(于禁) : 위의 맹장으로 정벌에 출정하여 30년을 전장터에서 보낸 장수이다. 조조에게 편장군의 시호를 받고 훗날 관우가 양양을 치려고하자 방덕과 함께 출정했지만 관우의 손에 사로잡혔다가 다시 위로 돌아왔으나 조비의 농간으로 부끄러움을 이기지못하고 홧병으로 죽게된다. 태산 거평사람으로 자는 문측임 

이전(李典) : 위의 장수로 많은 싸움터에서 적을 맞아 싸웠으며 오의 선봉군을 격파하는데 항상 공을 세웠다. 파로장군으로 제수되었으나 병사함. 사로 평군사람으로 자는 상형 시호는 민후임 

장간(張幹) : 위의 모사로 웅변을 잘했으며 적벽대전에서 주유를 달래려고 했으나 실패하고 나중엔 방통의 계략에 빠져 그를 데려왔으나 결정적으로 위가 패하는 길을 마련해주게됨.오나라의 군사손에 죽는다. 구강사람으로 자는 자익임 

전위(典韋) : 위의 장수로 팔의 힘이 대단하여 무거운 쌍철극을 주무기로 싸웠다. 조조의 후군을 맡았으며 수많은 전투에서 공을 세웠다. 후에 장수를 정벌하는 과정에서 맨몸으로 조조의 장막으로 보호했으나 궁병의 공격으로 피를 한말이나 토하고 죽었다.후에 그 사실을 안 조조가 위령제를 세우고 사흘을 통곡하며 위했다고 한다. 진류 파병사람으로 자는 후양임 

조진(曹眞) : 조조의 족질로써 수 차례 공훈을 세워 대사마에 오르게되고 후에 중원을 넘보는 제갈량과의 싸움에서 번번히 패하다가 제갈량이 글을 써서 조진을 조롱하니 분함을 삭이지못하고 죽게됨. 시호는 원후로 자는 자단임 

조창(曹彰) : 조조의 둘째 아들로 무예가 뛰어났다. 훗날 북방 오랑캐를 평정하고 그들을 정벌하는데 큰 공을 세운다.임성왕에 책봉되었으며 자는 자문임 

조휴(曹休) : 조조의 족질로 도략이 높아 조조를 옆에서 보좌함.그 뒤 제갈량과의 싸움에서 연이어 패하자 통분함으로 참지 못하고 등창이 터져죽게됨. 자는 문렬임 

종요(鐘繇) : 위의 종령장으로 형옥을 현명하게 처리했다.영천 장부사람으로 자는 원상임 

종회(鐘會) : 위의 태부 종요의 아들로 등애와 함께 촉을 정벌하고 강유의 계략에 동조하고 위에 반역을 일으켰지만 휘하 장수들의 배반으로 죽게됨. 영천 장사람으로 자는 사계임 

하후패(夏厚覇) : 위의 하후연의 아들로 아버지를 닮아 무예가 뛰어났으며 사마의가 제거하려고 하자 촉에 투항하여 기회를 엿보았으나 조양의 공격으로 난전중에 전사했다. 자는 중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