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누란지위(纍卵之危/累卵之危) ◑ lěi luǎn zhī wēi

▶ 累 여러, 포갤 루. 卵 알 란. 之 갈 지(…의). 危 위태할 위. 

▶ 알을 쌓아(포개) 놓은 것처럼 위태로운 형세의 비유. 好比堆叠起来的蛋,极容易打碎。比喻情况极危险。 an extremely precarious situation, pressing danger


▶ 전국시대, 세 치의 혀[舌] 하나로 제후를 찾아 유세(遊說)하는 세객(說客)들은 거의 무두 책사(策士) 모사(謀士)였는데, 그 중에서도 여러 나라를 종횡으로 합쳐서 경륜하려던 책사 모사를 종횡가(縱橫家)라고 일컬었다.

위(魏)나라의 한 가난한 집 아들로 태어난 범저(范雎)도 종횡가를 지향하는 사람이었으나 이름도 연줄도 없는 그에게 그런 기회가 쉽사리 잡힐리 없었다.

그래서 우선 제(齊)나라에 사신으로 가는 중대부(中大夫) 수가(須賈)의 종자(從者)가 되어 그를 수행했다.

그런데 제나라에서 수가보다 범저의 인기가 더 좋았다. 그래서 기분이 몹시 상한 수가(須賈)는 귀국 즉시 재상에게 '범저는 제(齊)나라와 내통하고 있다' 고 참언(讒言)했다.

범저는 모진 고문을 당한 끝에 거적에 말려 변소에 버려졌다. 그러나 그는 모사(謀士)답게 옥졸을 설득, 탈옥한 뒤 후원자인 정안평(鄭安平)의 집에 은거하며 이름을 장록(張祿)이라 바꾸었다.

그리고 망명할 기회만 노리고 있던 중 때마침 진(秦)나라에서 사신이 왔다.

정안평은 숙소로 은밀히 사신 왕계(王稽)를 찾아가 장록을 추천했다. 어렵사리 장록을 진나라에 데려온 왕계는 소양왕(昭襄王)에게 이렇게 소개했다.

"전하, 위나라의 장록 선생은 천하의 외교가이옵니다. 선생은 진나라의 정치를 평하여 '알을 쌓아 놓은 것보다 위태롭다.(危於累卵)'며 선생을 기용하면 국태민안(國泰民安)할 것이라고 하였사옵니다."

소양왕은 이 불손한 손님을 당장 내치고 싶었지만 인재가 아쉬운 전국시대 이므로 일단 그를 말석에 앉혔다. 그후 范雎[張祿]은 '원교근공책(遠交近攻策) '으로 그의 진가를 발휘했다.

▶ [출전] 史記 范雎列傳 


▶ 春秋时期,晋灵公为了享乐,要建一座九层高的楼台,造了三年还没有造好,弄得民不聊生,晋灵公还不准大臣劝谏。荀息想了一计,在晋灵公面前先用12个棋子垒在一起,然后在上面垒九个鸡蛋,最后鸡蛋倒下砸碎。晋灵公明白后下令停工


[출전] 汉 刘向《极谏用外戚封事》:“王氏与刘氏亦且不并立,如下有泰山之安,则上有累卵之危。”


[예문] 大兵见屯临潼关下,损兵杀将,大肆狂暴,真累卵之危,其祸不小。(明 许仲琳《封神演义》第八十五回)



▶ [동] 危如累卵(위여누란). 累卵之勢(누란지세).
累碁(누기) : 바둑 돌을 쌓아 올린 듯하다.

▶ [유] 如履薄氷(여리박빙) : 엷은 얼음을 밟는 것과 같다.
百尺竿頭(백척간두) : 백 척이나 되는 장대 위에 매달려 있다.
風前燈火(풍전등화) : 바람 앞의 등불.
焦眉之急(초미지급) : 눈섶에 불이 붙음. 일각의 여유도 둘 사이없이 다급함.


▶ [반의어] 태산지안(泰山之安)


▶ [속] 강가에 나간 아이와 같다.
눈먼 말 타고 벼랑가기다.
봄 얼음 건너가는 것 같다.
 





한국 Korea Tour in Subkorea.com Road, Islands, Mountains, Tour Place, Beach, Festival, University, Golf Course, Stadium, History Place, Natural Monument, Paintings, Pottery, K-jokes, 중국 China Tour in Subkorea.com History, Idioms, UNESCO Heritage, Tour Place, Baduk,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J-Cartoons, 일본 Japan Tour in Subkorea.com Tour Place, Baduk,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History, Idioms, UNESCO Heritage, E-jokes, 인도 India Tour in Subkorea.com History, UNESCO Heritage, Tour Place,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Paintings,